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계시록 1:13-14


계 1:13-14 촛대 사이에 인자 같은 이가 발에 끌리는 옷을 입고 가슴에 금띠를 띠고 그의 머리와 털의 희기가 흰 양털 같고 눈 같으며 그의 눈은 불꽃 같고

요한은 영원전부터 계셨던 예수님의 원래 모습을 보았다. 필설로 다할 수 없는 아름답고 존귀한 모습이었다. 성육신하셨을 때의 모습과는 차원이 달랐다. 흠모할 만한 것이 없었던 초림시의 모습에 비하면 천상의 예수님은 위엄과 영광으로 가득했다. 나는 다윗이 분명 이런 아름다움을 봤을거란 생각이 든다.

시 27:4 내가 여호와께 바라는 한 가지 일 그것을 구하리니 곧 내가 내 평생에 여호와의 집에 살면서 여호와의 아름다움을 바라보며 그의 성전에서 사모하는 그것이라

율법의 무게가 엄중했던 그 시절에 여호와에 대한 두려움이 아니라 여호와의 아름다움을 말한다는 것은 이례적이다. 요한이 봤던 것과 유사한 계시적인 체험을 하지 않으면 나올 수 없는 기도이기 때문이다. 내가 빠지고 싶은 것이 이 아름다움이다. 그렇다면 이 땅에서 무엇을 못견뎌 내겠으며 무엇인들 못감당하랴.

감사한 건 이런 분이 나의 이름을 손바닥에 새기듯 나를 사랑하신다는 사실이다. 난 그 분의 사랑의 파트너이다. 내겐 이런 분의 사랑이 쏟아지고 있다. 그리고 불원간 해후의 페스티벌을 가질 수 있다는 거 아닌가. 난 오늘도 그 소망을 선취하며 현실을 디뎌나간다.

*만주의 주이시며 사랑의 구주 예수님, 사랑부어주심에 감사드립니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34:1-2 내가 여호와를 항상 송축함이여 내 입술로 항상 주를 찬양하리이다 내 영혼이 여호와를 자랑하리니 곤고한 자들이 이를 듣고 기뻐하리로다 영혼이 여호와를 자랑하는 은혜가 귀하다. 영혼에서 우러나오는 찬양은 하나님을 체험적으로 아는데서 나온다. 적지 않은 이들이 의무적으로, 혹은 당위 차원에서 찬양한다. 하나님도 알고, 바램도 있지만 현재의 마음

시 33:18-19 여호와는 그를 경외하는 자 곧 그의 인자하심을 바라는 자를 살피사 그들의 영혼을 사망에서 건지시며 그들이 굶주릴 때에 그들을 살리시는도다 출애굽 1세대가 실패한 부분이 경외함이다. 그들의 초점은 하나님의 마음보다도 하나님의 능력에 있었다. 그래서 그들은 늘 의심하고 불평하며 거역했다. 인격적 신뢰가 없었기에 문제가 닥칠 때마다 하나님께

시 32:5-6 내가 이르기를 내 허물을 여호와께 자복하리라 하고 주께 내 죄를 아뢰고 내 죄악을 숨기지 아니하였더니 곧 주께서 내 죄악을 사하셨나이다 이로 말미암아 모든 경건한 자는 주를 만날 기회를 얻어서 주께 기도할지라 진실로 홍수가 범람할지라도 그에게 미치지 못하리이다 구약시대의 자복은 희생제사의 피에 근거했다. 신약시대의 자복은 십자가의 보혈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