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레미야 2:13


렘 2:13 내 백성이 두 가지 악을 행하였나니 곧 그들이 생수의 근원되는 나를 버린 것과 스스로 웅덩이를 판 것인데 그것은 그 물을 가두지 못할 터진 웅덩이들이니라

유다의 백성들이 저지른 죄의 본질은 하나님을 버린 것이다. 하나님을 대적한 것은 아니었다. 버린 것과 대적한 것은 다르다. 그래서 대적하지 않으면 사이가 괜찮을거라 생각한다. 그렇지 않다. 대적하지 않아도 함께 하지 않을 수 있기 때문이다. 유다 백성들은 함께 하지 않는 것이 버리는 것과 같은 것임을 깨닫지 못했다.

마 12:30 나와 함께 아니하는 자는 나를 반대하는 자요 나와 함께 모으지 아니하는 자는 헤치는 자니라

왕에게는 충성 아니면 반역, 둘 중의 하나다. 둘 사이에서 저울질하는 경우가 있는데 눈치빠른 왕이라면 그런 사람에게 신임을 주지 않을 것이다. 가까이 두어도 이용하는 선에서 그칠 공산이 많다. 유다는 성전에서 끊임없는 제사가 드려지고 있음에 마음을 놓았다. 여전히 하나님이 자기 편이 되어줄거라 생각했다. 하나님은 예레미야를 통해 그 계산이 잘못된 것임을 밝히고 계신다.

성전제사는 형식이었고 정작 마음은 세상과 우상에 두었다. 강대국의 위용을 부러워했고 그들의 영화를 동경했다. 그리고는 그들이 섬기는 우상에게 다가갔다. 유다가 한발짝 씩 우상에게 다가가면 또 한발짝 씩 하나님께로부터 멀어지는 일이 반복되었다.

진정한 성취의 길을 가자. 예수님과의 연합으로 가는 데스티니와 비전의 길이다. 남 부러울 것 없는 값진 길이다. 생수가 강을 이루게 하는 길이다. 나는 그 길을 가련다. 다만 연합이 덜 되어 부끄러울 따름이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욥기 10:8

욥 10:8 주의 손으로 나를 빚으셨으며 만드셨는데 이제 나를 멸하시나이다 6백만 명의 유대인들이 나치 수용소에서 단지 유대인이라는 이유만으로 처참하게 죽임당했을 때, 반응이 여러가지였다. 우선 두드러진 것이 ‘신 죽음의 신학’이었다. 신은 죽었다는 것이다. 신이 살아있다면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는가 하는 의문에서 시작한 생각이다. 사실상 신을 버

욥기 9:27~28

욥 9:27-28 가령 내가 말하기를 내 불평을 잊고 얼굴 빛을 고쳐 즐거운 모양을 하자 할지라도 생명의 내 모든 고통을 두려워하오니 주께서 나를 죄 없다고 여기지 않으실 줄을 아나이다 토설은 매를 맞으면서도 엄마의 옷자락을 붙잡는 우는 아이의 마음이다. 엄마 이외에 다른 누가 없기 때문이며, 아울러 엄마만한 다른 누가 또 없기 때문이다. 그래도 엄마 밖에

욥기 8:6-7

욥 8:6-7 또 청결하고 정직하면 반드시 너를 돌보시고 네 의로운 처소를 평안하게 하실 것이라 네 시작은 미약하였으나 네 나중은 심히 창대하리라 빌닷의 말은 그 자체로 구구절절 그른 데가 없다. 그러나 그 말이 권선징악 개념에서 오는 판단에 바탕한다는 점이 문제다. 원칙적으로 판단은 사람의 소관이 아니라 하나님의 소관이다. 선악을 알게 하는 나무는 먹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