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계시록 8:3-4


계 8:3-4 또 다른 천사가 와서 제단 곁에 서서 금 향로를 가지고 많은 향을 받았으니 이는 모든 성도의 기도와 합하여 보좌 앞 금 제단에 드리고자 함이라 향연이 성도의 기도와 함께 천사의 손으로부터 하나님 앞으로 올라가는지라

성도의 기도가 천사의 손으로 하나님 앞에 올려지는 장면이다. 여기서 제단은 지성소 앞에 위치한 분향단을 가리키는데 이곳에서의 분향이 하늘로 오르는 것처럼 성도의 기도 역시 하나님 앞에 올려짐을 알려준다. 성도의 기도를 운송하는 천사가 있다는 것은 영의 세계에서는 성도의 기도가 운반 가능한 하나의 실체로 작용함을 암시한다. 금제단에서 피어오르는 향연이 실체인 것처럼, 기도 역시 보좌에 이르는 영적 실체임을 암시한다.

내가 드리는 기도는 분명 하나님에게 접수된다. 유대인들은 이 일을 맡은 천사가 가브리엘과 무명의 천사라고 믿고 있다. 왕의 자녀의 간청을 옮기는 자가 그 일을 소홀히 한다면 벌을 받을 수 있다. 기도를 옮기는 천사는 틀림없이 모든 기도를 챙겨서 하나님에게로 가져 갈 것이다. 기도한 대로 응답된다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내가 드린 모든 기도는 자세나 내용의 신실성 여부를 떠나 하나님에게 전해짐에는 틀림이 없다. 그 다음 응답의 여부는 하나님께서 정하시는 것이다.

우선 기도의 자세를 더 다듬어야겠다. 마치 제사장이 엄중한 분위기의 성소 안에서 경외함을 가지고 신중하게 향을 올리는 것처럼, 기도하는 자세 역시 그에 준해야 함을 느낀다. 운송을 담당한 천사를 한가하게 해서도 안될 것 같다. 그는 나의 기도 시간에 대기하고 있을 것이다. 기왕이면 묵직하게 들고 가게 해야 할 거 같다. 내가 기도할 때 하나님과 나 사이에 천사가 일할 준비를 한다는 사실이 새롭다. 기도가 더 재미있어질 것 같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37:34 여호와를 바라고 그의 도를 지키라 그리하면 네가 땅을 차지하게 하실 것이라 악인이 끊어질 때에 네가 똑똑히 보리로다 하나님의 도는 하나님에게 피하는 자의 방패가 된다(시 18:30). 그 도를 지킴이 하나님의 날개 아래에 들어가게 하기 때문이다. 하나님의 도를 지킨다는 것은 하나님의 법을 따라 행하는 것을 말한다. 하나님이 사랑이시기에 사랑의

시 37:7-9 여호와 앞에 잠잠하고 참고 기다리라 자기 길이 형통하며 악한 꾀를 이루는 자 때문에 불평하지 말지어다분을 그치고 노를 버리며 불평하지 말라 오히려 악을 만들 뿐이라 진실로 악을 행하는 자들은 끊어질 것이나 여호와를 소망하는 자들은 땅을 차지하리로다 세상은 악한 꾀를 시도하는 자들이 즐비하다. 종종 그들의 시도는 형통한 것처럼 보일 때도 많다

시 36:7-8 하나님이여 주의 인자하심이 어찌 그리 보배로우신지요 사람들이 주의 날개 그늘 아래에 피하나이다 그들이 주의 집에 있는 살진 것으로 풍족할 것이라 주께서 주의 복락의 강물을 마시게 하시리이다 주의 인자하심이 보배처럼 여겨지는 마음이 귀하다. 이는 긍휼어린 아가페, 즉 은혜를 말한다. 은혜가 귀히 여겨지지 않는 마음은 다른 것을 보배로 여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