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요한복음 10:17-18


요 10:17-18 내가 내 목숨을 버리는 것은 그것을 내가 다시 얻기 위함이니 이로 말미암아 아버지께서 나를 사랑하시느니라 이를 내게서 빼앗는 자가 있는 것이 아니라 내가 스스로 버리노라 나는 버릴 권세도 있고 다시 얻을 권세도 있으니 이 계명은 내 아버지에게서 받았노라 하시니라

예수님은 목숨을 버리기 위해 오셨다. 살다가보니 죽는 것이지 죽을려고 사는 사람은 없다. 신념이나 사명 때문에 목숨을 내놓는 사람이 있거니와 내놓은 목숨을 다시 찾는 사람은 없다. 예수님은 날 위해 죽으려고 오셨다. 예수님은 목숨을 빼앗긴 게 아니다. 스스로 버리셨다. 예수님은 하나님이시자 생명의 근원이시기에 버려도 다시 얻으며 죽어도 다시 사신다.

예수님은 버리는 것도 얻는 것도 모두 아버지의 사랑 안에서 행하셨다. 목숨을 버릴 때도 아버지의 사랑을 신뢰하셨다. 그랬기에 버림받음의 심연에로 발걸음을 내딛으신 것이다. 마이클 고먼은 이 대목에서 ‘그리스도의 믿음’을 말한다. 십자가에 달려 버림받은 상태에서 아버지께서 다시 생명과 관계가 회복시키실 것이라는 믿음을 가지고 전혀 가보지 않은 길을 가셨다는 것이다. 그리고는 십자가의 죽음을 거쳐 공의와 구원을 이루시고 만유의 주로 세움받으셨다.

믿음이란 인간이 하나님 앞에서 가져야 할 올바른 자세인데 그리스도께서 아버지께 받은 계명 - 명령으로도 번역가능한 -에 순종하심으써 그 본을 우리에게 먼저 보여주셨다. 리처드 헤이스는 “예수의 죽음은 믿음을 보인 행위다. 예수의 죽음은 많은 사람을 의롭게 할 완벽한 순종행위로서 하나님의 변치않는 사랑을 확증했다.”고 말했고, 디터 기오르기는 그리스도의 ‘믿음’이 그리스도의 신뢰, 혹은 충성을 의미한다고 보았다.

예수님은 아버지의 신실하심과 사랑을 신뢰함으로 위대한 구속의 길을 스스로 걸어가셨다. 신자는 십자가에 달리신 ‘그리스도를 믿는 믿음’뿐만 아니라 십자가의 길을 걸어가신 ‘그리스도의 믿음’에 의해서도 하나님의 의를 덧입는다. 십자가의 죽음을 통해 예수님과 연합한 자에게 주어지는 풍성한 은총이다.

*말씀기도

아버지의 사랑을 확신하시며 목숨을 내어주신 주님의 그 사랑이 또한 감사합니다. 그 사랑을 신뢰하며 능히 십자가를 지는 길을 가게 하시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7:6 그들이 미스바에 모여 물을 길어 여호와 앞에 붓고 그 날 종일 금식하고 거기에서 이르되 우리가 여호와께 범죄하였나이다 하니라 사무엘이 미스바에서 이스라엘 자손을 다스리니라 궤가 돌아온 지 20년이 지나면서 사무엘이 지도자가 된다. 그가 처음 공식적으로 주도한 일이 미스바의 회개성회였다. 이스라엘은 이전에 궤를 빼앗기는 일을 겪으면서도 여전히 각

삼상 6:6 애굽인과 바로가 그들의 마음을 완악하게 한 것 같이 어찌하여 너희가 너희의 마음을 완악하게 하겠느냐 그가 그들 중에서 재앙을 내린 후에 그들이 백성을 가게 하므로 백성이 떠나지 아니하였느냐 다곤의 제사장들과 점술가들에게 법궤로 말미암은 문제 상황의 해법을 묻자 나온 그들의 대답이다. 놀랍게도 그들은 출애굽을 떠올린다. 엄연히 그네들에게도 연관이

삼상 5:6-7 여호와의 손이 아스돗 사람에게 엄중히 더하사 독한 종기의 재앙으로 아스돗과 그 지역을 쳐서 망하게 하니 아스돗 사람들이 이를 보고 이르되 이스라엘 신의 궤를 우리와 함께 있지 못하게 할지라 그의 손이 우리와 우리 신 다곤을 친다 하고 블레셋과의 전투에서 깨진 것은 이스라엘이지 여호와가 아니었다. 우상숭배 모드는 이 점을 이해하지 못한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