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레위기 22:19-20


레 22:19-20 기쁘게 받으심이 되도록 소나 양이나 염소의 흠 없는 수컷으로 드릴지니 흠 있는 것은 무엇이나 너희가 드리지 말 것은 그것이 기쁘게 받으심이 되지 못할 것임이니라

화목제물을 드릴 때 흠없는 제물을 드리라는 규례이다. 그렇지 않으면 기쁘게 받으심이 되지 못하기 때문이다. 제물은 하나님께 드리는 것이다. 하나님에게는 최상의 것을 드려야 한다. 어떤 상태의 제물을 드리는가에 따라 하나님을 향한 태도가 드러난다. 말라기 선지자는 이런 지적을 한 적이 있었다.

말 1:8 만군의 여호와가 이르노라 너희가 눈 먼 희생제물을 바치는 것이 어찌 악하지 아니하며 저는 것, 병든 것을 드리는 것이 어찌 악하지 아니하냐 이제 그것을 너희 총독에게 드려 보라 그가 너를 기뻐하겠으며 너를 받아 주겠느냐

어떤 설교자는 이렇게 말했다. “우리가 직장 사장이나 거래처 사람에게 대한 자세의 절반 정도라도 하나님을 대하면 그 분은 놀라실 것이다.“ 보이지 않는다는 이유로 사람에게 안 할 일을 하나님에게 했던 적이 많았다. 이 벽을 넘어서야 한다. 영성의 깊이는 이 벽을 얼마나 넘어섰는가에 따라 달라진다. 모세는 이 벽을 넘은 사람이다.

히 11:27 믿음으로 애굽을 떠나 왕의 노함을 무서워하지 아니하고 곧 보이지 아니하는 자를 보는 것 같이 하여 참았으며

하나님을 보는 것 같이 모시지 못하면 나의 영성은 우상숭배자 수준으로 전락하고 말 것이다. 칼빈처럼 코람데오, 하나님의 면전에 있음을 의식하며 하루하루를 지내야 한다. 그 분은 나를 사랑하신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애 3:17-18 주께서 내 심령이 평강에서 멀리 떠나게 하시니 내가 복을 내어버렸음이여 스스로 이르기를 나의 힘과 여호와께 대한 내 소망이 끊어졌다 하였도다 예레미야의 탄식은 유다의 아픔에 동일시하는 탄식이다. 누군가를 향한 중보가 깊어지면 그의 기쁨이 나의 기쁨이 되며, 그의 아픔은 나의 아픔이 된다. 그의 안위 또한 자신의 안위가 되기에 그를 끊으

애 2:17 여호와께서 이미 정하신 일을 행하시고 옛날에 명령하신 말씀을 다 이루셨음이여 긍휼히 여기지 아니하시고 무너뜨리사 원수가 너로 말미암아 즐거워하게 하며 네 대적자들의 뿔로 높이 들리게 하셨도다 신명기를 보면 이스라엘의 장래에 대한 모세의 우려가 담긴 대목이 있다. 신 31:29 ‘내가 알거니와 내가 죽은 후에 너희가 스스로 부패하여 내가 너희에게

애 2:5 주께서 원수 같이 되어 이스라엘을 삼키셨음이여 그 모든 궁궐들을 삼키셨고 견고한 성들을 무너뜨리사 딸 유다에 근심과 애통을 더하셨도다 애 2:7 여호와께서 또 자기 제단을 버리시며 자기 성소를 미워하시며 궁전의 성벽들을 원수의 손에 넘기셨으매 그들이 여호와의 전에서 떠들기를 절기의 날과 같이 하였도다 회개하지 않는 죄는 주님에게 원수같이 되어 진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