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레미야 25:4


렘 25:4 여호와께서 그 모든 종 선지자를 너희에게 보내시되 부지런히 보내셨으나 너희가 듣지 아니하였으며 귀를 기울여 들으려고도 아니하였도다

선지자는 백성들을 향한 하나님의 돌봄이다. 뭔가 잘못되었기에 바로 잡으라고 보내신 하나님의 사자이다. 선지자의 존재 자체가 하나님의 사랑을 증거한다. 자녀가 빗나갈 때 말로 할 때가 있고 매로 할 때가 있다. 선지자는 하나님께서 말로 하실 때를 가리킨다. 부지런히 하셨지만 이스라엘은 듣지 않았다. 그 마음에 이미 꽉 들어찬 것이 있었기 때문이다. 그들이 가장 사랑한 것은 하나님이 아니었다.

사람은 자기가 사랑하는 이나 사랑하는 것에 대해선 시키지 않아도 귀를 기울인다. 이스라엘은 하나님에게 귀를 기울이지 않았다. 우상에, 돈과 지위의 동정에 마음을 기울였다. 선민 이스라엘이 어떻게 그럴 수 있는가. 그러나 그럴 수 있는게 인간임을 성경은 토로한다. 세상의 풍조는 강력하다. 사람이 출생할 때로부터 그 마음을 장악하고는 성장과정에서 세뇌시킨다. 이미 그런 마음의 벽을 가지고 하나님을 만나다보니 하나님의 길을 가는 여정에서 연단을 받는다.

오늘 내가 접하는 묵상의 분량은 하나님께서 오늘 내게 보내신 선지자다. 누군가 나에게 하나님을 생각하게 하는 사람도 오늘의 선지자일 수 있다. 이 선지자를 잘 대해야 한다. 마음을 기울이고 그 말씀에 순복함을 삶의 우선순위에 놓아야 한다. 어느 정도의 재량을 우리에게 주시지만 매순간 마음의 귀를 기울이는 노력을 그만 두어서는 안된다. 선지자를 부지런히 보내시는 하나님의 마음이 아련하게 다가온다.

*하나님의 열심, 하나님의 인내, 하나님의 긍휼이 감사합니다. 부지런히 보내시는 선지자를 분별케 하시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마태복음 17:19-20

마 17:19-20 이 때에 제자들이 조용히 예수께 나아와 이르되 우리는 어찌하여 쫓아내지 못하였나이까 이르시되 너희 믿음이 작은 까닭이니라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만일 너희에게 믿음이 겨자씨 한 알 만큼만 있어도 이 산을 명하여 여기서 저기로

마태복음 17:2-3

마 17:2-3 그들 앞에서 변형되사 그 얼굴이 해 같이 빛나며 옷이 빛과 같이 희어졌더라 그 때에 모세와 엘리야가 예수와 더불어 말하는 것이 그들에게 보이거늘 다볼산으로 알려진 높은 산에 오르셨을 때 예수께서 변형되시고 양 옆에는 모세와 엘리

마태복음 16:23

마 16:23 예수께서 돌이키시며 베드로에게 이르시되 사탄아 내 뒤로 물러 가라 너는 나를 넘어지게 하는 자로다 네가 하나님의 일을 생각하지 아니하고 도리어 사람의 일을 생각하는도다 하시고 같은 상황에서 베드로는 온탕과 냉탕을 오간다. 18절처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은혜의정원교회    © GRACE GARDEN CHURCH All Rights Reserved.

경기도 하남시 미사강변중앙로 220 우성미사타워 9층 Tel. 031-796-20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