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위기 9:23-24


레 9:23-24 모세와 아론이 회막에 들어갔다가 나와서 백성에게 축복하매 여호와의 영광이 온 백성에게 나타나며 불이 여호와 앞에서 나와 제단 위의 번제물과 기름을 사른지라 온 백성이 이를 보고 소리 지르며 엎드렸더라

제사를 통해 공동체가 정화되었을 때, 여호와의 영광이 나타났다. 온 백성이 소리를 지를 정도의 가시적 임재현상이 있었으며 여호와의 불이 제물을 불살랐다. 그 시점은 모세와 아론이 회막에 들어갔다가 나온 직후였다. 이들은 회막에서 먼저 셰키나의 영광을 보았을 것이다. 그들이 그 영광 가운데서 살아나왔다는 것 자체가 공동체를 열납하신다는 증거였고 백성에게 축복할 때, 그 영광이 백성들에게도 나타난 것이다.

여호와의 불은 이때부터 내내 번제단에 타올랐고, 이후에는 하늘에서 내린 여호와의 불로 모든 직임을 행했다. 유사한 현상이 엘리야가 세운 갈멜산 제단에서 있었다. 사람이 붙이는 세상의 불이 아니라 하늘에서 내린 특별한 불이었다. 이로써 백성들은 하나님의 존재와 경륜을 분명히 알게 되었다. 제사는 일방적 의식이 아니었다. 하나님께서 열납하시고 반응하시는 소통의 의식이었음이 증명된 것이다.

구약시대의 제사가 그랬다면 신약교회의 예배가 그러하다. 다르다면 불의 성격이다. 구약의 불은 제물 전체를 실제로 불살랐지만 신약의 성령의 불은 족집게처럼 마음을 더럽히는 것들을 불사른다. 모세가 보았던 떨기나무의 불과 유사하다. 붙었으나 타지 않는, 그리고 꺼지지 않는 특별한 불이다. 떨기나무같이 보잘 것없는 우리에게 붙은 성령의 불과 같다. 그런 불이 타올라 꺼지지 않아야 한다. 그리고 그 불을 번지게 해야 한다. 그 불씨가 되어야 한다. 나는 불씨다.

*영적인 불들을 번지게하는 불씨처럼 쓰여지기를 소망합니다. 하나님의 존재를 드러내기를 원합니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22:14-15 나는 물 같이 쏟아졌으며 내 모든 뼈는 어그러졌으며 내 마음은 밀랍 같아서 내 속에서 녹았으며 내 힘이 말라 질그릇 조각 같고 내 혀가 입천장에 붙었나이다 주께서 또 나를 죽음의 진토 속에 두셨나이다 시 22편 서두(1절)는 십자가에 달리신 주님의 탄원과 같다. 주님은 극심한 고통 가운데서 22편을 기억하셨던 거다. 본문 역시 십자가에

에 10:3 유다인 모르드개가 아하수에로 왕의 다음이 되고 유다인 중에 크게 존경받고 그의 허다한 형제에게 사랑을 받고 그의 백성의 이익을 도모하며 그의 모든 종족을 안위하였더라 에스더는 연대기적으로 스룹바벨이 주도한 1차 포로 귀환(B.C. 537년)과 에스라가 주도한 2차 포로 귀환(B.C. 458년 경) 사이에 존재했다. 그렇다면 하만의 음모를 극복한

에 9:15-16 아달월 십사일에도 수산에 있는 유다인이 모여 또 삼백 명을 수산에서 도륙하되 그들의 재산에는 손을 대지 아니하였고 왕의 각 지방에 있는 다른 유다인들이 모여 스스로 생명을 보호하여 대적들에게서 벗어나며 자기들을 미워하는 자 칠만 오천 명을 도륙하되 그들의 재산에는 손을 대지 아니하였더라 하만이 부추긴 조서는 결과적으로 페르시아 내의 반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