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레위기 13:45-46


레 13:45-46 나병 환자는 옷을 찢고 머리를 풀며 윗입술을 가리고 외치기를 부정하다 부정하다 할 것이요 병 있는 날 동안은 늘 부정할 것이라 그가 부정한즉 혼자 살되 진영 밖에서 살지니라

나병환자는 부정한 존재로 간주된다. 그리고 병 있는 날 동안에는 진 밖에 나가 격리된 채 살아야 했다. 그 진에는 전염으로부터 보호받아야 할 회중들도 있었지만 무엇보다 그 진의 중심에는 성막이 있었다. ‘부정’이란 하나님에게 용납받을 수 없는 상태를 말한다. 물론 병자 이외에도 사체에 접촉된 것을 비롯해서 부정하게 간주되는 사례는 여럿이 있었지만 백성들은 건건이 정함과 부정 여부를 분별하며 신중히 지내지 않으면 안되었다.

처음에는 적응이 쉽지 않았을 것이다. 애굽방식에 젖어있던 백성들은 이런 규례의 정당성을 놓고 불만도 가졌을 수 있다. 세상에서 흔히 있는 일인데 이게 부정한 경우가 된다니.. 그리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제사를 드리는 것과 같은 번거로움을 감수해야 한다는 점에서 하나님을 따르는 길에 대해 짐스런 마음을 가졌을 수도 있다. 너무 뻑뻑하다.. 차라리 옛날이 더 편하지 않았는가.. 하는 생각등이다.

누군들 나병에 걸리고 싶었겠는가. 갑자기 그는 하나님께로부터 소외된 존재가 되고 이면에 숨겨진 죄가 있는 것은 아닌가 하는 혐의조차 씌워지게 된다. 발병 자체도 곤혹스러운데 설상가상으로 옷을 찢고 부정하다고 외쳐서 자기가 부정한 환자임을 소리높여 알려야 했다. 아무도 그에게 다가가지 않았고 스스로 사람들을 멀리해야 했다. 하나님과 이웃들과의 사이에 장벽이 세워진 것이다.

이 벽을 허문 분이 예수님이시다. 예수님은 환자에게 다가가 손을 얹으며 기도하시고 치유하셨다. 예수님은 고통과 저주, 저주의식을 대신 짊어지셨다. 원통한 인생수렁에 빠졌는데 예수님이 뛰쳐들어와 함께 고통을 겪으며 치유와 회복의 자리로 우리를 이끌고 가신다. 이것이 영문 밖에서 십자가에 달리신 이유이다. 병의 원인과 이유는 저마다 다르지만 채찍에 맞으신 예수님은 누구에게나 빠짐없이 다가가신다. 이제는 그 대속의 치유를 받아들이는 일만 남은 셈이다.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하 2:9ㅣ6월 21일

왕하 2:9 건너매 엘리야가 엘리사에게 이르되 나를 네게서 데려감을 당하기 전에 내가 네게 어떻게 할지를 구하라 엘리사가 이르되 당신의 성령이 하시는 역사가 갑절이나 내게 있게 하소서 하는지라 엘리야는 승천하고 엘리사가 뒤를 잇는다. 선지자가 계속 세워진다는 것은 하나님께서 여전히 기회를 주신다는 뜻이다. 선지자는 하나님의 길에서 벗어난 이들을 바른 길로

열왕기하 1:9-10ㅣ6월 20일

왕하 1:9-10 이에 오십부장과 그의 군사 오십 명을 엘리야에게로 보내매 그가 엘리야에게로 올라가 본즉 산 꼭대기에 앉아 있는지라 그가 엘리야에게 이르되 하나님의 사람이여 왕의 말씀이 내려오라 하셨나이다 엘리야가 오십부장에게 대답하여 이르되 내가 만일 하나님의 사람이면 불이 하늘에서 내려와 너와 너의 오십 명을 사를지로다 하매 불이 곧 하늘에서 내려와

열왕기하 1:2-3ㅣ6월 19일

왕하 1:2-3 아하시야가 사마리아에 있는 그의 다락 난간에서 떨어져 병들매 사자를 보내며 그들에게 이르되 가서 에그론의 신 바알세붑에게 이 병이 낫겠나 물어 보라 하니라 여호와의 사자가 디셉 사람 엘리야에게 이르되 너는 일어나 올라가서 사마리아 왕의 사자를 만나 그에게 이르기를 이스라엘에 하나님이 없어서 너희가 에그론의 신 바알세붑에게 물으러 가느냐 북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