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요한복음 10:17-18


요 10:17-18 내가 내 목숨을 버리는 것은 그것을 내가 다시 얻기 위함이니 이로 말미암아 아버지께서 나를 사랑하시느니라 이를 내게서 빼앗는 자가 있는 것이 아니라 내가 스스로 버리노라 나는 버릴 권세도 있고 다시 얻을 권세도 있으니 이 계명은 내 아버지에게서 받았노라 하시니라

예수님은 목숨을 버리기 위해 오셨다. 살다가보니 죽는 것이지 죽을려고 사는 사람은 없다. 신념이나 사명 때문에 목숨을 내놓는 사람이 있거니와 내놓은 목숨을 다시 찾는 사람은 없다. 예수님은 날 위해 죽으려고 오셨다. 예수님은 목숨을 빼앗긴 게 아니다. 스스로 버리셨다. 예수님은 하나님이시자 생명의 근원이시기에 버려도 다시 얻으며 죽어도 다시 사신다.

예수님은 버리는 것도 얻는 것도 모두 아버지의 사랑 안에서 행하셨다. 목숨을 버릴 때도 아버지의 사랑을 신뢰하셨다. 그랬기에 버림받음의 심연에로 발걸음을 내딛으신 것이다. 마이클 고먼은 이 대목에서 ‘그리스도의 믿음’을 말한다. 십자가에 달려 버림받은 상태에서 아버지께서 다시 생명과 관계가 회복시키실 것이라는 믿음을 가지고 전혀 가보지 않은 길을 가셨다는 것이다. 그리고는 십자가의 죽음을 거쳐 공의와 구원을 이루시고 만유의 주로 세움받으셨다.

믿음이란 인간이 하나님 앞에서 가져야 할 올바른 자세인데 그리스도께서 아버지께 받은 계명 - 명령으로도 번역가능한 -에 순종하심으써 그 본을 우리에게 먼저 보여주셨다. 리처드 헤이스는 “예수의 죽음은 믿음을 보인 행위다. 예수의 죽음은 많은 사람을 의롭게 할 완벽한 순종행위로서 하나님의 변치않는 사랑을 확증했다.”고 말했고, 디터 기오르기는 그리스도의 ‘믿음’이 그리스도의 신뢰, 혹은 충성을 의미한다고 보았다.

예수님은 아버지의 신실하심과 사랑을 신뢰함으로 위대한 구속의 길을 스스로 걸어가셨다. 신자는 십자가에 달리신 ‘그리스도를 믿는 믿음’뿐만 아니라 십자가의 길을 걸어가신 ‘그리스도의 믿음’에 의해서도 하나님의 의를 덧입는다. 십자가의 죽음을 통해 예수님과 연합한 자에게 주어지는 풍성한 은총이다.

*말씀기도

아버지의 사랑을 확신하시며 목숨을 내어주신 주님의 그 사랑이 또한 감사합니다. 그 사랑을 신뢰하며 능히 십자가를 지는 길을 가게 하시옵소서.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상 20:6ㅣ5월 22일

왕상 20:6 내일 이맘때에 내가 내 신하들을 네게 보내리니 그들이 네 집과 네 신하들의 집을 수색하여 네 눈이 기뻐하는 것을 그들의 손으로 잡아 가져가리라 한지라 아람 왕 벤하닷에게서 조공을 바치라는 요구가 극에 달한다. 아합은 전전긍긍한다. 국내에서 막을 자가 없던 그에게 국외의 강적이 나타난다. 사실 아람은 대대로 숙적이었다. 하나님은 종종 그 아람을

열왕기상 19:15-16ㅣ5월 21일

왕상 19:15-16 여호와께서 그에게 이르시되 너는 네 길을 돌이켜 광야를 통하여 다메섹에 가서 이르거든 하사엘에게 기름을 부어 아람의 왕이 되게 하고 너는 또 님시의 아들 예후에게 기름을 부어 이스라엘의 왕이 되게 하고 또 아벨므홀라 사밧의 아들 엘리사에게 기름을 부어 너를 대신하여 선지자가 되게 하라 하나님의 세미한 음성은 엘리야의 의표를 찔렀다.

열왕기상 19:3-4

왕상 19:3-4 그가 이 형편을 보고 일어나 자기의 생명을 위해 도망하여 유다에 속한 브엘세바에 이르러 자기의 사환을 그 곳에 머물게 하고 자기 자신은 광야로 들어가 하룻길쯤 가서 한 로뎀 나무 아래에 앉아서 자기가 죽기를 원하여 이르되 여호와여 넉넉하오니 지금 내 생명을 거두시옵소서 나는 내 조상들보다 낫지 못하니이다 하고 이세벨의 위협을 받은 엘리야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