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레미야 23:5


렘 23:5 나 여호와가 말하노라 보라 때가 이르리니 내가 다윗에게 한 의로운 가지를 일으킬 것이라 그가 왕이 되어 지혜롭게 행사하며 세상에서 공평과 정의를 행할 것이며

결국 남북왕국의 열왕들은 맡은 소임에 실패했다. 하나님은 선민들을 위하여 목자와 대리자처럼 왕들을 세웠지만 그들은 그 뜻을 저버렸다. 그 결과가 바로 왕국시대의 종말과 포로시대의 시작이었다. 1절 말씀처럼 그들은 오히려 양 떼를 멸하며 흩어버렸다. 그들은 하나님으로부터 보응을 받지만 양 떼를 살피시는 하나님의 긍휼은 이스라엘을 저버리시지 않는다. 다시 번성케 할 새로운 목자를 세우시기 때문이다.

의로운 가지는 메시야, 즉 예수님을 가리킨다. 예수님은 진정한 왕으로 오셔서 양 떼를 다시 일으키실 것이다. 하나님은 예수님을 의로운 가지로 세우신다. 예수님 이외의 가지는 불의한 가지에 속한다. 오직 예수님에게 붙어야 의의 열매를 맺을 수 있는 것이다. 바울은 참감람나무에 접붙여진 돌감람나무를 말한다. 원래 접붙임의 정석은 돌감람나무 가지에 참감람나무를 접붙이는 것이다. 그런데 하나님은 희한한 접붙임을 행하신다. 우리로 하여금 참감람나무의 진액을 받게 하시기 위함이다.

롬 11:17 또한 가지 얼마가 꺾여졌는데 돌감람나무인 네가 그들 중에 접붙임이 되어 참감람나무 뿌리의 진액을 함께 받는 자 되었은즉

돌 감람나무인 내가 참감람나무인 예수님에 접붙여짐은 은혜다. 그로 인해 내가 영생의 진액을 받게 되었다. 돌감람나무의 근원을 잘라내고 기도와 묵상과 예배를 통해 참감람나무의 의로운 가지이신 예수님에게 붙으면 예수님이 맺게하는 열매를 보게 될 것이다. 나에겐 의와 평강과 희락의 진액이 흐른다. 의로운 가지이신 예수님 때문이다.

*오직 예수님에게만 붙어 살 것입니다. 신령한 수액이 생수의 강처럼 흐르게 하시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방언(5) 고전 13:8 사랑은 언제까지나 떨어지지 아니하되 예언도 폐하고 방언도 그치고 지식도 폐하리라 예언과 방언은 그 활동이 그치는 때가 온다. 은사는 영원한 것이 아니라 한시적인 도구인 것이다. 이들은 생래 부패한 본성과 자기중심성으로 인해 하나님의 의중을 잘 헤아리지 못하는 연약함으로 인해 주어졌다. 또한 사탄의 공격과 세상의 미혹으로부터 자신

방언(4) 롬 8:27 마음을 살피시는 이가 성령의 생각을 아시나니 이는 성령이 하나님의 뜻대로 성도를 위하여 간구하심이니라 성령께서 신자를 위해 대신 기도하시는 것을 ‘대도’라고도 한다. 방언은 대표적인 대도이다. 방언은 성령께서 하나님의 뜻대로 간구하시는 기도로서 나의 지성이 미치지 못하는 부분을 헤아리시고 채워주시려는 은총이다. 방언이 많을 수록 좋

방언(3) 고전 14:4 방언을 말하는 자는 자기의 덕을 세우고 예언하는 자는 교회의 덕을 세우나니 방언은 기도 방언이 있고 예언의 기능을 하는 방언이 있다. 후자의 경우에는 통역이 뒤따른다. 은사가 역동적이었던 초대교회에는 이런 사례가 흔했던 거 같고, 바울은 세 사람 이상을 넘지 않도록 하되 차례를 따라 조화롭게 통역할 것도 권했다(14:27). 개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