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위기 14:17-18


레 14:17-18 손에 남은 기름은 제사장이 정결함을 받을 자의 오른쪽 귓부리와 오른쪽 엄지 손가락과 오른쪽 엄지 발가락 곧 속건제물의 피 위에 바를 것이며 아직도 그 손에 남은 기름은 제사장이 그 정결함을 받는 자의 머리에 바르고 제사장은 여호와 앞에서 그를 위하여 속죄하고

나병환자의 정결을 확증하는 제사의 규례를 소개한다. 나환자는 부정한 자로 간주되고 진영에서 격리되었다. 그런데 그 병이 사라지는 일이 생기면 제사장의 검진이 끝난 후 진영으로 복귀하기 전 정결을 공식적으로 확증하는 제사를 드린다. 그 때 핵심절차는 제물의 피를 오른 엄지발가락, 오른 른 쪽 귓부리에 바르고 그 위에 제물의 기름을 덧바르는 것이다. 피가 먼저이고 기름이 그 다음이다.

하나님께로부터 멀어지고 사람들로부터 소외된 상태의 회복은 피와 기름을 바르는 것으로 시작된다. 죄와 질병과 저주는 피와 기름으로 넘어설 수 있는 것이다. 당연히 피는 예수님의 보혈을, 기름은 성령님의 역사하심을 상징한다. 피가 있는 곳에는 성령께서도 역사하신다. 피값이 치루어진 바 그 열매를 거두시고 챙기시려 하기 때문이다. 십자가 사건 이후에 오순절 성령강림이 이어진 까닭이다.

피를 바른다는 것은 대속의 은혜를 절절이 깨달음을 의미한다. 내 마음에 피를 발라야 한다. 하나님께서는 그 바탕에 성령을 내리신다. 비로소 하나님께 용납받는 자가 된다. 히브리서의 표현에 의하면 살아계신 하나님을 섬길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제사장은 그 기름을 치유받은 자의 머리에도 바른다. ‘성령의 주되심’에 순복하는 패턴이다. 손과 발과 귀, 나의 일상에 피와 기름을 발라야 한다. 나의 머리에는 기름을 발라야한다. 하나님에게 용납될 뿐 아니라 쓰임받기 위해서다.

*날마다 보혈의 공로와 성령의 기름부으심을 구하며 영광을 드리는 삶에 진력하게 하시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욥기 10:8

욥 10:8 주의 손으로 나를 빚으셨으며 만드셨는데 이제 나를 멸하시나이다 6백만 명의 유대인들이 나치 수용소에서 단지 유대인이라는 이유만으로 처참하게 죽임당했을 때, 반응이 여러가지였다. 우선 두드러진 것이 ‘신 죽음의 신학’이었다. 신은 죽었다는 것이다. 신이 살아있다면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는가 하는 의문에서 시작한 생각이다. 사실상 신을 버

욥기 9:27~28

욥 9:27-28 가령 내가 말하기를 내 불평을 잊고 얼굴 빛을 고쳐 즐거운 모양을 하자 할지라도 생명의 내 모든 고통을 두려워하오니 주께서 나를 죄 없다고 여기지 않으실 줄을 아나이다 토설은 매를 맞으면서도 엄마의 옷자락을 붙잡는 우는 아이의 마음이다. 엄마 이외에 다른 누가 없기 때문이며, 아울러 엄마만한 다른 누가 또 없기 때문이다. 그래도 엄마 밖에

욥기 8:6-7

욥 8:6-7 또 청결하고 정직하면 반드시 너를 돌보시고 네 의로운 처소를 평안하게 하실 것이라 네 시작은 미약하였으나 네 나중은 심히 창대하리라 빌닷의 말은 그 자체로 구구절절 그른 데가 없다. 그러나 그 말이 권선징악 개념에서 오는 판단에 바탕한다는 점이 문제다. 원칙적으로 판단은 사람의 소관이 아니라 하나님의 소관이다. 선악을 알게 하는 나무는 먹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