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시편 107:38-39


시 107:38-39 또 복을 주사 저희로 크게 번성케 하시고 그 가축이 감소치 않게 하실지라도 다시 압박과 곤란과 우환을 인하여 저희로 감소하여 비굴하게 하시는도다

주님의 다스림 중에는 번성과 우환의 반복이 있을 수 있다. 신앙의 길은 설렁설렁 갈 수 없다는 뜻이다. 인간관계 가운데 설렁설렁 할 수 없는 부분이 있다. 영향력있는 상급자와의 관계, 생사여탈을 좌우할 권위자와의 관계 등은 가볍게 다룰 수 없다. 눈치도 보고 주의를 기울이며 심기를 상하게하지 않으려 애쓴다. 경우에 따라서는 죽으라면 죽는 시늉도 하려 할 것이다. 주님은 그 어느 상대보다도 가장 높고 강하며 영향력있는 분이시다. 그런데 정작 우리는 그에 상응하는 예우를 갖추지 못할 때가 많다.

반짝 하다가도 금방 매너리즘에 빠지거나, 은연 중 거래하듯 섬기는 때도 많다. 스스로 약속을 지키지 못하는 때도 많고, 그러면서도 송구한 표시조차 하지 않을 때도 많다. 직장 상사나 거래처 사람에게 엄두도 내지 못할 결례를 천연덕스럽게 저지르는 경우가 허다한 것이다. 그런가하면 또 어느 때에는 목숨도 내놓을 것처럼 최선을 다한다. 그런데 대부분 결례에 대한 분별보다 최선을 다한 기억만을 가지고 하나님을 대할 때가 많다. 누군가 나를 그런 방식으로 대했다면 상종하지 않으려 했을 것이다.

나는 채찍과 당근, 둘 다 필요한 존재다. 나이가 들면서 감사한 것 하나는 전에 느끼지 않았던 약점들이 감잡히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이제사 비로소 깨닫는다. 그래서 그 때 그 기도, 그 염원을 안들어주신거구나.. 당시에는 서운하게 생각했는데 지금 보니 나의 그릇이 턱없었던거다. 지금도 덜 청산된 결례의 누적이 있을 것이다. 그냥 납작 엎드리며 단순하고도 즉각적인 순종으로 예우를 다하여야 하는 것이다. 좀 더 번성의 비율을 높이기 위해서도 그렇다. 설렁설렁해서 안되는게 주님과의 관계이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열왕기상 5:3-4ㅣ4월 13일

왕상 5:3-4 당신도 알거니와 내 아버지 다윗이 사방의 전쟁으로 말미암아 그의 하나님 여호와의 이름을 위하여 성전을 건축하지 못하고 여호와께서 그의 원수들을 그의 발바닥 밑에 두시기를 기다렸나이다 이제 내 하나님 여호와께서 내게 사방의 태평을 주시매 원수도 없고 재앙도 없도다 다윗은 전장에서 피를 많이 본 까닭으로 성전건축을 할 수 없었다. 대신 성전을

열왕기상 4:29-30ㅣ4월 12일

왕상 4:29-30 하나님이 솔로몬에게 지혜와 총명을 심히 많이 주시고 또 넓은 마음을 주시되 바닷가의 모래 같이 하시니 솔로몬의 지혜가 동쪽 모든 사람의 지혜와 애굽의 모든 지혜보다 뛰어난지라 애굽의 지혜는 탁월했다. 오늘날로 치면 수퍼파워인 미국에 비할 수 있다. 애굽의 지혜보다 뛰어났다는 것은 최고의 찬사다. 지혜는 삶을 윤택하게 하고 형통하게 하지만

열왕기상 4:4-6ㅣ4월 11일

왕상 4:4-6 여호야다의 아들 브나야는 군사령관이요 사독과 아비아달은 제사장이요 나단의 아들 아사리아는 지방 관장의 두령이요 나단의 아들 사붓은 제사장이니 왕의 벗이요 아히살은 궁내대신이요 압다의 아들 아도니람은 노동 감독관이더라 솔로몬의 인사 배치에 관한 내용이 소개된다. 공동체의 안정과 성장은 은사배치와 팀웤이 핵심이다. 은사는 사역을 즐거이 행하게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