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레미야 4:26


렘 4:26 보라 내가 본즉 좋은 땅이 황무지가 되었으며 그 모든 성읍이 여호와의 앞 그의 맹렬한 진노 앞에 무너졌으니

유다의 죄는 좋은 땅으로 황무지가 되게 했다. 아담의 죄가 땅으로 저주를 받고 가시와 엉겅퀴 밭이 되게 한 것과 같다. 죄가 사탄의 활동을 불러오기 때문이다. 에덴의 축복은 사탄이 끼여들면서 사라졌고 하나님께서 창조하신 세상이 사탄의 수중에 들어갔다. 죄가 지닌 치명적인 위해이다. 죄는 선택이다. 하나님의 말씀이 아니라 사탄의 속삭임을 선택한 것이다. 죄를 짓는 그 순간부터 진노의 대상이 된다.

죄를 지었어도 바로 진노가 닥치는 것은 아니다. 하나님은 우리의 연약함을 헤아리시며 인내하시고 회개할 기회를 주신다. 그 기회를 살리지 못하면 죄에 대한 대가를 치루게 된다. 남유다는 그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이미 여러 선지자들을 보내어 충분한 기회를 주신 터이다. 말씀으로 기회를 주셨을 때 돌이켜야 했다. 말씀의 때를 놓치면 매를 부르게 된다. 부모 자녀 간에도 흔히 볼 수 있는 일이다.

말씀을 접하고 그 말씀에 순종하는 일이 중요하다. 하나님은 나에게 말씀을 통해 나아갈 길도, 회개할 일도 알려주신다. 묵상이나 설교, 성령의 감화를 통해서 나에게 말씀하신다. 불순종이 좋은 땅을 황무지로 했다면 순종은 황무지도 좋은 땅으로 변하게 할 수 있다. 두려움으로 순종하기보다 하나님의 마음을 헤아리며 순종하면 나 자신 뿐만 아니라 사람과 세상을 회복시키고 살리는 일을 할 수 있다.

*말씀기도

하나님 오늘도 죄의 길을 멀리하며 순종의 길을 택합니다. 나도 살고 모두를 살리게 하시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22:14-15 나는 물 같이 쏟아졌으며 내 모든 뼈는 어그러졌으며 내 마음은 밀랍 같아서 내 속에서 녹았으며 내 힘이 말라 질그릇 조각 같고 내 혀가 입천장에 붙었나이다 주께서 또 나를 죽음의 진토 속에 두셨나이다 시 22편 서두(1절)는 십자가에 달리신 주님의 탄원과 같다. 주님은 극심한 고통 가운데서 22편을 기억하셨던 거다. 본문 역시 십자가에

에 10:3 유다인 모르드개가 아하수에로 왕의 다음이 되고 유다인 중에 크게 존경받고 그의 허다한 형제에게 사랑을 받고 그의 백성의 이익을 도모하며 그의 모든 종족을 안위하였더라 에스더는 연대기적으로 스룹바벨이 주도한 1차 포로 귀환(B.C. 537년)과 에스라가 주도한 2차 포로 귀환(B.C. 458년 경) 사이에 존재했다. 그렇다면 하만의 음모를 극복한

에 9:15-16 아달월 십사일에도 수산에 있는 유다인이 모여 또 삼백 명을 수산에서 도륙하되 그들의 재산에는 손을 대지 아니하였고 왕의 각 지방에 있는 다른 유다인들이 모여 스스로 생명을 보호하여 대적들에게서 벗어나며 자기들을 미워하는 자 칠만 오천 명을 도륙하되 그들의 재산에는 손을 대지 아니하였더라 하만이 부추긴 조서는 결과적으로 페르시아 내의 반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