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위기 14:17-18


레 14:17-18 손에 남은 기름은 제사장이 정결함을 받을 자의 오른쪽 귓부리와 오른쪽 엄지 손가락과 오른쪽 엄지 발가락 곧 속건제물의 피 위에 바를 것이며 아직도 그 손에 남은 기름은 제사장이 그 정결함을 받는 자의 머리에 바르고 제사장은 여호와 앞에서 그를 위하여 속죄하고

나병환자의 정결을 확증하는 제사의 규례를 소개한다. 나환자는 부정한 자로 간주되고 진영에서 격리되었다. 그런데 그 병이 사라지는 일이 생기면 제사장의 검진이 끝난 후 진영으로 복귀하기 전 정결을 공식적으로 확증하는 제사를 드린다. 그 때 핵심절차는 제물의 피를 오른 엄지발가락, 오른 른 쪽 귓부리에 바르고 그 위에 제물의 기름을 덧바르는 것이다. 피가 먼저이고 기름이 그 다음이다.

하나님께로부터 멀어지고 사람들로부터 소외된 상태의 회복은 피와 기름을 바르는 것으로 시작된다. 죄와 질병과 저주는 피와 기름으로 넘어설 수 있는 것이다. 당연히 피는 예수님의 보혈을, 기름은 성령님의 역사하심을 상징한다. 피가 있는 곳에는 성령께서도 역사하신다. 피값이 치루어진 바 그 열매를 거두시고 챙기시려 하기 때문이다. 십자가 사건 이후에 오순절 성령강림이 이어진 까닭이다.

피를 바른다는 것은 대속의 은혜를 절절이 깨달음을 의미한다. 내 마음에 피를 발라야 한다. 하나님께서는 그 바탕에 성령을 내리신다. 비로소 하나님께 용납받는 자가 된다. 히브리서의 표현에 의하면 살아계신 하나님을 섬길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제사장은 그 기름을 치유받은 자의 머리에도 바른다. ‘성령의 주되심’에 순복하는 패턴이다. 손과 발과 귀, 나의 일상에 피와 기름을 발라야 한다. 나의 머리에는 기름을 발라야한다. 하나님에게 용납될 뿐 아니라 쓰임받기 위해서다.

*날마다 보혈의 공로와 성령의 기름부으심을 구하며 영광을 드리는 삶에 진력하게 하시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고전 9:25 이기기를 다투는 자마다 모든 일에 절제하나니 그들은 썩을 승리자의 관을 얻고자 하되 우리는 썩지 아니할 것을 얻고자 하노라 금메달을 바라보며 훈련하는 선수들의 공통점은 절제다. 식생활의 절제, 시간관리의 절제, 멘탈의 절제, 심지어 운동량의 절제에 이르기까지 그 폭은 상당히 넓다. 절제가 안 된다는 것은 본능에 무릎꿇는 것을 의미한다. 사실상

고전 8:12-13 이같이 너희가 형제에게 죄를 지어 그 약한 양심을 상하게 하는 것이 곧 그리스도에게 죄를 짓는 것이니라 그러므로 만일 음식이 내 형제를 실족하게 한다면 나는 영원히 고기를 먹지 아니하여 내 형제를 실족하지 않게 하리라 다신교 사회였던 고린도에는 우상제사에 드려진 음식들이 시장에 나돌았고, 비신자의 집에 초청받을 경우 그 집에서 섬기는 우

고전 7:38 그러므로 결혼하는 자도 잘하거니와 결혼하지 아니하는 자는 더 잘하는 것이니라 바울의 결혼관은 철저히 주님과의 관계를 우선한다. 결혼은 인간사회의 모든 제도 중 하나님께서 선제적으로 만드신 제도이다. 이를 통해 사람은 생육하고 번성하여 창조주의 뜻을 펼쳐나간다. 특히 결혼을 통해 세워진 가정은 신앙전승의 통로가 된다. 하나님과 교제하는 부모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