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로새서 3:22-23


골 3:22-23. 종들아 모든 일에 육신의 상전들에게 순종하되 사람을 기쁘게 하는 자와 같이 눈가림만 하지 말고 오직 주를 두려워하여 성실한 마음으로 하라 무슨 일을 하든지 마음을 다하여 주께 하듯 하고 사람에게 하듯 하지 말라

본문의 종들은 당시 노예들을 말한다. 노예제도가 비인간적 제도임은 분명하다. 이 제도를 없애기 위해 주님은 미국에서는 링컨을, 영국에서는 윌리엄 윌버포스를 일으키셨다. 그런데 바울 때로부터 1800 여년이 지난 뒤였다. 인격적인 상전들이 혹 있었지만 대부분의 상전들은 노예를 말하는 동물이나 재산의 일부 정도로 치부했다. 바울은 급격한 변혁보다 각자 있는 그 자리에서 발휘되어야 할 그리스도의 정신을 말했다.

나쁜 제도는 분명 사라져야 한다. 그런데 주님은 시간을 두셨다. 그 사이에 흘려진 종들의 서러운 눈물은 강을 이루고 그들이 겪는 어려움과 억울함에서 나온 탄식은 산을 이루었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시간을 가지셨다. 이해하기 힘든 부분이 있지만 분명 세상을 다스리시는 주님의 어떤 경륜이 있음을 부인할 수는 없다. 이것 하나는 분명하다. 만일 나쁜 것을 그 때마다 심판하셨다면 나도 살아남지 못했을 것이라는 사실이다.

주님의 방식은 분명하다. 바깥으로부터의 파괴적인 방식이 아니라 안으로부터의 변화다. 그리스도의 정신을 가지고 내면에서부터 변화를 추구하기를 원하신다. 죄가 아니라면 무슨 일을 하든지 주께 하듯 하라 하신다. 죄가 아니라면 주어진 일을 성실히 감당하기 원하신다. 어디까지 윗권세에 복종해야 하는가의 신학적/윤리적 과제가 있지만 일단은 있는 그 자리에서 성실하게 신실함을 행사하라 하신다.

*말씀기도

무슨 일을 하든지 주의 면전에서 행함을 잊지않게 하사 성실히 행하겠습니다. 형통하도록 도와주시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25:14 여호와의 친밀하심이 그를 경외하는 자들에게 있음이여 그의 언약을 그들에게 보이시리로다 여호와의 친밀하심으로 하나님의 언약을 본 사람 중 대표주자가 구약에선 아브라함, 신약에선 고넬료다. 사도행전은 고넬료가 ‘하나님을 경외하는 사람’이었음을 밝힌다(10:22). 하나님은 베드로를 그에게 보내어 복음과 성령을 받게 하시며 오래 전부터 약속된 열방

시 24:7-8 문들아 너희 머리를 들지어다 영원한 문들아 들릴지어다 영광의 왕이 들어가시리로다 영광의 왕이 누구시냐 강하고 능한 여호와시요 전쟁에 능한 여호와시로다 본문은 법궤가 시온산에 준비된 장막에 안치되기 위하여 다윗성에 입성하는 장면을 묘사한다. 이후 시온산은 성전산으로 변모한다. 솔로몬의 제1성전이 지어졌기 때문이다. 시편 저자의 관점에서 문들

시 22:14-15 나는 물 같이 쏟아졌으며 내 모든 뼈는 어그러졌으며 내 마음은 밀랍 같아서 내 속에서 녹았으며 내 힘이 말라 질그릇 조각 같고 내 혀가 입천장에 붙었나이다 주께서 또 나를 죽음의 진토 속에 두셨나이다 시 22편 서두(1절)는 십자가에 달리신 주님의 탄원과 같다. 주님은 극심한 고통 가운데서 22편을 기억하셨던 거다. 본문 역시 십자가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