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레미야 6:10


렘 6:10 내가 누구에게 말하며 누구에게 경책하여 듣게 할꼬 보라 그 귀가 할례를 받지 못하였으므로 듣지 못하는도다 보라 여호와의 말씀을 그들이 자신들에게 욕으로 여기고 이를 즐겨 하지 아니하니

할례는 칼을 대는 일종의 죽음의 과정이다. 귀가 할례를 받으려면 가치관의 변화가 있어야 한다. 가치관의 변화는 죽음의 과정을 수반한다. 이전 것을 묻어야 새로운 것으로 살아갈 수 있기 때문이다.

할례받은 귀는 거룩에 집중하며 하나님의 동정에 민감해한다. 반면 할례받지 못한 귀는 여전히 세상에 귀를 기울인다. 그 귀에는 하나님의 말씀이 책망으로 들리고 심지어 공격으로도 간주된다. 바리새인들은 몸에는 할례를 받았지만 그 귀가 할례를 받지 못했다. 그들은 예수님의 말씀을 못견뎌했다. 회개의 촉구를 욕으로 받아들였고 자신들이 공격받는다고 생각했다. 결국 그들은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박았다. 하나님의 말씀이 어떻게 들리는가가 중요하다. 욕으로 들리는가 복으로 들리는가. 듣기 즐겨하는가 듣기에 괴로워하는가. 처음에는 괴로울 수 있지만 나중엔 즐겁게 하는 것이 말씀이다.

하나님이 말씀하신다는 사실은 내용을 떠나 그 자체로 은혜이다. 그렇지 않았다면 말씀없이 심판으로 직행하셨을 것이다. 나의 반응 여부를 떠나 말씀이 내게 전해진다는 것은 아직도 나에게 기대하신다는 뜻이다. 나에겐 소망이 있다. 더 나아가 말씀을 즐기며 따른다면 특별하다. 하나님과 친하다는 뜻이다.그러면 바울같은 선포가 따른다. ‘만일 하나님이 우리를 위하시면 사람(혹은 환경)이 내게 어찌하리요.’

*말씀기도

본성을 넘어 영성으로 말씀을 대하며 즐기기를 소망합니다. 할례받은 눈과 귀가 되게 하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출애굽기 5:8-9

출 5:8-9 또 그들이 전에 만든 벽돌 수효대로 그들에게 만들게 하고 감하지 말라 그들이 게으르므로 소리 질러 이르기를 우리가 가서 우리 하나님께 제사를 드리자 하나니 그 사람들의 노동을 무겁게 함으로 수고롭게 하여 그들로 거짓말을 듣지 않게 하라

출애굽기 4:24-26

출 4:24-26 모세가 길을 가다가 숙소에 있을 때에 여호와께서 그를 만나사 그를 죽이려 하신지라 십보라가 돌칼을 가져다가 그의 아들의 포피를 베어 그의 발에 갖다 대며 이르되 당신은 참으로 내게 피 남편이로다 하니 여호와께서 그를 놓아 주시니라 그 때에 십보라가 피 남편이라 함은 할례 때문이었더라 이 본문은 난해구절로 알려져 있지만 핵심은 간단하다.

출애굽기 4:19

출 4:19 여호와께서 미디안에서 모세에게 이르시되 애굽으로 돌아가라 네 목숨을 노리던 자가 다 죽었느니라 하나님은 이스라엘 민족이 처한 곤경도 헤아리셨지만 모세 개인의 애로사항도 헤아리고 계셨다. 하나님은 애굽에서 모세의 목숨을 노리던 자들의 생사를 다 알고 계셨다. 그들의 죽음을 아셨다면 그들이 살았을 때의 동태 또한 아셨을 것이다. 모세를 간수했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