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사순절 고후 13:4


고후 13:4 그리스도께서 약하심으로 십자가에 못 박히셨으나 하나님의 능력으로 살아 계시니 우리도 그 안에서 약하나 너희에게 대하여 하나님의 능력으로 그와 함께 살리라

예수님은 약한 상태로 십자가에 못박히셨다. 바울은 빌립보서를 통해 약함의 구체적 상태를 기술했다. 빌 2:7-8 ‘오히려 자기를 비워 종의 형체를 가지사 사람들과 같이 되셨고 사람의 모양으로 나타나사 자기를 낮추시고 죽기까지 복종하셨으니 곧 십자가에 죽으심이라’ 그것은 비움과 낮춤, 그리고 순종이었다. 하나님과 동등한 본체를 지니신 분이었지만 자기를 비우시고 낮추셨다.

하늘에 대기하고 있는 12군단급의 천군을 당장 동원하실 수 있었지만 아예 그런 가능성조차 의식하지 않으셨다. 하나님 아버지의 뜻에 순종하셔야 했기 때문이다. 특별하신 분이시니 능히 감당해내실 수 있지 않았을까 생각하지만 겟세마네에서의 예수님의 고심은 심각했다. 마 26:38 ‘이에 말씀하시되 내 마음이 매우 고민하여 죽게 되었으니... ’ 이렇게 비우고 낮추고 순종하는 길은 만만치 않다.

십자가의 길은 쉽지 않지만 피할 수 없는 길이다. 그 길이 아니면 아버지께로 갈 수 있는 길이 달리 없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 길을 가고자하면 성령께서 도와주신다. 그리스도를 죽은 자 가운데서 살리신 하나님의 영이 나에게도 역사하시기 때문이다. 예수님도 그 길을 혼자 가지 않으셨다. 그 길은 성령님과 함께 가신 길이었다. 히 9:14 ‘하물며 영원하신 성령으로 말미암아 흠 없는 자기를 하나님께 드린 그리스도의 피가...’

성령의 역사하심은 약할 때 더욱 필요하다. 우리는 약하면 성령을 구하기조차 부끄럽게 여기고 위축된다. 성령님은 우리가 약하기에, 무력하기에 오신 분이다. 그 분의 기본임무는 보혜사, 즉 돕는 일이다. 그래서 약한 나를 십자가에 못박고 오직 하나님의 능력으로 사는 은혜를 덧입게 하시는 것이다. 정재우는 약하다. 무력하다. 그러나 나를 도우시는 하나님의 영을 힘입어 또 한걸음 내딛는다.

*말씀기도

연약하고 무력한 저를 긍휼히 여기사 하나님의 능력을 덧입어 사는 은혜를 부어주소서.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하 2:9ㅣ6월 21일

왕하 2:9 건너매 엘리야가 엘리사에게 이르되 나를 네게서 데려감을 당하기 전에 내가 네게 어떻게 할지를 구하라 엘리사가 이르되 당신의 성령이 하시는 역사가 갑절이나 내게 있게 하소서 하는지라 엘리야는 승천하고 엘리사가 뒤를 잇는다. 선지자가 계속 세워진다는 것은 하나님께서 여전히 기회를 주신다는 뜻이다. 선지자는 하나님의 길에서 벗어난 이들을 바른 길로

열왕기하 1:9-10ㅣ6월 20일

왕하 1:9-10 이에 오십부장과 그의 군사 오십 명을 엘리야에게로 보내매 그가 엘리야에게로 올라가 본즉 산 꼭대기에 앉아 있는지라 그가 엘리야에게 이르되 하나님의 사람이여 왕의 말씀이 내려오라 하셨나이다 엘리야가 오십부장에게 대답하여 이르되 내가 만일 하나님의 사람이면 불이 하늘에서 내려와 너와 너의 오십 명을 사를지로다 하매 불이 곧 하늘에서 내려와

열왕기하 1:2-3ㅣ6월 19일

왕하 1:2-3 아하시야가 사마리아에 있는 그의 다락 난간에서 떨어져 병들매 사자를 보내며 그들에게 이르되 가서 에그론의 신 바알세붑에게 이 병이 낫겠나 물어 보라 하니라 여호와의 사자가 디셉 사람 엘리야에게 이르되 너는 일어나 올라가서 사마리아 왕의 사자를 만나 그에게 이르기를 이스라엘에 하나님이 없어서 너희가 에그론의 신 바알세붑에게 물으러 가느냐 북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