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편 107:38-39


시 107:38-39 또 복을 주사 저희로 크게 번성케 하시고 그 가축이 감소치 않게 하실지라도 다시 압박과 곤란과 우환을 인하여 저희로 감소하여 비굴하게 하시는도다

주님의 다스림 중에는 번성과 우환의 반복이 있을 수 있다. 신앙의 길은 설렁설렁 갈 수 없다는 뜻이다. 인간관계 가운데 설렁설렁 할 수 없는 부분이 있다. 영향력있는 상급자와의 관계, 생사여탈을 좌우할 권위자와의 관계 등은 가볍게 다룰 수 없다. 눈치도 보고 주의를 기울이며 심기를 상하게하지 않으려 애쓴다. 경우에 따라서는 죽으라면 죽는 시늉도 하려 할 것이다. 주님은 그 어느 상대보다도 가장 높고 강하며 영향력있는 분이시다. 그런데 정작 우리는 그에 상응하는 예우를 갖추지 못할 때가 많다.

반짝 하다가도 금방 매너리즘에 빠지거나, 은연 중 거래하듯 섬기는 때도 많다. 스스로 약속을 지키지 못하는 때도 많고, 그러면서도 송구한 표시조차 하지 않을 때도 많다. 직장 상사나 거래처 사람에게 엄두도 내지 못할 결례를 천연덕스럽게 저지르는 경우가 허다한 것이다. 그런가하면 또 어느 때에는 목숨도 내놓을 것처럼 최선을 다한다. 그런데 대부분 결례에 대한 분별보다 최선을 다한 기억만을 가지고 하나님을 대할 때가 많다. 누군가 나를 그런 방식으로 대했다면 상종하지 않으려 했을 것이다.

나는 채찍과 당근, 둘 다 필요한 존재다. 나이가 들면서 감사한 것 하나는 전에 느끼지 않았던 약점들이 감잡히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이제사 비로소 깨닫는다. 그래서 그 때 그 기도, 그 염원을 안들어주신거구나.. 당시에는 서운하게 생각했는데 지금 보니 나의 그릇이 턱없었던거다. 지금도 덜 청산된 결례의 누적이 있을 것이다. 그냥 납작 엎드리며 단순하고도 즉각적인 순종으로 예우를 다하여야 하는 것이다. 좀 더 번성의 비율을 높이기 위해서도 그렇다. 설렁설렁해서 안되는게 주님과의 관계이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마태복음 3:3

마 3:3 그는 선지자 이사야를 통하여 말씀하신 자라 일렀으되 광야에 외치는 자의 소리가 있어 이르되 너희는 주의 길을 준비하라 그가 오실 길을 곧게 하라 하였느니라 세례 요한은 광야에서 주의 길을 예비했다. 그가 예비한 방식은 두 가지였다. 하나는 대대적인 물세례를 통해 회개를 권하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예수님을 소개하는 일이다. 당시의 세례는 제사장

마태복음 2:11

마 2:11 집에 들어가 아기와 그의 어머니 마리아가 함께 있는 것을 보고 엎드려 아기께 경배하고 보배합을 열어 황금과 유향과 몰약을 예물로 드리니라 동방의 현자들이 먼 길을 행한 끝에 드디어 예수님을 경배하게 된다. 예수께서 구원자임을 믿고 예배한 최초의 이방인들인 셈인데 황금과 유향과 몰약을 예물로 드린다. 전승에 의하면 멜키오가 황금을, 카스퍼가 유향

마태복음 1:23

마 1:23 보라 처녀가 잉태하여 아들을 낳을 것이요 그의 이름은 임마누엘이라 하리라 하셨으니 이를 번역한즉 하나님이 우리와 함께 계시다 함이라 미르바 던은 천상과는 달리 이 땅에서의 하나님의 역사하심은 약함을 통해 이루어진다고 했다. 성자 하나님의 성육신은 약함의 집합이다. 처녀의 잉태는 구설거리이다. 그것도 나사렛 시골 처녀의 몸에서다. 꿈에서 하나님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은혜의정원교회    © GRACE GARDEN CHURCH All Rights Reserved.

우) 12913  경기도 하남시 미사강변중앙로 220 우성미사타워 9층 Tel. 031-796-20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