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순절(7) 마 27:46


마 27:46 제구시쯤에 예수께서 크게 소리 질러 이르시되 엘리 엘리 라마 사박다니 하시니 이는 곧 나의 하나님, 나의 하나님, 어찌하여 나를 버리셨나이까 하는 뜻이라

수난 가운데서 예수님에게 가장 힘드셨던 대목이 바로 ‘하나님께 버림받음’이셨다. 세례요한은 ‘세상 죄를 지고 가는 어린 양’으로 예수님을 소개했는데, 이는 성육신의 본질을 궤뚫은 통찰이었다. 그 세상 죄가 그를 십자가에 못박히게 한 것이며, 하나님 아버지께로부터 버림받게 한 것이다. 예수님께서 자기를 부인하라 하실 때는 이 죄에 물든 병든 자아를 버리라는 뜻이다. 예수님은 우리들의 죄와 병든 자아 때문에 하나님께 버림받은 것이다.

부활하신 예수님과의 연합은 자기를 부인하는 과정을 거쳐 이루어진다. 십자가로 구원받은 영혼은 하나님의 도에 어긋난 모든 것을 버려야 한다. 그 과정은 편치 않다. 십자가에 못박는 것과 같은 정서적 고통을 수반하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그 과정은 필수이다. 그렇게 하지않으면 하나님과 가까워질 수 없기 때문이다. 당신 아들을 버리게 한 ‘죄와 그 죄에 물든 것’을 버리지 않으면 친밀한 관계를 가지기는 어렵다.

자기부인을 구체적으로 어떻게 이룰지 난감할 때가 있다. 그 점에서 예수님은 우리에게 본이 되신다. 우선 예수님께서 안하셨을 언행심사는 버려야 한다. 죄에 물든 병든 자아나, 세상에 물든 거짓 자아는 모두 버려야 할 것들이다. 하나님께서는 그 어느 것도 일체 취하시지 않는다. 그런 것들 때문에 당신의 독생자를 십자가에 못박으신 분이다. 예수님이시라면 안하셨을 말이나 행동, 생각들을 버리는데 안이해서는 안되겠다.

*말씀기도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박게 한 것들을 힘써 버릴 것입니다. 친밀한 관계가 되게 하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디모데후서 2:2

딤후 2:2 또 네가 많은 증인 앞에서 내게 들은 바를 충성된 사람들에게 부탁하라 그들이 또 다른 사람들을 가르칠 수 있으리라 복음의 흐름이 네 단계에 걸쳐 이어진다. 바울로부터 디모데에게, 그 다음은 충성된 사람들’에게, 충성된 사람들은 ‘또 다른 사람들’에게 복음을 가르친다. 바울은 사도이고 디모데는 목회자이니 ‘충성된 사람들’은 평신도 리더를 가리키며

디모데후서 1:8

딤후 1:8 그러므로 너는 내가 우리 주를 증언함과 또는 주를 위하여 갇힌 자 된 나를 부끄러워하지 말고 오직 하나님의 능력을 따라 복음과 함께 고난을 받으라 바울은 복음으로 말미암은 고난을 수없이 겪었다. 고린도후서 11장엔 고난과 관련된 그의 자전적 고백이 진솔하게 담겨 있다. 복음을 전하며 복음을 사는 데에 고난이 따르는 이유는 세상의 저항과 반발 때

디모데후서 1:5-6

딤후 1:5-6 이는 네 속에 거짓이 없는 믿음이 있음을 생각함이라 이 믿음은 먼저 네 외조모 로이스와 네 어머니 유니게 속에 있더니 네 속에도 있는 줄을 확신하노라 그러므로 내가 나의 안수함으로 네 속에 있는 하나님의 은사를 다시 불일듯 하게 하기 위하여 너로 생각하게 하노니 디모데의 영성은 3절의 ‘청결한 양심’과 5절의 ‘거짓이 없는 믿음’에 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