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순절 갈 2:20


갈 2:20 내가 그리스도와 함께 십자가에 못 박혔나니 그런즉 이제는 내가 산 것이 아니요 오직 내 안에 그리스도께서 사신 것이라 이제 내가 육체 가운데 사는 것은 나를 사랑하사 나를 위하여 자기 몸을 버리신 하나님의 아들을 믿는 믿음 안에서 사는 것이라

'예수를 믿는다’는 것은 두 가지 신비를 포함한다. 하나는 그리스도와 함께 십자가에 못 박히는 신비이고 또 다른 하나는 내 안에 그리스도께서 사시는 연합의 신비이다. 신앙의 연조나 직분은 예수믿음을 자동적으로 보장하지 않는다. 웨슬레는 집안에서 대를 이어 목사가 되고도 한참 지난 후에 회심했다. 신앙의 핵심은 교회출석이나 교회활동에 있지 않다. 그것은 예수님과의 관계의 질에 좌우된다.

참신앙은 그리스도와 함께 십자가에 못 박히는 데서부터 출발한다. ‘못박힘’과 ‘못박음’은 신앙의 기초이다. 이 부분이 충실하지 못하면 첫단추를 잘못 꿴 옷과 같이 신앙의 매무새는 흐트러진다. 바울은 자신이 그리스도와 함께 십자가에 못박혔음을 선언한다. 그리고는 날마다 죽는다고 말한다. ‘못박힘’과 ‘못박음’을 순간순간 이루어가는 것이다. 마틴 루터는 ‘나는 날마다 침례받노라’고 했다. 그 역시 예수와 함께 못박힘서부터 시작했던 것이다.

내가 못박히면 옛자아는 사라지고 ‘예수님과 연합한 나’라는 새로운 참자아를 얻게 된다. 참자아의 중심은 예수님이시다. 그렇다고 내가 없어지는 것이 아니다. ‘예수님과 연합한 나’야말로 하나님께서 만세전부터 기대하셨던 최상, 최선의 자아인 것이다. 지금 여기서부터 영원까지 예수님과 함께 하는 영광의 시대가 시작되는 것이다. 예수님이 나의 그릇과 나의 모양을 사용하시면서 하나님의 뜻을 이루어가시는, 나를 통해 예수님이 나타나시는 새로운 형태의 피조물로 살아야 한다.

*말씀기도

예수님을 생각하며 날마다 죽고 내 안에 사시는 예수님과 연합하여 매순간 예수중심의 삶을 살기를 소망합니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욥기 10:8

욥 10:8 주의 손으로 나를 빚으셨으며 만드셨는데 이제 나를 멸하시나이다 6백만 명의 유대인들이 나치 수용소에서 단지 유대인이라는 이유만으로 처참하게 죽임당했을 때, 반응이 여러가지였다. 우선 두드러진 것이 ‘신 죽음의 신학’이었다. 신은 죽었다는 것이다. 신이 살아있다면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는가 하는 의문에서 시작한 생각이다. 사실상 신을 버

욥기 9:27~28

욥 9:27-28 가령 내가 말하기를 내 불평을 잊고 얼굴 빛을 고쳐 즐거운 모양을 하자 할지라도 생명의 내 모든 고통을 두려워하오니 주께서 나를 죄 없다고 여기지 않으실 줄을 아나이다 토설은 매를 맞으면서도 엄마의 옷자락을 붙잡는 우는 아이의 마음이다. 엄마 이외에 다른 누가 없기 때문이며, 아울러 엄마만한 다른 누가 또 없기 때문이다. 그래도 엄마 밖에

욥기 8:6-7

욥 8:6-7 또 청결하고 정직하면 반드시 너를 돌보시고 네 의로운 처소를 평안하게 하실 것이라 네 시작은 미약하였으나 네 나중은 심히 창대하리라 빌닷의 말은 그 자체로 구구절절 그른 데가 없다. 그러나 그 말이 권선징악 개념에서 오는 판단에 바탕한다는 점이 문제다. 원칙적으로 판단은 사람의 소관이 아니라 하나님의 소관이다. 선악을 알게 하는 나무는 먹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