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사순절(7) 마 27:46


마 27:46 제구시쯤에 예수께서 크게 소리 질러 이르시되 엘리 엘리 라마 사박다니 하시니 이는 곧 나의 하나님, 나의 하나님, 어찌하여 나를 버리셨나이까 하는 뜻이라

수난 가운데서 예수님에게 가장 힘드셨던 대목이 바로 ‘하나님께 버림받음’이셨다. 세례요한은 ‘세상 죄를 지고 가는 어린 양’으로 예수님을 소개했는데, 이는 성육신의 본질을 궤뚫은 통찰이었다. 그 세상 죄가 그를 십자가에 못박히게 한 것이며, 하나님 아버지께로부터 버림받게 한 것이다. 예수님께서 자기를 부인하라 하실 때는 이 죄에 물든 병든 자아를 버리라는 뜻이다. 예수님은 우리들의 죄와 병든 자아 때문에 하나님께 버림받은 것이다.

부활하신 예수님과의 연합은 자기를 부인하는 과정을 거쳐 이루어진다. 십자가로 구원받은 영혼은 하나님의 도에 어긋난 모든 것을 버려야 한다. 그 과정은 편치 않다. 십자가에 못박는 것과 같은 정서적 고통을 수반하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그 과정은 필수이다. 그렇게 하지않으면 하나님과 가까워질 수 없기 때문이다. 당신 아들을 버리게 한 ‘죄와 그 죄에 물든 것’을 버리지 않으면 친밀한 관계를 가지기는 어렵다.

자기부인을 구체적으로 어떻게 이룰지 난감할 때가 있다. 그 점에서 예수님은 우리에게 본이 되신다. 우선 예수님께서 안하셨을 언행심사는 버려야 한다. 죄에 물든 병든 자아나, 세상에 물든 거짓 자아는 모두 버려야 할 것들이다. 하나님께서는 그 어느 것도 일체 취하시지 않는다. 그런 것들 때문에 당신의 독생자를 십자가에 못박으신 분이다. 예수님이시라면 안하셨을 말이나 행동, 생각들을 버리는데 안이해서는 안되겠다.

*말씀기도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박게 한 것들을 힘써 버릴 것입니다. 친밀한 관계가 되게 하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3:10 여호와께서 임하여 서서 전과 같이 사무엘아 사무엘아 부르시는지라 사무엘이 이르되 말씀하옵소서 주의 종이 듣겠나이다 하니 여호와의 말씀이 희귀했던 시대에 새로운 시즌을 여시고자 사무엘을 부르신다. 하나님은 들어야 할 사람이 듣고 반응할 때까지 네 번을 부르셨다. 하나님의 음성에 반응하면서 한 시대가 가고 한 시대가 열리기 시작한다. 마지막 사사

삼상 2:30 그러므로 이스라엘의 하나님 나 여호와가 말하노라 내가 전에 네 집과 네 조상의 집이 내 앞에 영원히 행하리라 하였으나 이제 나 여호와가 말하노니 결단코 그렇게 하지 아니하리라 나를 존중히 여기는 자를 내가 존중히 여기고 나를 멸시하는 자를 내가 경멸하리라 엘리는 말 안듣는 아들들을 징계한 후, 하나님 앞에 회개하게 해야 했다. 하나님을 존중하

삼상 2:20-21 엘리가 엘가나와 그의 아내에게 축복하여 이르되 여호와께서 이 여인으로 말미암아 네게 다른 후사를 주사 이가 여호와께 간구하여 얻어 바친 아들을 대신하게 하시기를 원하노라 하였더니 그들이 자기 집으로 돌아가매 여호와께서 한나를 돌보시사 그로 하여금 임신하여 세 아들과 두 딸을 낳게 하셨고 아이 사무엘은 여호와 앞에서 자라니라 엘리는 대제사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