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위기 13:53-54


레 13:53-54 그러나 제사장이 보기에 그 색점이 그 의복의 날에나 씨에나 모든 가죽으로 만든 것에 퍼지지 아니하였으면 제사장은 명령하여 그 색점 있는 것을 빨게 하고 또 이레 동안 간직하였다가

사람의 몸만이 아니라 의복이나 가죽제품에도 나병의 색점이 발견되면 유사한 조치가 시행됐다. 이레를 두고 관찰하고 또 필요하면 이레의 기간을 가졌다. 이레의 기간을 가지는 것은 하나님의 아이디어였다. 육 일도, 팔 일도 아니며 칠 일이었다. 칠이라는 숫자가 질병의 검진이나 오염을 조사하는데에까지 연장된 셈이다. 칠은 완전숫자이며 한 매듭을 의미하는 숫자이기도 하다.

적용의 측면에서 꼭 7일 만이 아니라 7번이라는 횟수도 수용가능하다고 본다. 하나님께서는 7과 관련된 상황은 뭔가 꽉 찬 것으로 여기시는듯 하다. 숫자를 적용해야 하는 상황일 때 충분히 고려할 숫자이다. 3도 하나님 수에 들어간다. 역설적으론 죽음의 숫자이기도 하다. 사흘 간 장사되신 예수님, 사흘 간 물고기 뱃속에 있던 요나의 체험 등은 모두 죽음의 과정을 공통분모로 한다. 40 역시 어떤 전환점을 가져오는 숫자이다. 모세의 생애에는 40이 여러번 겹쳤다. 40은 많을 수록 좋은 거 같다.

숫자는 하나님의 어떤 의중을 반영한다. 그래서 뭔가를 분별하거나 시도하거나 결단을 내릴 때에는 기간에 대한 마음의 작정이 필요하다. 딱히 지시가 없으면 마음에 정한 대로 해도 되지만 성경을 보면 대부분 숫자로 제시된 예가 허다하기 때문이다. 물론 숫자보다 더 중요한 것은 하나님과의 사이에 가지는 교감이다. 충분하게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과정을 가지는 것이 좋다는 것이다. 만일 숫자에 대해 여쭈었는데 주님의 반응이 있으시다면 감사할 일이다. 주님께서도 관심을 가지고 계시다는 뜻이기 때문이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고전 9:25 이기기를 다투는 자마다 모든 일에 절제하나니 그들은 썩을 승리자의 관을 얻고자 하되 우리는 썩지 아니할 것을 얻고자 하노라 금메달을 바라보며 훈련하는 선수들의 공통점은 절제다. 식생활의 절제, 시간관리의 절제, 멘탈의 절제, 심지어 운동량의 절제에 이르기까지 그 폭은 상당히 넓다. 절제가 안 된다는 것은 본능에 무릎꿇는 것을 의미한다. 사실상

고전 8:12-13 이같이 너희가 형제에게 죄를 지어 그 약한 양심을 상하게 하는 것이 곧 그리스도에게 죄를 짓는 것이니라 그러므로 만일 음식이 내 형제를 실족하게 한다면 나는 영원히 고기를 먹지 아니하여 내 형제를 실족하지 않게 하리라 다신교 사회였던 고린도에는 우상제사에 드려진 음식들이 시장에 나돌았고, 비신자의 집에 초청받을 경우 그 집에서 섬기는 우

고전 7:38 그러므로 결혼하는 자도 잘하거니와 결혼하지 아니하는 자는 더 잘하는 것이니라 바울의 결혼관은 철저히 주님과의 관계를 우선한다. 결혼은 인간사회의 모든 제도 중 하나님께서 선제적으로 만드신 제도이다. 이를 통해 사람은 생육하고 번성하여 창조주의 뜻을 펼쳐나간다. 특히 결혼을 통해 세워진 가정은 신앙전승의 통로가 된다. 하나님과 교제하는 부모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