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편 119:107, 110, 120


시 119:107 나의 고난이 매우 심하오니 여호와여 주의 말씀대로 나를 살아나게 하소서

시 119:110 악인들이 나를 해하려고 올무를 놓았사오나 나는 주의 법도들에서 떠나지 아니하였나이다

시 119:120 내 육체가 주를 두려워함으로 떨며 내가 또 주의 심판을 두려워하나이다

모두가 주의 법도대로 산다면 세상은 능히 천국지점을 이루었을 것이다. 그러나 악인들과 고난이 가득한 곳이 세상이기도 하다. 나의 잘못이 아님에도 모함당할 수 있고 어려움을 당할 수 있는 곳이 이 세상이라는 뜻이다. 시인은 그 고난이 매우 심하다고 토로한다. 시인의 영성이 흔한 수준이 아님에도 심한 고난은 다가오고, 누군가를 위해할 사람이 아님에도 악인들의 덫에 걸릴 수 있다는 것이다.

아담의 불순종이 가져 온 대가는 어마어마했다. 악의 세계가 불쑥 치밀고 들어 온 까닭이다. 과일 한 서리하다가 꾸중 한 번 듣고 마는 정도가 아니라 세상의 판세가 어둠으로 뒤집어지는 상상 이상의 고난이 닥쳐왔다. 나 혼자 잘해서 평안하려해도 맘대로 되지 않는 세상이 되어버렸다. 이런 와중에서 보다 더 평안할 수 있고 보다 더 안전할 수 있는 길은 주의 법도에서 떠나지 않는 것이다.

사람들은 양심의 기준으로, 재판장은 실정법의 기준으로 심판한다. 그러나 시인은 더 높은 기준을 의식한다. 주의 법도이며 주의 심판이다. 어떻게든 생존하려 애쓰는 부모의 기세에 휩쓸려 내 의도와는 달리 걸머진 짐들이 있다. 그런데 부모님은 또 그들의 부모로 인해 전해진 짐을 지셨다. 따라 올라가다보면 어쩔 수 없이 아담이 등장한다. 이런 인간의 유전을 건너뛰게 하는 것은 주의 법도 말고는 없다.

이 길로 가야 죄로 물들어 고난으로 좌충우돌하게 하는 인간의 유전을 극복할 수 있다. 그래야 심한 고난 중에도 살아남을 수 있고, 악인들의 덫도 피할 수 있다. 내 영혼이 주를 두려워함으로 떠는가를 살핀다. 두려워하지 않을 때가 적지않았다. 주의 심판대보다는 세상이 더 가까웠었기 때문이다. 얼마나 가소롭게 보셨을까 송구하다.

*심판주가 되신 하나님의 법도를 늘 기억하게 하시고 두려워 떠는 마음을 간직하게 하시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출애굽기 13:5-6

출 13:5-6 여호와께서 너를 인도하여 가나안 사람과 헷 사람과 아모리 사람과 히위 사람과 여부스 사람의 땅 곧 네게 주시려고 네 조상들에게 맹세하신 바 젖과 꿀이 흐르는 땅에 이르게 하시거든 너는 이 달에 이 예식을 지켜 이레 동안 무교병을 먹고 일곱째 날에는 여호와께 절기를 지키라 출애굽은 아브라함에게 하신 약속이 430년 만에 성취된 사건이다.

출애굽기 12:40-41

출 12:40-41 이스라엘 자손이 애굽에 거주한 지 사백삼십 년이라 사백삼십 년이 끝나는 그 날에 여호와의 군대가 다 애굽 땅에서 나왔은즉 출애굽한 이스라엘은 ‘여호와의 군대’로 불리운다. 하나님은 이스라엘을 군대로 부르셨다. 출애굽 이후로 수많은 싸움이 기다리고 있음을 암시한다. 싸움의 상대는 내면의 불신앙으로부터 외부의 이방족속들까지 다양했다. 사백

출애굽기 12:35-36

출 12:35-36 이스라엘 자손이 모세의 말대로 하여 애굽 사람에게 은금 패물과 의복을 구하매 여호와께서 애굽 사람들에게 이스라엘 백성에게 은혜를 입히게 하사 그들이 구하는 대로 주게 하시므로 그들이 애굽 사람의 물품을 취하였더라 애굽사람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