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위기 4:2-3


레 4:2-3 이스라엘 자손에게 말하여 이르라 누구든지 여호와의 계명 중 하나라도 그릇 범하였으되 만일 기름 부음을 받은 제사장이 범죄하여 백성의 허물이 되었으면 그가 범한 죄로 말미암아 흠 없는 수송아지로 속죄제물을 삼아 여호와께 드릴지니

속죄제는 죄의 고백에 핵심이 있다. 계명을 어긴 것이 발견되었을 때 수송아지의 머리에 안수하는 과정에서 지은 죄가 드러난다. 죄는 은폐될 때 강하고 노출되면 힘을 잃는다. 죄의 고백이 중요한 이유이다. 사도 요한은 죄의 고백을 빛 가운데 드러내는 것으로도 묘사한다. 죄였음을, 죄인이었음을 인정하고 지은 죄를 구체적으로 자백하면 십자가에서 이미 흘려진 그리스도의 피로 깨끗해지는 은혜를 입는다.

부지중에 죄를 범할 수 있는 존재가 나이다. 고의성이 없어도 말씀을 잘 알지 못해서, 아니면 세밀하지 못해서 하나님의 뜻을 무시하거나 간과하는 경우가 적지않다. 그나마 묵상이나 가르침을 통해 이런 경우를 발견하면 다행인데 그렇지 못하면 그 부분은 사실상 목에 걸린 가시처럼 속죄처리가 될 때까지 삶 가운데 부대낌으로 작용할 수 있다. 중죄는 아니라도 경범죄의 벌금체납이 누적되면 어느 때인가는 타격을 받는 것과 같은 이치이다.

죄의 고백이든, 부정적 정서의 토설이든 하나님 앞에 그늘진 속내를 그대로 드러내는 것은 평안의 유지를 위해선 필수이다. 그것은 어둠에서 빛 가운데로 옮겨지는 것이며, 영적/정서적 채무감의 해소를 가져온다. 마귀가 출입하는 틈을 메꾸는 일이며 하나님과의 관계회복을 가지게 하는 길이다. 이미 주님은 갈보리동산에서 죄의 삯을 치루어 놓으셨다. 혼자 어둠을 끌어안고 심란해 할 필요가 없다. 그러면서 나날이 영성의 정진에 힘쓰면 하나님의 영광을 보게 될 것이다.

*자백의 길을 여셔서 새롭게 씻음받고 긍휼을 입을 수 있는 은혜 주심을 감사드립니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디모데후서 2:2

딤후 2:2 또 네가 많은 증인 앞에서 내게 들은 바를 충성된 사람들에게 부탁하라 그들이 또 다른 사람들을 가르칠 수 있으리라 복음의 흐름이 네 단계에 걸쳐 이어진다. 바울로부터 디모데에게, 그 다음은 충성된 사람들’에게, 충성된 사람들은 ‘또 다른 사람들’에게 복음을 가르친다. 바울은 사도이고 디모데는 목회자이니 ‘충성된 사람들’은 평신도 리더를 가리키며

디모데후서 1:8

딤후 1:8 그러므로 너는 내가 우리 주를 증언함과 또는 주를 위하여 갇힌 자 된 나를 부끄러워하지 말고 오직 하나님의 능력을 따라 복음과 함께 고난을 받으라 바울은 복음으로 말미암은 고난을 수없이 겪었다. 고린도후서 11장엔 고난과 관련된 그의 자전적 고백이 진솔하게 담겨 있다. 복음을 전하며 복음을 사는 데에 고난이 따르는 이유는 세상의 저항과 반발 때

디모데후서 1:5-6

딤후 1:5-6 이는 네 속에 거짓이 없는 믿음이 있음을 생각함이라 이 믿음은 먼저 네 외조모 로이스와 네 어머니 유니게 속에 있더니 네 속에도 있는 줄을 확신하노라 그러므로 내가 나의 안수함으로 네 속에 있는 하나님의 은사를 다시 불일듯 하게 하기 위하여 너로 생각하게 하노니 디모데의 영성은 3절의 ‘청결한 양심’과 5절의 ‘거짓이 없는 믿음’에 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