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복음 10:17-18


요 10:17-18 내가 내 목숨을 버리는 것은 그것을 내가 다시 얻기 위함이니 이로 말미암아 아버지께서 나를 사랑하시느니라 이를 내게서 빼앗는 자가 있는 것이 아니라 내가 스스로 버리노라 나는 버릴 권세도 있고 다시 얻을 권세도 있으니 이 계명은 내 아버지에게서 받았노라 하시니라

예수님은 목숨을 버리기 위해 오셨다. 살다가보니 죽는 것이지 죽을려고 사는 사람은 없다. 신념이나 사명 때문에 목숨을 내놓는 사람이 있거니와 내놓은 목숨을 다시 찾는 사람은 없다. 예수님은 날 위해 죽으려고 오셨다. 예수님은 목숨을 빼앗긴 게 아니다. 스스로 버리셨다. 예수님은 하나님이시자 생명의 근원이시기에 버려도 다시 얻으며 죽어도 다시 사신다.

예수님은 버리는 것도 얻는 것도 모두 아버지의 사랑 안에서 행하셨다. 목숨을 버릴 때도 아버지의 사랑을 신뢰하셨다. 그랬기에 버림받음의 심연에로 발걸음을 내딛으신 것이다. 마이클 고먼은 이 대목에서 ‘그리스도의 믿음’을 말한다. 십자가에 달려 버림받은 상태에서 아버지께서 다시 생명과 관계가 회복시키실 것이라는 믿음을 가지고 전혀 가보지 않은 길을 가셨다는 것이다. 그리고는 십자가의 죽음을 거쳐 공의와 구원을 이루시고 만유의 주로 세움받으셨다.

믿음이란 인간이 하나님 앞에서 가져야 할 올바른 자세인데 그리스도께서 아버지께 받은 계명 - 명령으로도 번역가능한 -에 순종하심으써 그 본을 우리에게 먼저 보여주셨다. 리처드 헤이스는 “예수의 죽음은 믿음을 보인 행위다. 예수의 죽음은 많은 사람을 의롭게 할 완벽한 순종행위로서 하나님의 변치않는 사랑을 확증했다.”고 말했고, 디터 기오르기는 그리스도의 ‘믿음’이 그리스도의 신뢰, 혹은 충성을 의미한다고 보았다.

예수님은 아버지의 신실하심과 사랑을 신뢰함으로 위대한 구속의 길을 스스로 걸어가셨다. 신자는 십자가에 달리신 ‘그리스도를 믿는 믿음’뿐만 아니라 십자가의 길을 걸어가신 ‘그리스도의 믿음’에 의해서도 하나님의 의를 덧입는다. 십자가의 죽음을 통해 예수님과 연합한 자에게 주어지는 풍성한 은총이다.

*말씀기도

아버지의 사랑을 확신하시며 목숨을 내어주신 주님의 그 사랑이 또한 감사합니다. 그 사랑을 신뢰하며 능히 십자가를 지는 길을 가게 하시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마태복음 3:3

마 3:3 그는 선지자 이사야를 통하여 말씀하신 자라 일렀으되 광야에 외치는 자의 소리가 있어 이르되 너희는 주의 길을 준비하라 그가 오실 길을 곧게 하라 하였느니라 세례 요한은 광야에서 주의 길을 예비했다. 그가 예비한 방식은 두 가지였다. 하나는 대대적인 물세례를 통해 회개를 권하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예수님을 소개하는 일이다. 당시의 세례는 제사장

마태복음 2:11

마 2:11 집에 들어가 아기와 그의 어머니 마리아가 함께 있는 것을 보고 엎드려 아기께 경배하고 보배합을 열어 황금과 유향과 몰약을 예물로 드리니라 동방의 현자들이 먼 길을 행한 끝에 드디어 예수님을 경배하게 된다. 예수께서 구원자임을 믿고 예배한 최초의 이방인들인 셈인데 황금과 유향과 몰약을 예물로 드린다. 전승에 의하면 멜키오가 황금을, 카스퍼가 유향

마태복음 1:23

마 1:23 보라 처녀가 잉태하여 아들을 낳을 것이요 그의 이름은 임마누엘이라 하리라 하셨으니 이를 번역한즉 하나님이 우리와 함께 계시다 함이라 미르바 던은 천상과는 달리 이 땅에서의 하나님의 역사하심은 약함을 통해 이루어진다고 했다. 성자 하나님의 성육신은 약함의 집합이다. 처녀의 잉태는 구설거리이다. 그것도 나사렛 시골 처녀의 몸에서다. 꿈에서 하나님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은혜의정원교회    © GRACE GARDEN CHURCH All Rights Reserved.

우) 12913  경기도 하남시 미사강변중앙로 220 우성미사타워 9층 Tel. 031-796-20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