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레미야 21:10


렘 21:10 나 여호와가 말하노라 내가 나의 얼굴을 이 성으로 향함은 복을 위함이 아니요 화를 위함이라 이 성이 바벨론 왕의 손에 붙임이 될 것이요 그는 그것을 불로 사르리라

하나님의 얼굴은 보는 이의 입장에 따라 두 가지의 결과를 갖게 한다. 하나님과의 언약을 지키는 자에게는 평강과 형통이지만 그 언약을 무시하거나 깨는 자에게는 심판을 불러 온다. 솔로몬이 이 성, 즉 예루살렘에 성전을 지으셨을 때 하나님은 당신의 얼굴을 이 곳에 두셨다. 그 얼굴은 복을 위한 얼굴이었다. 왕상 9:3 ‘저에게 이르시되 네가 내 앞에서 기도하며 간구함을 내가 들었은즉 내가 너의 건축한 이 전을 거룩하게 구별하여 나의 이름을 영영히 그곳에 두며 나의 눈과 나의 마음이 항상 거기 있으리니’

이제 그 얼굴은 화를 가져오는 얼굴이 되었다. 하나님의 얼굴이 바뀐게 아니라 이 백성들이 심판을 불러오는 자리로 옮겨갔기 때문이다. 성이 무너지고 성전이 유린당하는 그 고통이 하나님에게는 더욱 뼈아프셨을 것이다. 사실 하나님의 아픔은 벌써부터 있었다. 성전이 무너지기 이전... 우상의 그림자가 거룩한 도성에 어른거리기 시작할 때부터였다. 돌이킬 기회는 충분히 있었다. 그러나 대세는 자꾸 하나님의 얼굴을 어둡게 하는 방향으로 흘러갔다.

바울이 말한 것처럼 내 마음이 성전이면 내 인생은 성벽이다. 나라는 존재가 예루살렘과 같다. 하나님의 눈과 마음이 내게 향하고 있다. 날 바라보시는 그 분의 얼굴을 그늘지게 했던 부끄러움을 회개하는 마음으로 삼키면서 오늘이라 하는 때에 주의 은혜를 붙든다. 내 마음의 도성에 환난의 불이 아니라 성령의 불이 타오르기를 소망한다. 하나님은 만홀히 여김받으실 분이 아님을 잊지말아야 한다.

*말씀기도

제 마음의 지성소를 통해 인자와 긍휼의 얼굴, 사랑과 은혜의 얼굴 뵙기를 늘 소망합니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27:4 내가 여호와께 바라는 한 가지 일 그것을 구하리니 곧 내가 내 평생에 여호와의 집에 살면서 여호와의 아름다움을 바라보며 그의 성전에서 사모하는 그것이라 왕이요 능란한 군지휘관이자 시인이기도 했던 다윗이 가장 바라던 한 가지가 있었다. 그것은 성전에서 여호와의 아름다움을 바라보며 그 안에 거하는 은혜였다. 율법을 지키지 않으면 돌에 맞아 죽던 추

시 26:1-2 내가 나의 완전함에 행하였사오며 흔들리지 아니하고 여호와를 의지하였사오니 여호와여 나를 판단하소서 여호와여 나를 살피시고 시험하사 내 뜻과 내 양심을 단련하소서 본문의 완전함은 성경 원어를 감안할 때 ‘성실함’, ‘순수함’등의 뜻을 가지는 단어다. 즉 무오함이 아니라 신실함을 의미한다. 본문의 배경을 압살롬의 반란 상황으로 추정하는데,

시 25:14 여호와의 친밀하심이 그를 경외하는 자들에게 있음이여 그의 언약을 그들에게 보이시리로다 여호와의 친밀하심으로 하나님의 언약을 본 사람 중 대표주자가 구약에선 아브라함, 신약에선 고넬료다. 사도행전은 고넬료가 ‘하나님을 경외하는 사람’이었음을 밝힌다(10:22). 하나님은 베드로를 그에게 보내어 복음과 성령을 받게 하시며 오래 전부터 약속된 열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