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레위기 21:11


레 21:11 자기의 형제 중 관유로 부음을 받고 위임되어 그 예복을 입은 대제사장은 그의 머리를 풀지 말며 그의 옷을 찢지 말며 어떤 시체에든지 가까이 하지 말지니 그의 부모로 말미암아서도 더러워지게 하지 말며

기름부음받은 대제사장은 부모의 시신이라도 직접 수습할 수 없었다. 머리를 풀거나 옷을 찢는 애도의 표시도 할 수 없었다. 하나님을 직접 섬기는 구별된 위치에 있었기 때문이다. 이러한 구별됨은 이스라엘로 많은 생각을 하게 했다. 왜 하나님은 시체접촉을 그토록 부정하게 보시는가. 시체는 사망의 결과이고 사망은 죄의 결과이다. 시체접촉 금지는 죄에 대한 각성을 부르는 경계의 표시였다.

본문에서 하나님과의 관계 가운데서도 소명을 받은 자가 지닌 무게를 본다. 그 비중은 부모와의 관계보다 무겁다. 사사로운 감정으로 흔들어서는 안되는 무게가 있다. 그것은 어떻든 감당해야 하는 것이다. 런던교회 복구를 위해 파송받을 때였다. 그 이전에도 해외사역을 할 기회가 간혹 있었지만 부모님을 모셔야하는 위치에서 주저한 적이 있었다. 그런 중 런던에로의 부르심은 너무 분명했다.

부모님과 가족회의를 하던 중 아버지께서 입을 여셨다. “나보다 더 아버지 되신 분이 시키시는 일이라면 가야하지 않겠니. 가도록 하거라..” 그 시점이 런던교회 회복의 출발점이었다. 하나님께서 기름부으시는 소명은 최우선의 의미를 지닌다. 꼭 성직자만이 아니라 일반 성도라 할지라도 기름부으심에 버금가는 부르심이 있다면 사사로운 차원을 넘어서야 한다. 믿음의 선배들은 모두 그 길을 갔다.

*기름부으심을 소중히 여기게 하소서. 영분별을 잘하게 하사 관유를 손상시키지 않게 하시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5:6-7 여호와의 손이 아스돗 사람에게 엄중히 더하사 독한 종기의 재앙으로 아스돗과 그 지역을 쳐서 망하게 하니 아스돗 사람들이 이를 보고 이르되 이스라엘 신의 궤를 우리와 함께 있지 못하게 할지라 그의 손이 우리와 우리 신 다곤을 친다 하고 블레셋과의 전투에서 깨진 것은 이스라엘이지 여호와가 아니었다. 우상숭배 모드는 이 점을 이해하지 못한다.

삼상 4:21-22 이르기를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고 아이 이름을 이가봇이라 하였으니 하나님의 궤가 빼앗겼고 그의 시아버지와 남편이 죽었기 때문이며 또 이르기를 하나님의 궤를 빼앗겼으므로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였더라 사무엘에게 들린 음성 그대로 엘리 가문에 대한 심판이 집행됐다. 아울러 블레셋과의 전쟁에 패함으로 이스라엘에게서도 하나님의

삼상 3:10 여호와께서 임하여 서서 전과 같이 사무엘아 사무엘아 부르시는지라 사무엘이 이르되 말씀하옵소서 주의 종이 듣겠나이다 하니 여호와의 말씀이 희귀했던 시대에 새로운 시즌을 여시고자 사무엘을 부르신다. 하나님은 들어야 할 사람이 듣고 반응할 때까지 네 번을 부르셨다. 하나님의 음성에 반응하면서 한 시대가 가고 한 시대가 열리기 시작한다. 마지막 사사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