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편 118:5-6


시 118:5-6 내가 고통 중에 여호와께 부르짖었더니 여호와께서 응답하시고 나를 넓은 곳에 세우셨도다 여호와는 내 편이시라 내가 두려워하지 아니하리니 사람이 내게 어찌할까

고통 중에서 부르짖을 때 누군가 들어 줄 이가 있다는 것은 축복이다. 그 누군가가 여호와일 때는 더욱 그렇다. 누차 강조한 것처럼 하나님의 이름을 여호와로 부를 수 있고 그렇게 부르도록 허락했다는 것은 축복이다. 천지를 지으신 창조주께서 구원자로, 돕는 자로 함께 하시겠다는 의지의 표현이기 때문이다. 여호와로 계시된 하나님은 나를 사랑하시는 분이다. 나의 어떠함을 잘 아시고도 사랑하시겠다는 분이시다. 그래서 부르짖을 때 귀기울여주신다.

부르짖는 사람에겐 응답하신다. 어떤 형태로든 응답하신다. 그래서 결국은 넓은 곳에 세워주신다. 부르짖는 곳은 골짜기다. 응답하시며 세우시는 곳은 넓은 곳이다. 넓은 곳은 편한 곳이다. 분별하기도 용이한 곳이고 운신하기도 용이한 곳이다. 부르짖을 때 얻는 유익이다. 시인은 여호와는 자기 편이라 확신한다. 여호와의 관계에 자신이 있다는 것이다. 경건과 성결의 보상은 담대함이고 담대함은 하나님을 움직인다.

원래 하나님 편에 서는 것이 우선이지만 하나님을 내 편에 서게 하는 것도 은혜다. 하나님은 아무에게나 한 편이 되는 분이 아니시기 때문이다. 하나님께서 한 편에 서줘야겠다고 생각하시도록 살아야겠다. 시인은 사람이 내게 어찌하랴 하며 사람들을 의식했는데, 그처럼 본의 아니게 사람과의 사이에서 갈등이 생기는 경우가 허다한 것이 현실이다. 그런 상황에서 하나님께서 한 편이 되어주신다는 것은 얼마나 든든한가. 하나님을 내 편되게 하기 위해 오늘도 나는 하나님 편에 서기 위해 힘쓴다.

*하나님 종이 부를짖을 때 응답하시고 나를 넓은 곳에 세워주시옵소서. 내가 두려워하지 않을 것입니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출애굽기 29:42

출 29:42 이는 너희가 대대로 여호와 앞 회막 문에서 늘 드릴 번제라 내가 거기서 너희와 만나고 네게 말하리라 아침 저녁으로 드리는 상번제의 규례다. 상번제는 속죄보다 교제에 초점이 있다. 여호와를 생각하며 그 하루를 의탁하고 안식의 시간 또한 여호와께 의뢰하는 패턴이다. 상번제의 패턴은 철저하게 하나님 중심으로 돌아가는 일상을 의미한다. 아무리 바빠

출애굽기 29:4-5

출 29:4-5 너는 아론과 그의 아들들을 회막 문으로 데려다가 물로 씻기고 의복을 가져다가 아론에게 속옷과 에봇 받침 겉옷과 에봇을 입히고 흉패를 달고 에봇에 정교하게 짠 띠를 띠게 하고 아론과 그의 아들들을 제사장으로 위임하는 절차가 지시된다. 물로 씻기고 거룩한 에봇을 입게 했다. 이후에도 성소의 직무를 행할 때마다 수족을 씻어야 했다. 은혜와 긍휼

출애굽기 28:2-3

출 28:2-3 네 형 아론을 위하여 거룩한 옷을 지어 영화롭고 아름답게 할지니 너는 무릇 마음에 지혜 있는 모든 자 곧 내가 지혜로운 영으로 채운 자들에게 말하여 아론의 옷을 지어 그를 거룩하게 하여 내게 제사장 직분을 행하게 하라 대통령을 접견하는데 런닝셔츠만 입고 가는 경우는 없다. 상대에 따라 그에 상응하는 의전이 필요한 법이다. 본문에서 하나님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