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편 115:3-4


시 115:3-4 오직 우리 하나님은 하늘에 계셔서 원하시는 모든 것을 행하셨나이다 그들의 우상들은 은과 금이요 사람이 손으로 만든 것이라

하나님께서 하늘에 계시다는 것은 그가 초월자이심을 말한다. 하나님은 창조주이시며 절대자이시다. 하나님은 원하시는 모든 것을 하시는 분이시다. 반면 우상은 사람이 만든 것이다. 볼 수도, 말할 수도 없는 허수아비같은 존재다. 우상은 유사품과 같다. 하나님을 향한 관심과 사랑을 가로채는 도적과 같다. 희한한 것은 그럼에도 현실계에선 살아있는 것 같은 영향력을 가진다는 것이다. 역사적으로 사람들은 거기에 절하고 숭배했다.

구약시대 바벨론은 마르둑과 같은 우상을 섬겼고 그 신전의 위세 또한 대단했다. 제우스를 중심으로 한 로마제국의 다신교의 위력은 막강했다. 허수아비같은 존재인데도 사람들 사이에서 영향력을 가지는 이유는 무엇일까? 우상 자체의 힘이 아니라 사람의 탐심 탓이며, 그 탐심을 부추기는 사탄의 탓이다. 사탄은 우상을 활용하여 하나님과 사람 사이를 효과적으로 갈라놓았다.

우상은 사람이 지닌 이기심과 탐심이 얼마나 쎈지를 보여준다. 아담의 원죄의 본질은 자기중심성에 있다. 하나님 따르기를 싫어한 것이다. 그러면서도 잘되고자하는 소욕은 가득하다. 이 둘을 잘 악용한 것이 사탄이며 그 도구가 우상이다. 우상은 왜곡된 가치관이며, 타락한 탐심의 투사체이고 영원을 상실한 종교심의 부패한 표출이다. 혹시 내 안에 스며든 우상의 그림자는 없을까. 나의 판단과 선택의 과정에 어른거리는 우상적 기미는 없는가 다시 한 번 살핀다.

*제 맘 속에 왜곡된 가치관이나 위장한 탐심이 자리잡지 않게 하시고 그리스도를 향한 사랑으로 가득하게 하시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40:11-12 여호와여 주의 긍휼을 내게서 거두지 마시고 주의 인자와 진리로 나를 항상 보호하소서 수많은 재앙이 나를 둘러싸고 나의 죄악이 나를 덮치므로 우러러볼 수도 없으며 죄가 나의 머리털보다 많으므로 내가 낙심하였음이니이다 죄가 머리털보다 많다는 본문의 고백은 남의 이야기가 아니다. 생각이 여기에 미치면 낙심이 무거운 납덩이처럼 마음을 누르기

시 40:1-2 내가 여호와를 기다리고 기다렸더니 귀를 기울이사 나의 부르짖음을 들으셨도다 나를 기가 막힐 웅덩이와 수렁에서 끌어올리시고 내 발을 반석 위에 두사 내 걸음을 견고하게 하셨도다 돌파의 과정에는 기다림과 부르짖음이 있다. 요셉과 같은 신실함도 포함된다. 이런 사람에게는 수렁에서 반석으로 옮겨지는 은혜가 주어진다. 아브라함은 이 과정에서 ‘바라

시 37:34 여호와를 바라고 그의 도를 지키라 그리하면 네가 땅을 차지하게 하실 것이라 악인이 끊어질 때에 네가 똑똑히 보리로다 하나님의 도는 하나님에게 피하는 자의 방패가 된다(시 18:30). 그 도를 지킴이 하나님의 날개 아래에 들어가게 하기 때문이다. 하나님의 도를 지킨다는 것은 하나님의 법을 따라 행하는 것을 말한다. 하나님이 사랑이시기에 사랑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