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위기 4:2-3


레 4:2-3 이스라엘 자손에게 말하여 이르라 누구든지 여호와의 계명 중 하나라도 그릇 범하였으되 만일 기름 부음을 받은 제사장이 범죄하여 백성의 허물이 되었으면 그가 범한 죄로 말미암아 흠 없는 수송아지로 속죄제물을 삼아 여호와께 드릴지니

속죄제는 죄의 고백에 핵심이 있다. 계명을 어긴 것이 발견되었을 때 수송아지의 머리에 안수하는 과정에서 지은 죄가 드러난다. 죄는 은폐될 때 강하고 노출되면 힘을 잃는다. 죄의 고백이 중요한 이유이다. 사도 요한은 죄의 고백을 빛 가운데 드러내는 것으로도 묘사한다. 죄였음을, 죄인이었음을 인정하고 지은 죄를 구체적으로 자백하면 십자가에서 이미 흘려진 그리스도의 피로 깨끗해지는 은혜를 입는다.

부지중에 죄를 범할 수 있는 존재가 나이다. 고의성이 없어도 말씀을 잘 알지 못해서, 아니면 세밀하지 못해서 하나님의 뜻을 무시하거나 간과하는 경우가 적지않다. 그나마 묵상이나 가르침을 통해 이런 경우를 발견하면 다행인데 그렇지 못하면 그 부분은 사실상 목에 걸린 가시처럼 속죄처리가 될 때까지 삶 가운데 부대낌으로 작용할 수 있다. 중죄는 아니라도 경범죄의 벌금체납이 누적되면 어느 때인가는 타격을 받는 것과 같은 이치이다.

죄의 고백이든, 부정적 정서의 토설이든 하나님 앞에 그늘진 속내를 그대로 드러내는 것은 평안의 유지를 위해선 필수이다. 그것은 어둠에서 빛 가운데로 옮겨지는 것이며, 영적/정서적 채무감의 해소를 가져온다. 마귀가 출입하는 틈을 메꾸는 일이며 하나님과의 관계회복을 가지게 하는 길이다. 이미 주님은 갈보리동산에서 죄의 삯을 치루어 놓으셨다. 혼자 어둠을 끌어안고 심란해 할 필요가 없다. 그러면서 나날이 영성의 정진에 힘쓰면 하나님의 영광을 보게 될 것이다.

*자백의 길을 여셔서 새롭게 씻음받고 긍휼을 입을 수 있는 은혜 주심을 감사드립니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41:1-3 가난한 자를 보살피는 자에게 복이 있음이여 재앙의 날에 여호와께서 그를 건지시리로다 여호와께서 그를 지키사 살게 하시리니 그가 이 세상에서 복을 받을 것이라 주여 그를 그 원수들의 뜻에 맡기지 마소서 여호와께서 그를 병상에서 붙드시고 그가 누워 있을 때마다 그의 병을 고쳐 주시나이다 하나님의 구도는 가난한 자와 부한 자가 아니라 가난한

시 40:11-12 여호와여 주의 긍휼을 내게서 거두지 마시고 주의 인자와 진리로 나를 항상 보호하소서 수많은 재앙이 나를 둘러싸고 나의 죄악이 나를 덮치므로 우러러볼 수도 없으며 죄가 나의 머리털보다 많으므로 내가 낙심하였음이니이다 죄가 머리털보다 많다는 본문의 고백은 남의 이야기가 아니다. 생각이 여기에 미치면 낙심이 무거운 납덩이처럼 마음을 누르기

시 40:1-2 내가 여호와를 기다리고 기다렸더니 귀를 기울이사 나의 부르짖음을 들으셨도다 나를 기가 막힐 웅덩이와 수렁에서 끌어올리시고 내 발을 반석 위에 두사 내 걸음을 견고하게 하셨도다 돌파의 과정에는 기다림과 부르짖음이 있다. 요셉과 같은 신실함도 포함된다. 이런 사람에게는 수렁에서 반석으로 옮겨지는 은혜가 주어진다. 아브라함은 이 과정에서 ‘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