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레위기 4:2-3


레 4:2-3 이스라엘 자손에게 말하여 이르라 누구든지 여호와의 계명 중 하나라도 그릇 범하였으되 만일 기름 부음을 받은 제사장이 범죄하여 백성의 허물이 되었으면 그가 범한 죄로 말미암아 흠 없는 수송아지로 속죄제물을 삼아 여호와께 드릴지니

속죄제는 죄의 고백에 핵심이 있다. 계명을 어긴 것이 발견되었을 때 수송아지의 머리에 안수하는 과정에서 지은 죄가 드러난다. 죄는 은폐될 때 강하고 노출되면 힘을 잃는다. 죄의 고백이 중요한 이유이다. 사도 요한은 죄의 고백을 빛 가운데 드러내는 것으로도 묘사한다. 죄였음을, 죄인이었음을 인정하고 지은 죄를 구체적으로 자백하면 십자가에서 이미 흘려진 그리스도의 피로 깨끗해지는 은혜를 입는다.

부지중에 죄를 범할 수 있는 존재가 나이다. 고의성이 없어도 말씀을 잘 알지 못해서, 아니면 세밀하지 못해서 하나님의 뜻을 무시하거나 간과하는 경우가 적지않다. 그나마 묵상이나 가르침을 통해 이런 경우를 발견하면 다행인데 그렇지 못하면 그 부분은 사실상 목에 걸린 가시처럼 속죄처리가 될 때까지 삶 가운데 부대낌으로 작용할 수 있다. 중죄는 아니라도 경범죄의 벌금체납이 누적되면 어느 때인가는 타격을 받는 것과 같은 이치이다.

죄의 고백이든, 부정적 정서의 토설이든 하나님 앞에 그늘진 속내를 그대로 드러내는 것은 평안의 유지를 위해선 필수이다. 그것은 어둠에서 빛 가운데로 옮겨지는 것이며, 영적/정서적 채무감의 해소를 가져온다. 마귀가 출입하는 틈을 메꾸는 일이며 하나님과의 관계회복을 가지게 하는 길이다. 이미 주님은 갈보리동산에서 죄의 삯을 치루어 놓으셨다. 혼자 어둠을 끌어안고 심란해 할 필요가 없다. 그러면서 나날이 영성의 정진에 힘쓰면 하나님의 영광을 보게 될 것이다.

*자백의 길을 여셔서 새롭게 씻음받고 긍휼을 입을 수 있는 은혜 주심을 감사드립니다.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하 2:9ㅣ6월 21일

왕하 2:9 건너매 엘리야가 엘리사에게 이르되 나를 네게서 데려감을 당하기 전에 내가 네게 어떻게 할지를 구하라 엘리사가 이르되 당신의 성령이 하시는 역사가 갑절이나 내게 있게 하소서 하는지라 엘리야는 승천하고 엘리사가 뒤를 잇는다. 선지자가 계속 세워진다는 것은 하나님께서 여전히 기회를 주신다는 뜻이다. 선지자는 하나님의 길에서 벗어난 이들을 바른 길로

열왕기하 1:9-10ㅣ6월 20일

왕하 1:9-10 이에 오십부장과 그의 군사 오십 명을 엘리야에게로 보내매 그가 엘리야에게로 올라가 본즉 산 꼭대기에 앉아 있는지라 그가 엘리야에게 이르되 하나님의 사람이여 왕의 말씀이 내려오라 하셨나이다 엘리야가 오십부장에게 대답하여 이르되 내가 만일 하나님의 사람이면 불이 하늘에서 내려와 너와 너의 오십 명을 사를지로다 하매 불이 곧 하늘에서 내려와

열왕기하 1:2-3ㅣ6월 19일

왕하 1:2-3 아하시야가 사마리아에 있는 그의 다락 난간에서 떨어져 병들매 사자를 보내며 그들에게 이르되 가서 에그론의 신 바알세붑에게 이 병이 낫겠나 물어 보라 하니라 여호와의 사자가 디셉 사람 엘리야에게 이르되 너는 일어나 올라가서 사마리아 왕의 사자를 만나 그에게 이르기를 이스라엘에 하나님이 없어서 너희가 에그론의 신 바알세붑에게 물으러 가느냐 북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