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계시록 10:9-10


계 10:9-10 내가 천사에게 나아가 작은 두루마리를 달라 한즉 천사가 이르되 갖다 먹어 버리라 네 배에는 쓰나 네 입에는 꿀 같이 달리라 하거늘 내가 천사의 손에서 작은 두루마리를 갖다 먹어 버리니 내 입에는 꿀 같이 다나 먹은 후에 내 배에서는 쓰게 되더라

요한은 천사의 손에 들린 두루마리를 달라한다. 그러자 천사는 가지라 할 뿐 아니라 먹으라 한다. 두루마리를 먹었을 때 입에는 꿀같이 달았지만 배에는 쓴 맛이 올라왔다. 두루마리를 먹는 전례는 에스겔에게 등장한다. 에스겔의 배를 쓰게 한 것은 두루마리에 담긴 ‘애가와 애곡과 재앙의 말’ 때문이었다. 그러나 그의 입에서는 꿀같이 달았다.

하나님을 깊이 알고 하나님의 뜻을 깨닫는 은혜는 영혼에는 꿀과 같다. 그 단 맛은 하나님과의 소통에서 오는 영혼의 위로이며 안식을 의미한다. 그러나 하나님의 뜻은 거룩하고 순전하여 사람에게는 낙심을 안긴다. 부패한 세상 기운과 부패한 본성의 뿌리로 인해 의의 결핍이 불가피한 상태에 있기 때문이다. 사람은 말씀 앞에서 애통함을 피할 수 없다. 이사야가 선지자였음에도 하나님의 환상을 보았을 때 ‘화로다 나여..’ 탄식할 수 밖에 없던 이유이기도 하다.

애통함은 하나님의 자비를 알게 하기에 은혜이다. 쓴 맛을 피하지 말아야 한다. 쓰다고 내뱉어서는 안된다. 요한은 두루마리를 먹은 후에 예언을 전하라는 소명을 받는다. 예언은 대언이다. 하나님의 마음을 대변하는 일이다. 불가피한 심판의 도래가 안타깝지만 그럼에도 예비된 어린 양의 대속을 전하는 대언자의 사명을 감당하라는 것이다. 단 맛과 쓴 맛과 대언의 소명... 깨달은 자에 나타나는 표식이다. 이 표식이 있어야 한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22:14-15 나는 물 같이 쏟아졌으며 내 모든 뼈는 어그러졌으며 내 마음은 밀랍 같아서 내 속에서 녹았으며 내 힘이 말라 질그릇 조각 같고 내 혀가 입천장에 붙었나이다 주께서 또 나를 죽음의 진토 속에 두셨나이다 시 22편 서두(1절)는 십자가에 달리신 주님의 탄원과 같다. 주님은 극심한 고통 가운데서 22편을 기억하셨던 거다. 본문 역시 십자가에

에 10:3 유다인 모르드개가 아하수에로 왕의 다음이 되고 유다인 중에 크게 존경받고 그의 허다한 형제에게 사랑을 받고 그의 백성의 이익을 도모하며 그의 모든 종족을 안위하였더라 에스더는 연대기적으로 스룹바벨이 주도한 1차 포로 귀환(B.C. 537년)과 에스라가 주도한 2차 포로 귀환(B.C. 458년 경) 사이에 존재했다. 그렇다면 하만의 음모를 극복한

에 9:15-16 아달월 십사일에도 수산에 있는 유다인이 모여 또 삼백 명을 수산에서 도륙하되 그들의 재산에는 손을 대지 아니하였고 왕의 각 지방에 있는 다른 유다인들이 모여 스스로 생명을 보호하여 대적들에게서 벗어나며 자기들을 미워하는 자 칠만 오천 명을 도륙하되 그들의 재산에는 손을 대지 아니하였더라 하만이 부추긴 조서는 결과적으로 페르시아 내의 반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