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위기 18:24-25


레 18:24-25 너희는 이 모든 일로 스스로 더럽히지 말라 내가 너희 앞에서 쫓아내는 족속들이 이 모든 일로 말미암아 더러워졌고 그 땅도 더러워졌으므로 내가 그 악으로 말미암아 벌하고 그 땅도 스스로 그 주민을 토하여 내느니라

동성애와 수간, 근친상간 등 가나안 원주민들의 성적타락을 지적한 모세는 그들이 하나님의 눈에 찍혔고 땅을 더럽히는 죄악을 지었음을 천명한다. 그들이 지은 죄가 쌓여 그 땅에서 쫓아내야 하는 때에 이스라엘이 출애굽하여 가나안에 다가간 것이다. 이런 타이밍은 아브라함 때부터도 근 400여년 예비되어 온 것이다.

창 15:16 ‘네 자손은 사대 만에 이 땅으로 돌아오리니 이는 아모리 족속의 죄악이 아직 가득 차지 아니함이니라 하시더니’

아담의 타락으로 사탄의 체계가 세상에 들어오면서 세상은 사탄이 부추기는 온갖 더러운 일들로 가득하게 되었다. 그래서 점점 더 죄업이 쌓여가고 그 죄업으로 인한 저주는 더 강해지고 결국은 모든 것이 불에 타서 녹아지는 종말적 심판을 향해 치닫고 있는 것이다. 벧후 3:10 ‘그러나 주의 날이 도둑 같이 오리니 그 날에는 하늘이 큰 소리로 떠나가고 물질이 뜨거운 불에 풀어지고 땅과 그 중에 있는 모든 일이 드러나리로다’

하나님의 길에서 벗어난 일들로 더러워지지 않게끔 영혼과 걸음을 간수해야 한다. 내가 추구해야 하는 길은 거룩에 있다. 말씀으로 구별된 길을 가는 것이다. 동성애를 비롯, 말씀에서 벗어난 경향들이 갈수록 거세지는 세상이다. 아마도 이런 경향은 주의 날, 즉 주님 재림하실 때까지 계속 기승을 부릴 것이다. 신앙의 절개가 절실한 세상을 살고 있는 셈이다. 그 절개로 좁은 문, 좁은 길을 꿋꿋이 가야한다.

*갈수록 도덕적으로 혼미해지는 세상에서 믿음의 절개를 지키며 거룩을 이루는 삶을 살게 하시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34:1-2 내가 여호와를 항상 송축함이여 내 입술로 항상 주를 찬양하리이다 내 영혼이 여호와를 자랑하리니 곤고한 자들이 이를 듣고 기뻐하리로다 영혼이 여호와를 자랑하는 은혜가 귀하다. 영혼에서 우러나오는 찬양은 하나님을 체험적으로 아는데서 나온다. 적지 않은 이들이 의무적으로, 혹은 당위 차원에서 찬양한다. 하나님도 알고, 바램도 있지만 현재의 마음

시 33:18-19 여호와는 그를 경외하는 자 곧 그의 인자하심을 바라는 자를 살피사 그들의 영혼을 사망에서 건지시며 그들이 굶주릴 때에 그들을 살리시는도다 출애굽 1세대가 실패한 부분이 경외함이다. 그들의 초점은 하나님의 마음보다도 하나님의 능력에 있었다. 그래서 그들은 늘 의심하고 불평하며 거역했다. 인격적 신뢰가 없었기에 문제가 닥칠 때마다 하나님께

시 32:5-6 내가 이르기를 내 허물을 여호와께 자복하리라 하고 주께 내 죄를 아뢰고 내 죄악을 숨기지 아니하였더니 곧 주께서 내 죄악을 사하셨나이다 이로 말미암아 모든 경건한 자는 주를 만날 기회를 얻어서 주께 기도할지라 진실로 홍수가 범람할지라도 그에게 미치지 못하리이다 구약시대의 자복은 희생제사의 피에 근거했다. 신약시대의 자복은 십자가의 보혈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