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편 121:1-2


시 121:1-2 내가 산을 향하여 눈을 들리라 나의 도움이 어디서 올까 나의 도움은 천지를 지으신 여호와에게서로다

기드론골짜기 기슭에 난 길을 통해 성전이 있는 시온산에 오르는 순례자는 경외함과 간절함이 담긴 눈을 높이 들며 여호와 하나님을 소망한다. 산 아래에는 절망이 가득하지만 성전산에는 소망이 가득하다. 천지를 창조주 여호와께서 도움을 베푸시기 때문이다. 맺힌 한을 풀고 답답했던 길을 돌파하는 은혜는 오직 여호와 하나님, 나의 구원자로부터 말미암기 때문이다.

나에게 필요한 것이 순례자의 영성이다. 당시 순례자는 살던 곳으로부터 성전의 순례를 위해 갖은 준비를 다했다. 점포 문을 닫거나 직장에선 휴가를 내어야 했다. 경건을 유지하려고 힘썼으며 순례의 길에 들어가는 경비를 감사함으로 충당했다. 하나님의 임재에 들기 위해 필요한 대가였다. 지금도 임재 안에 들기위해선 대가가 필요하다. 그 때 당시 순례자가 소망하며 준비하며 집중한 것처럼이다.

천지를 지으신 창조주께서 나같이 허물많은 미물을 살피시는 은혜는 동전을 넣으면 바로 뭔가가 튀어나오는 자동판매기와 차원이 다르다. 그 은혜는 어느 곳에 있든지 늘 시온을 사모하며 성전을 예비하는 갈망과 경건의 마음에 임한다. 물론 하나님은 꼭 완벽한 조건을 갖추어야만 도우시는 까다로운 분은 아니시다. 사랑의 아버지이시기 때문이다.

그러나 하나님은 당신을 찾는 간절함과 섬김을 분명 잊지않으신다. 창조주로부터의 도움을 확신했던 시편기자는 그렇게 주님에게 합한 마음을 가진 사람이었다. 나의 눈이 대부분 어디에 두어왔던 가를 살핀다. 순례의 영성이 임재가 열리고 전능자의 도움이 임한다. 순례의 영성을 갈망한다.

*빈손으로 왔다가 빈손으로 묻히는 이 인생길에서 순례자의 영성으로 주님 모시며 살기를 소망합니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출애굽기 5:8-9

출 5:8-9 또 그들이 전에 만든 벽돌 수효대로 그들에게 만들게 하고 감하지 말라 그들이 게으르므로 소리 질러 이르기를 우리가 가서 우리 하나님께 제사를 드리자 하나니 그 사람들의 노동을 무겁게 함으로 수고롭게 하여 그들로 거짓말을 듣지 않게 하라

출애굽기 4:24-26

출 4:24-26 모세가 길을 가다가 숙소에 있을 때에 여호와께서 그를 만나사 그를 죽이려 하신지라 십보라가 돌칼을 가져다가 그의 아들의 포피를 베어 그의 발에 갖다 대며 이르되 당신은 참으로 내게 피 남편이로다 하니 여호와께서 그를 놓아 주시니라 그 때에 십보라가 피 남편이라 함은 할례 때문이었더라 이 본문은 난해구절로 알려져 있지만 핵심은 간단하다.

출애굽기 4:19

출 4:19 여호와께서 미디안에서 모세에게 이르시되 애굽으로 돌아가라 네 목숨을 노리던 자가 다 죽었느니라 하나님은 이스라엘 민족이 처한 곤경도 헤아리셨지만 모세 개인의 애로사항도 헤아리고 계셨다. 하나님은 애굽에서 모세의 목숨을 노리던 자들의 생사를 다 알고 계셨다. 그들의 죽음을 아셨다면 그들이 살았을 때의 동태 또한 아셨을 것이다. 모세를 간수했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