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시편 118:24


시 118:24 이 날은 여호와께서 정하신 것이라 이 날에 우리가 즐거워하고 기뻐하리로다

지금 흘러가고 있는 이 날은 하나님께서 예정하신 날이다. 이 ‘지금’들이 모여 ‘이 날’을 이루고 ‘이 날’들이 모여 내 인생을 이루어간다. 이 날 중에 하루만 삐끗해도 인생은 엇나갈 수 있고 돌이키기 힘들 수 있다. 이 날 중에 할 수 있는 최선의 것을 생각하고 좋은 것을 생각하는 것이 절실한 이유이다. 어떤 이는 ‘이 날’ 이라 하는 중에 최고봉에 오르는 길에 들어서기도 하고, 또 어떤 이는 ‘이 날’이라 하는 중에 골짜기로 추락하기도 한다.

‘지금’과 ‘이 날’이 여호와께서 예정하신 것이라 한다면 소홀히 보낼 수 없다. 내 마음대로만 보낼 수는 없는 것이다. 무엇을 생각하시며 어떤 것을 정하셨는지 이 날을 예정하신 여호와께 여쭙기도 해야하고 나의 존재와 내 인생을 예정하신 하나님의 섭리를 반영하는 시간들이 되게 해야 하는 것이다. 이런 삶을 두고 데스티니를 이루어간다고 하는 것이다. 나는 ‘지금’, 그리고 ‘이 날’에 데스티니의 한 부분을 주님과 함께 이루어가고 있는가.

매일매일이 여호와께서 은총으로 정하신 날임을 헤아린다면 즐거움과 기쁨은 당연한 열매다. 이 날에, 그리고 지금, 나의 마음은 즐거워하고 기뻐하고 있는가. 눈을 뜨며 내 마음에 우선적으로 떠오르는 자동사고는 즐거움에 관한 것인가 괴로움에 관한 것인가. 이 날을 지내는 나의 마음의 대부분을 지배하는 것은 기쁨인가 슬픔인가. 오늘도 나는 하나님께서 예정하시고 준비해주신 시간들, 하나님께서 맡기신 시간들을 보낸다. 다시 돌아오지 않는 시간들이다. 시간을 거룩하게 해야겠다.

*주께서 예정하신 이 날을 즐거움과 기쁨으로 보내며 매일매일이 그리 되기를 소망합니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3:10 여호와께서 임하여 서서 전과 같이 사무엘아 사무엘아 부르시는지라 사무엘이 이르되 말씀하옵소서 주의 종이 듣겠나이다 하니 여호와의 말씀이 희귀했던 시대에 새로운 시즌을 여시고자 사무엘을 부르신다. 하나님은 들어야 할 사람이 듣고 반응할 때까지 네 번을 부르셨다. 하나님의 음성에 반응하면서 한 시대가 가고 한 시대가 열리기 시작한다. 마지막 사사

삼상 2:30 그러므로 이스라엘의 하나님 나 여호와가 말하노라 내가 전에 네 집과 네 조상의 집이 내 앞에 영원히 행하리라 하였으나 이제 나 여호와가 말하노니 결단코 그렇게 하지 아니하리라 나를 존중히 여기는 자를 내가 존중히 여기고 나를 멸시하는 자를 내가 경멸하리라 엘리는 말 안듣는 아들들을 징계한 후, 하나님 앞에 회개하게 해야 했다. 하나님을 존중하

삼상 2:20-21 엘리가 엘가나와 그의 아내에게 축복하여 이르되 여호와께서 이 여인으로 말미암아 네게 다른 후사를 주사 이가 여호와께 간구하여 얻어 바친 아들을 대신하게 하시기를 원하노라 하였더니 그들이 자기 집으로 돌아가매 여호와께서 한나를 돌보시사 그로 하여금 임신하여 세 아들과 두 딸을 낳게 하셨고 아이 사무엘은 여호와 앞에서 자라니라 엘리는 대제사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