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순절(5) 고후 12:10


고후 12:10 그러므로 내가 그리스도를 위하여 약한 것들과 능욕과 궁핍과 박해와 곤고를 기뻐하노니 이는 내가 약한 그 때에 강함이라

복음전하는 바울에겐 고난도 많았다. 주님께서 그냥 걸머지고 살라하셨던 질환(육체의 가시)도 있었고 모욕받는 일과 재정적 어려움과 유대교인들의 공격과 힘든 일들이 많았다. 고린도 후서 11장에는 이런 자전적 기록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주의 일을 하더라도 어려움이 지속적으로 닥치면 힘들어하는게 인지상정이다. 주의 일을 하고 있다는 명분 때문에 더 힘들 수도 있다. 그런데 바울은 이 모든 것들을 기뻐했다. 성령의 역사였다.

이런 절대의존의 마음은 육성이 죽었을 때 가능하다. 성령님은 그런 육성을 죽여서 그리스도가 나타나도록 하시는 분이시다. 바울이 겪은 이 일들을 그대로 겪으신 분이 예수님이시다. 예수님 역시 약한 것들과 어려움을 고스란히 걸머지셨다. 예수님을 통한 성령의 역사였다. 성령님은 예수님에게 일어난 일들이 우리들에게도 일어나게 하시는 분이다. 우리의 육성을 죽이고 본성을 넘어서서 영성의 길로 가게 하시는 분이다.

로버트 테니 힐은 이런 성령님의 역할을 이렇게 표현했다. “성령은 능동적으로 죽이는 역할(active killing funtion)을 하신다. 그리스도께서 죽임을 당하실 때 결정적으로 일어났던 일들이 성령으로 말미암아 계속 일어난다. 그로 인해 신자는 육을 따르는 옛삶에 대하여 죽는다.” 이기적 본성을 넘어서려면 인간 이상의 능력이 필요한데 그 능력을 성령께서 제공하신다. 성령의 열매가 아닌 것은 십자가에 못박아야 한다. 성령님은 그 일을 도우신다.

*말씀기도

그리스도를 위하여 약한 것들과 어려움을 오히려 기뻐했던 바울을 본받기 원합니다. 그렇게 감당하도록 힘쓰겠습니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25:14 여호와의 친밀하심이 그를 경외하는 자들에게 있음이여 그의 언약을 그들에게 보이시리로다 여호와의 친밀하심으로 하나님의 언약을 본 사람 중 대표주자가 구약에선 아브라함, 신약에선 고넬료다. 사도행전은 고넬료가 ‘하나님을 경외하는 사람’이었음을 밝힌다(10:22). 하나님은 베드로를 그에게 보내어 복음과 성령을 받게 하시며 오래 전부터 약속된 열방

시 24:7-8 문들아 너희 머리를 들지어다 영원한 문들아 들릴지어다 영광의 왕이 들어가시리로다 영광의 왕이 누구시냐 강하고 능한 여호와시요 전쟁에 능한 여호와시로다 본문은 법궤가 시온산에 준비된 장막에 안치되기 위하여 다윗성에 입성하는 장면을 묘사한다. 이후 시온산은 성전산으로 변모한다. 솔로몬의 제1성전이 지어졌기 때문이다. 시편 저자의 관점에서 문들

시 22:14-15 나는 물 같이 쏟아졌으며 내 모든 뼈는 어그러졌으며 내 마음은 밀랍 같아서 내 속에서 녹았으며 내 힘이 말라 질그릇 조각 같고 내 혀가 입천장에 붙었나이다 주께서 또 나를 죽음의 진토 속에 두셨나이다 시 22편 서두(1절)는 십자가에 달리신 주님의 탄원과 같다. 주님은 극심한 고통 가운데서 22편을 기억하셨던 거다. 본문 역시 십자가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