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시편 113:5-8


시 113:5-8 여호와 우리 하나님과 같은 자 누구리요 높은 위에 앉으셨으나 스스로 낮추사 천지를 살피시고 가난한 자를 진토에서 일으키시며 궁핍한 자를 거름 무더기에서 드셔서 방백들 곧 그 백성의 방백들과 함께 세우시며

‘높은 위에 계신 하나님의 스스로 낮추심’은 성육신을 의미한다. 낮아지신 그 곳은 진토와 거름무더기이다. 구만리 장천 먼 곳에서 측은히 여기신 정도가 아니라 진토를 묻히시고 거름무더기에까지 찾아오셔서 빠져 버리셨다. 사실 그것은 유도 아니다. 아득한 ‘하나님에게 버림받음’의 나락에까지 떨어지셨다. 그 모든 일은 모두 나를 일으켜 세우시기 위함이다. 가난한 나를 진토에서, 궁핍한 나를 거름 무더기에서 드시기 위함이다.

이 갤럭시에서 지구는 눈에 그리 띄지도 않는 작은 행성이다. 거기에서도 나는 꼬물꼬물하는 벌레처럼 잠시 살다가는, 눈에 띄지도 않는 필부필부 중의 하나이다. 게다가 존재의 내용조차 거름덩어리이다. 내가 길가나 하치장에 버려진 거름덩어리를 어떻게 보았던가. 하나님의 관점에선 그게 바로 나였다. 그것을 깨달은 이사야는 하나님의 뵈었을 때 스스로에게 화를 선언했다. 사 6:5 ‘그 때에 내가 말하되 화로다 나여 망하게 되었도다 나는 입술이 부정한 사람이요 입술이 부정한 백성 중에 거하면서 만군의 여호와이신 왕을 뵈었음이로다’

그런데 하나님께서 나를 찾아오신 것이다. 내가 있는 데까지 찾아오신 것이다. 더럽고 누추하고 지저분한 곳에 있는 더럽고 지저분한 나를 찾아오신 것이다. 십자가는 그 결정적 증거이다. 십자가를 보며 비로소 나는 마음을 놓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미 아심에도 불구하고 나를 일으키시겠다는 것이다. 내가 십자가를 볼 때마다 감사하는 이유이다. 그리고는 탁월함을 주셔서 방백들과 함께 세우신다.십자가를 더 단단히 붙들어야 한다.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상 20:42-43ㅣ5월 25일

왕상 20:42-43 그가 왕께 아뢰되 여호와의 말씀이 내가 멸하기로 작정한 사람을 네 손으로 놓았은즉 네 목숨은 그의 목숨을 대신하고 네 백성은 그의 백성을 대신하리라 하셨나이다 이스라엘 왕이 근심하고 답답하여 그의 왕궁으로 돌아가려고 사마리아에 이르니라 하나님은 아합에게 벤하닷을 처형하라 명하셨다. 그럼에도 아합은 그를 살려둔다. 살려주어 군신의 예를

열왕기상 20:28ㅣ5월 24일

왕상 20:28 그 때에 하나님의 사람이 이스라엘 왕에게 나아와 말하여 이르되 여호와의 말씀에 아람 사람이 말하기를 여호와는 산의 신이요 골짜기의 신은 아니라 하는도다 그러므로 내가 이 큰 군대를 다 네 손에 넘기리니 너희는 내가 여호와인 줄을 알리라 하셨나이다 하니라 아람 사람들은 여호와 하나님을 산신으로 간주했다. 아마도 시내산 시절을 추정했던 듯 하다

열왕기상 20:13ㅣ5월 23일

왕상 20:13 한 선지자가 이스라엘의 아합 왕에게 나아가서 이르되 여호와의 말씀이 네가 이 큰 무리를 보느냐 내가 오늘 그들을 네 손에 넘기리니 너는 내가 여호와인 줄을 알리라 하셨나이다 아람의 도발로 심란한 아합에게 선지자가 나타나 승리를 예고한다. 그 승리는 하나님으로 인한 승리다. 이 대목에서 아합을 도우시는 하나님의 배려가 어색하게 느껴진다. 호통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