에베소서 1:4-5


엡 1:4-5 곧 창세 전에 그리스도 안에서 우리를 택하사 우리로 사랑 안에서 그 앞에 거룩하고 흠이 없게 하시려고 그 기쁘신 뜻대로 우리를 예정하사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자기의 아들들이 되게 하셨으니

바울은 에베소서를 통해 복음의 스케일을 장엄하게 펼친다. 에베소의 지역적 특성을 감안하면 충분히 이해되는 일이다. 그곳은 지중해 지역에서 우상세력이 강력하게 자리잡았던 곳이었다. 영적전쟁의 폭과 깊이가 다를 수 밖에 없었고, 그런 곳에 계시되는 하나님의 은혜 역시 남다를 수 밖에 없었다. 그런 곳에 세워진 교회에 보내는 서신에서 바울은 성도됨이 창세 전의 선택이었음을 밝힌다. 영원하시고 광대하신 하나님의 경륜부터 증거하는 것이다.

나는 창세 전에 그리스도 안에서 하나님에게 선택받은 존재이다. 대단한 위인으로부터 선택받았다는 것은 자랑거리가 될 수 있다. 개각이 있을 때마다 임명권자의 전화를 기다리는 사람들의 마음이 비슷할 것이다. 그런 기준에 의하면 나는 행복하고 존귀한 사람이다. 전능하신 창조자의 아들로 선택을 받았을 뿐 아니라 그것도 하나님의 아들의 희생을 통하면서까지 받은 선택이기 때문이다.

바울은 나의 출생의 근원적 비밀을 알려준 셈이다. 알고보니 나는 대단한 가문에 속한 존재였다. 훗날 나는 천사들도 재판하는 권한을 가지게 될 것이고(고전 6:3), 그리스도와 함께 장차 세세토록 왕노릇할 존재이기도 하다(계 22:5). 그러니 그에 합당한 처신을 해야 한다. 그리스도로 인해 영적/정서적 DNA도 달라졌으므로 새로운 마음, 새로운 기준으로 새로운 인생을 살아야 한다. 하나님의 말씀, 하나님의 사랑이 핵심이며 기준이다. 이 아침에 다시 새롭게 살기를 작정한다.

*전능자이신 여호와 하나님의 아들로 택정하신 은혜가 감사합니다. 아침마다 이 섭리가 새로워지게 하시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고전 7:38 그러므로 결혼하는 자도 잘하거니와 결혼하지 아니하는 자는 더 잘하는 것이니라 바울의 결혼관은 철저히 주님과의 관계를 우선한다. 결혼은 인간사회의 모든 제도 중 하나님께서 선제적으로 만드신 제도이다. 이를 통해 사람은 생육하고 번성하여 창조주의 뜻을 펼쳐나간다. 특히 결혼을 통해 세워진 가정은 신앙전승의 통로가 된다. 하나님과 교제하는 부모의

고전 7:15 혹 믿지 아니하는 자가 갈리거든 갈리게 하라 형제나 자매나 이런 일에 구애될 것이 없느니라 그러나 하나님은 화평 중에서 너희를 부르셨느니라 본문은 기혼상태에서 중생한 고린도 교인들 가운데 신앙으로 인해 불화를 겪는 가정을 향한 가이드이다. 비신자인 배우자가 신앙에 대해 핍박하거나 신앙으로 인해 갈라서기를 원한다면 갈리게 하라는 지침이다. 예컨

고전 6:19-20 너희 몸은 너희가 하나님께로부터 받은 바 너희 가운데 계신 성령의 전인 줄을 알지 못하느냐 너희는 너희 자신의 것이 아니라 값으로 산 것이 되었으니 그런즉 너희 몸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라 고린도는 융성한 도시였지만 한 편으론 도덕적 타락의 온상 같았던 지역이었다. 그로인해 당시 ‘고린도사람처럼 되었다’는 표현은 윤리를 저버린 상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