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요한계시록 6:10-11


계 6:10-11 큰 소리로 불러 이르되 거룩하고 참되신 대주재여 땅에 거하는 자들을 심판하여 우리 피를 갚아 주지 아니하시기를 어느 때까지 하시려 하나이까 하니 각각 그들에게 흰 두루마기를 주시며 이르시되 아직 잠시 동안 쉬되 그들의 동무 종들과 형제들도 자기처럼 죽임을 당하여 그 수가 차기까지 하라 하시더라

피를 갚아 달라는 영혼들은 예수님께 충성한 순교자들을 말한다. 대환난은 휴거가 끝난 뒤에 오는 사건이다. 이미 믿음을 지킨 주님의 백성들은 하늘로 들려 올려진 다음의 일이다. 그것은 이 땅에 남은 사람들이 이미 심판의 대상으로 규정되었음을 의미한다. 심판의 와중에도 그들에겐 회개가 없음이 그 증거다(16절). 그들은 심판을 피할 수 없는 자들이다. 따라서 피를 갚아달라는 탄원은 치졸한 복수를 말하기보다 창조질서의 조속한 회복을 탄원하는 것으로 여겨야 한다.

하나님의 반응은 비장하다. 순교자의 수가 차기까지 기다리라 하신다. 휴거 이후의 순교자는 누구일까. 휴거로 인해 성경이 진리임을 뒤늦게 알고 하나님을 따르기로 결심한 사람들이다. 그네들이 구원의 대열에 동참할 수 있는 길은 적그리스도 치하의 세상에서 순교의 길 외에는 없다. 그것을 이삭줍기라 한다. 영혼의 대추수 이후에 주어진 구제의 길이다.

흥미로운 건 차야 할 순교자들의 수가 있다는 사실이다. 단지 숫자 만이겠는가. 누구인지도 아셨을 것이다. 만사는 한 치의 어긋남없이 주님의 주권 하에 돌아가고 있다. 그리고 당신을 따르는 영혼들은 반드시 챙기신다는 사실을 알려준다.

주님은 나의 걸음, 나의 데스티니, 나의 성취를 아신다. 그 흐름을 보시면서 어떤 수준이 차기까지 기다리시고 계신다고 봐야한다. 나를 이 땅에 여전히 살게 하시는 이유이기도 할 것이다. 부르실 때까지 주님의 기대에 걸맞는 나의 분량을 채워야 한다.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하 2:9ㅣ6월 21일

왕하 2:9 건너매 엘리야가 엘리사에게 이르되 나를 네게서 데려감을 당하기 전에 내가 네게 어떻게 할지를 구하라 엘리사가 이르되 당신의 성령이 하시는 역사가 갑절이나 내게 있게 하소서 하는지라 엘리야는 승천하고 엘리사가 뒤를 잇는다. 선지자가 계속 세워진다는 것은 하나님께서 여전히 기회를 주신다는 뜻이다. 선지자는 하나님의 길에서 벗어난 이들을 바른 길로

열왕기하 1:9-10ㅣ6월 20일

왕하 1:9-10 이에 오십부장과 그의 군사 오십 명을 엘리야에게로 보내매 그가 엘리야에게로 올라가 본즉 산 꼭대기에 앉아 있는지라 그가 엘리야에게 이르되 하나님의 사람이여 왕의 말씀이 내려오라 하셨나이다 엘리야가 오십부장에게 대답하여 이르되 내가 만일 하나님의 사람이면 불이 하늘에서 내려와 너와 너의 오십 명을 사를지로다 하매 불이 곧 하늘에서 내려와

열왕기하 1:2-3ㅣ6월 19일

왕하 1:2-3 아하시야가 사마리아에 있는 그의 다락 난간에서 떨어져 병들매 사자를 보내며 그들에게 이르되 가서 에그론의 신 바알세붑에게 이 병이 낫겠나 물어 보라 하니라 여호와의 사자가 디셉 사람 엘리야에게 이르되 너는 일어나 올라가서 사마리아 왕의 사자를 만나 그에게 이르기를 이스라엘에 하나님이 없어서 너희가 에그론의 신 바알세붑에게 물으러 가느냐 북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