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사순절 시 40:12


시 40:12 수많은 재앙이 나를 둘러싸고 나의 죄악이 나를 덮치므로 우러러볼 수도 없으며 죄가 나의 머리털보다 많으므로 내가 낙심하였음이니이다

나의 죄는 나의 머리털보다 많다는 시인의 탄식은 하나님에게 가깝기에 가질 수 있는 마음이다. 그것은 역설이다. 하나님과 가까울 수록 죄성에 대한 자각이 깊어지지만 세상에 가까울 수록 상대적인 안이함을 가지기 쉽다. 죄를 판단하는 기준은 세상 상식에 있는 것이 아니라 하늘 보좌에 있다는 말이 있다. 세상의 윤리 기준이 촛불같다면 하나님의 기준은 태양빛과 같다. 하나님의 임재에 들면 고개를 들 수 없는 것이 우리 인간이다.

죄는 불순종인데 ‘하지말라는 것’을 어긴 불순종도 많지만 ‘하라는 것’을 하지 않은 불순종은 더 많다. 행동으로 지은 죄보다 말로 지은 죄가 더 많고 생각으로 지은 죄는 더 많다. 세상은 드러난 죄만을 문제삼지만 하나님은 내면의 죄를 더 중히 여기신다. 이사야가 그렇게 구별된 생활을 하며 이스라엘을 질타하는 선지자로 살았지만 보좌에 앉으신 하나님을 뵈었을 때 망하게 되었다고 탄식했다. 하나님의 면전에선 남이나 세상이 아니라 자신부터 살피게 된다.

그렇다. 은혜가 없다면 나는 망할 수 밖에 없는 존재이다. 십자가를 보면서도 무덤덤한 이유는 죄에 대한 자각이 약해서이다. 십자가를 대하며 감사가 깊지 않은 이유는 영생보다 세상을 더 구하기 때문이다. 십자가 앞에서 나의 영성은 그 허실이 벌거벗은 듯 드러난다. 나는 탄식하는가. 나는 감사하는가. 십자가만이 유일한 살 길임을 자각하고 있는가. 그래서 그 십자가이면 충분하다고 생각하는가. 십자가는 나의 영혼이 어느 쪽에 더 물들어 있는가를 분별케 한다.

*말씀기도

십자가에 담긴 아버지 하나님의 마음을 깊이 공감하는 은총을 주시옵고 십자가 앞에서 나의 영혼이 정화되게 하옵소서.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하 2:9ㅣ6월 21일

왕하 2:9 건너매 엘리야가 엘리사에게 이르되 나를 네게서 데려감을 당하기 전에 내가 네게 어떻게 할지를 구하라 엘리사가 이르되 당신의 성령이 하시는 역사가 갑절이나 내게 있게 하소서 하는지라 엘리야는 승천하고 엘리사가 뒤를 잇는다. 선지자가 계속 세워진다는 것은 하나님께서 여전히 기회를 주신다는 뜻이다. 선지자는 하나님의 길에서 벗어난 이들을 바른 길로

열왕기하 1:9-10ㅣ6월 20일

왕하 1:9-10 이에 오십부장과 그의 군사 오십 명을 엘리야에게로 보내매 그가 엘리야에게로 올라가 본즉 산 꼭대기에 앉아 있는지라 그가 엘리야에게 이르되 하나님의 사람이여 왕의 말씀이 내려오라 하셨나이다 엘리야가 오십부장에게 대답하여 이르되 내가 만일 하나님의 사람이면 불이 하늘에서 내려와 너와 너의 오십 명을 사를지로다 하매 불이 곧 하늘에서 내려와

열왕기하 1:2-3ㅣ6월 19일

왕하 1:2-3 아하시야가 사마리아에 있는 그의 다락 난간에서 떨어져 병들매 사자를 보내며 그들에게 이르되 가서 에그론의 신 바알세붑에게 이 병이 낫겠나 물어 보라 하니라 여호와의 사자가 디셉 사람 엘리야에게 이르되 너는 일어나 올라가서 사마리아 왕의 사자를 만나 그에게 이르기를 이스라엘에 하나님이 없어서 너희가 에그론의 신 바알세붑에게 물으러 가느냐 북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