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편 119:107, 110, 120


시 119:107 나의 고난이 매우 심하오니 여호와여 주의 말씀대로 나를 살아나게 하소서

시 119:110 악인들이 나를 해하려고 올무를 놓았사오나 나는 주의 법도들에서 떠나지 아니하였나이다

시 119:120 내 육체가 주를 두려워함으로 떨며 내가 또 주의 심판을 두려워하나이다

모두가 주의 법도대로 산다면 세상은 능히 천국지점을 이루었을 것이다. 그러나 악인들과 고난이 가득한 곳이 세상이기도 하다. 나의 잘못이 아님에도 모함당할 수 있고 어려움을 당할 수 있는 곳이 이 세상이라는 뜻이다. 시인은 그 고난이 매우 심하다고 토로한다. 시인의 영성이 흔한 수준이 아님에도 심한 고난은 다가오고, 누군가를 위해할 사람이 아님에도 악인들의 덫에 걸릴 수 있다는 것이다.

아담의 불순종이 가져 온 대가는 어마어마했다. 악의 세계가 불쑥 치밀고 들어 온 까닭이다. 과일 한 서리하다가 꾸중 한 번 듣고 마는 정도가 아니라 세상의 판세가 어둠으로 뒤집어지는 상상 이상의 고난이 닥쳐왔다. 나 혼자 잘해서 평안하려해도 맘대로 되지 않는 세상이 되어버렸다. 이런 와중에서 보다 더 평안할 수 있고 보다 더 안전할 수 있는 길은 주의 법도에서 떠나지 않는 것이다.

사람들은 양심의 기준으로, 재판장은 실정법의 기준으로 심판한다. 그러나 시인은 더 높은 기준을 의식한다. 주의 법도이며 주의 심판이다. 어떻게든 생존하려 애쓰는 부모의 기세에 휩쓸려 내 의도와는 달리 걸머진 짐들이 있다. 그런데 부모님은 또 그들의 부모로 인해 전해진 짐을 지셨다. 따라 올라가다보면 어쩔 수 없이 아담이 등장한다. 이런 인간의 유전을 건너뛰게 하는 것은 주의 법도 말고는 없다.

이 길로 가야 죄로 물들어 고난으로 좌충우돌하게 하는 인간의 유전을 극복할 수 있다. 그래야 심한 고난 중에도 살아남을 수 있고, 악인들의 덫도 피할 수 있다. 내 영혼이 주를 두려워함으로 떠는가를 살핀다. 두려워하지 않을 때가 적지않았다. 주의 심판대보다는 세상이 더 가까웠었기 때문이다. 얼마나 가소롭게 보셨을까 송구하다.

*심판주가 되신 하나님의 법도를 늘 기억하게 하시고 두려워 떠는 마음을 간직하게 하시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창 9:14-15 내가 구름으로 땅을 덮을 때에 무지개가 구름 속에 나타나면 내가 나와 너희와 및 육체를 가진 모든 생물 사이의 내 언약을 기억하리니 다시는 물이 모든 육체를 멸하는 홍수가 되지 아니할지라 불은 타고 나면 재라도 남지만 물이 지나간 자리에는 남아 있는 게 없다는 말이 있다. 자연세계가 사람으로 인해 끔찍한 연대책임을 지는 것이 부담이 되셨

창 8:20 노아가 여호와께 제단을 쌓고 모든 정결한 짐승과 모든 정결한 새 중에서 제물을 취하여 번제로 제단에 드렸더니 방주에서 나온 노아는 곧바로 희생제물을 취하여 번제를 드린다. 제물의 죽음은 대속을 의미한다. 그리스도의 십자가 이전, 하나님의 은총을 입은 사람은 희생의 제사를 통해 하나님께 용납되었다. 그 시초는 타락한 아담의 몸을 가리우기 위해 가

창 8:1 하나님이 노아와 그와 함께 방주에 있는 모든 들짐승과 가축을 기억하사 하나님이 바람을 땅 위에 불게 하시매 물이 줄어들었고 어마어마한 심판이 집행되는 중에도 하나님의 일정은 적시에 진행되었다. 방주에 저장된 양식의 재고를 헤아리시며 상황을 통제하셨다. 생존에 지장이 없게끔 간수하신 것이다. 이처럼 하나님은 택하신 대상을 잊지 않으시며 필요한 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