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계시록 20:10


계 20:10 또 그들을 미혹하는 마귀가 불과 유황 못에 던져지니 거기는 그 짐승과 거짓 선지자도 있어 세세토록 밤낮 괴로움을 받으리라

드디어 마귀가 불못에 던져진다. 그 놈이 끝장나는 것이다. 사실 왜 하나님은 그가 반역한 초기에 일찌감치 불못에 던지지 않으셨나 궁금했다. 그랬다면 인간계에 선악과 사건도, 가난과 질고와 저주도 없었을 것 아닌가하는 생각 때문이었다. 하나님은 타락한 천사들도 회개하고 돌아오기를 원하셨던 것일까. 부인할 수만은 없다. 본디 사랑이신 하나님 아니셨던가. 그러면 너무 오랜 시간을 주신 것은 아니었나. 그러나 주님은 하루가 천 년같고 천 년이 하루 같으신 분이다.

마귀와 그를 따랐던 사악한 세력들, 그리고 그 줄에 섰던 사람들.. 모두에게 공통점이 있다. 그들은 하나님을 사랑하지 않았다. 사랑이신 하나님을 모시거나 그 분의 은택을 입었음에도 그들은 하나님을 사랑하지 않았다. 그들은 자신들을 사랑했고 자신들의 욕망을 사랑했다. 첫 아담도 마찬가지였다. 하나님과 교제하며 하나님을 사랑하는 것처럼 보였지만 미혹이 오자 곧 그 속에 있는 것이 드러났다. 사랑은 미혹을 통과해내야 진짜 사랑인 것이다. 천년왕국 말미에 곡과 마곡의 전쟁을 허락하신 이유이기도 하다.

사랑을 모르는 영역의 종점이 지옥이다. 믿음으로 구원받아 천국간다 하지만 믿음을 가지면 깨닫게 되는 것이 ‘하나님에게 속한 그 사랑’아닌가(요일 4:7). 요한은 하나님의 사랑을 깨닫지 못하면 하나님을 알지 못한다 했다. 하나님을 알지 못하는 사람이 그리스도의 신부가 될 수 있겠는가. 진정한 믿음은 교리나 성경 지식을 아는 것으로부터 시작하지만 거기에서 멈추지 않는다. 사랑으로 하나님과 함께 하게 한다. 그 자리가 영원의 차원에서 펼쳐질 때 그 곳을 천국이라 한다.

*아버지께 속한 그 사랑으로 영원토록 사랑받고 사랑드리기 원합니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출애굽기 14:4

출 14:4 내가 바로의 마음을 완악하게 한즉 바로가 그들의 뒤를 따르리니 내가 그와 그의 온 군대로 말미암아 영광을 얻어 애굽 사람들이 나를 여호와인 줄 알게 하리라 하시매 무리가 그대로 행하니라 출애굽한 이스라엘이 이상하게도 바닷가에 장막을 치자 바로가 군대를 동원한다. 상식적으로는 이스라엘이 말도 안되는 자살행위를 한 것과 같다. 바로는 독 안에 든

출애굽기 13:5-6

출 13:5-6 여호와께서 너를 인도하여 가나안 사람과 헷 사람과 아모리 사람과 히위 사람과 여부스 사람의 땅 곧 네게 주시려고 네 조상들에게 맹세하신 바 젖과 꿀이 흐르는 땅에 이르게 하시거든 너는 이 달에 이 예식을 지켜 이레 동안 무교병을 먹고 일곱째 날에는 여호와께 절기를 지키라 출애굽은 아브라함에게 하신 약속이 430년 만에 성취된 사건이다.

출애굽기 12:40-41

출 12:40-41 이스라엘 자손이 애굽에 거주한 지 사백삼십 년이라 사백삼십 년이 끝나는 그 날에 여호와의 군대가 다 애굽 땅에서 나왔은즉 출애굽한 이스라엘은 ‘여호와의 군대’로 불리운다. 하나님은 이스라엘을 군대로 부르셨다. 출애굽 이후로 수많은 싸움이 기다리고 있음을 암시한다. 싸움의 상대는 내면의 불신앙으로부터 외부의 이방족속들까지 다양했다. 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