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편 118:24


시 118:24 이 날은 여호와께서 정하신 것이라 이 날에 우리가 즐거워하고 기뻐하리로다

지금 흘러가고 있는 이 날은 하나님께서 예정하신 날이다. 이 ‘지금’들이 모여 ‘이 날’을 이루고 ‘이 날’들이 모여 내 인생을 이루어간다. 이 날 중에 하루만 삐끗해도 인생은 엇나갈 수 있고 돌이키기 힘들 수 있다. 이 날 중에 할 수 있는 최선의 것을 생각하고 좋은 것을 생각하는 것이 절실한 이유이다. 어떤 이는 ‘이 날’ 이라 하는 중에 최고봉에 오르는 길에 들어서기도 하고, 또 어떤 이는 ‘이 날’이라 하는 중에 골짜기로 추락하기도 한다.

‘지금’과 ‘이 날’이 여호와께서 예정하신 것이라 한다면 소홀히 보낼 수 없다. 내 마음대로만 보낼 수는 없는 것이다. 무엇을 생각하시며 어떤 것을 정하셨는지 이 날을 예정하신 여호와께 여쭙기도 해야하고 나의 존재와 내 인생을 예정하신 하나님의 섭리를 반영하는 시간들이 되게 해야 하는 것이다. 이런 삶을 두고 데스티니를 이루어간다고 하는 것이다. 나는 ‘지금’, 그리고 ‘이 날’에 데스티니의 한 부분을 주님과 함께 이루어가고 있는가.

매일매일이 여호와께서 은총으로 정하신 날임을 헤아린다면 즐거움과 기쁨은 당연한 열매다. 이 날에, 그리고 지금, 나의 마음은 즐거워하고 기뻐하고 있는가. 눈을 뜨며 내 마음에 우선적으로 떠오르는 자동사고는 즐거움에 관한 것인가 괴로움에 관한 것인가. 이 날을 지내는 나의 마음의 대부분을 지배하는 것은 기쁨인가 슬픔인가. 오늘도 나는 하나님께서 예정하시고 준비해주신 시간들, 하나님께서 맡기신 시간들을 보낸다. 다시 돌아오지 않는 시간들이다. 시간을 거룩하게 해야겠다.

*주께서 예정하신 이 날을 즐거움과 기쁨으로 보내며 매일매일이 그리 되기를 소망합니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마태복음 5:20

마 5:20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너희 의가 서기관과 바리새인보다 더 낫지 못하면 결코 천국에 들어가지 못하리라 인류 역사상 바리새인보다 율법을 잘 지켜낸 사람은 없다. 그들이 완벽했다는 게 아니라 그들만큼 지켜낸 사람들이 없다는 뜻이다. 10계명과 거기에서 파생된 613가지의 율례를 지키는 데에 목숨을 걸었던 사람들, 마음까지 간수하지 못한 게 결정적

마태복음 4:17

마 4:17 이 때부터 예수께서 비로소 전파하여 이르시되 회개하라 천국이 가까이 왔느니라 하시더라 천국, 즉 하나님의 나라라고 부르는 세계가 있다. 물질계를 포함하면서도 물질계 이상의 영적 세계를 포함한 나라다. 시공을 포함하면서도 영원의 차원을 지닌 어마어마한 세계다. 요한계시록 말미에 그 실체가 묘사된 나라다. 나라가 지닌 결정적 요소를 ‘통치’로 볼

마태복음 4:8-9

마 4:8-9 마귀가 또 그를 데리고 지극히 높은 산으로 가서 천하 만국과 그 영광을 보여 이르되 만일 내게 엎드려 경배하면 이 모든 것을 네게 주리라 아담이 범죄했을 때 하나님께서 아담에게 주신 권세들이 고스란히 마귀에게 넘어갔다. 죄를 짓는 자는 마귀에게 속하게 되었기 때문이다(요일 3:8). 마귀 역시 이런 일이 있었음을 인정했다. 눅 4:5-6 마귀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은혜의정원교회    © GRACE GARDEN CHURCH All Rights Reserved.

우) 12913  경기도 하남시 미사강변중앙로 220 우성미사타워 9층 Tel. 031-796-20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