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순절(2) 행 9:4-5


행 9:4-5 땅에 엎드러져 들으매 소리가 있어 이르시되 사울아 사울아 네가 어찌하여 나를 박해하느냐 하시거늘 대답하되 주여 누구시니이까 이르시되 나는 네가 박해하는 예수라

교회와 신자를 박해하던 바울은 다메섹에까지 손을 뻗친다. 기독교의 뿌리를 뽑겠다고 마음먹은 바울이 그리로 가는 도중에 신비한 체험을 하게 된다. 홀연한 빛 가운데서 예수님을 만나게 되는 것이다. 그 때 예수님은 왜 네가 나를 박해하느냐 하셨다. 교회와 신자를 핍박하는 것은 예수님을 핍박하는 것과 같다. 바울은 십자가에 달리셨던 그 예수님이 주이심을 알게 된 것이다.

바울 역시 십자가에서 처참하고 무기력하게 죽은 죄수가 구세주일리 없다고 생각했던 사람중의 하나이다. 구약성경에도 명백하게 나무에 달린 자는 저주받은 사람이라 했다(신 21:23). 저주받은 자가 구세주라는 몽매한 교리가 세상을 혼란스럽게 한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이 체험으로 그의 삶을 완전히 뒤집어진다. 이제 바울에게 남은 숙제는 구세주가 왜 십자가에 달렸는지를 파고드는 일이 됐다.

바울은 성경을 깊이 파고들었다. 특히 아라비아 광야에서의 수련기간을 가지면서 대속의 은혜를 담은 십자가의 도를 깊이 깨닫게 되고 그 후로부터 세상에 그 도를 전하기 위해 사도로 나서게 된다. 바울의 다메섹 도상체험은 온전한 회심체험이었고 소명체험이었다. 회심과 소명이 동시에 왔다. 온전한 회심, 즉 중생은 가치관, 인생관, 소명관의 변화를 가져 온다. 은혜가 강하면 어중간해지지 않는다.

바울처럼 깊이 하나님을 경험하고 체험하는 은혜가 우리에게 필요한 이유가 있다. 세상에 흔들리지 않고 세상을 뒤흔드는 사람이 되기 위해서이다. 교리와 신앙지식이 분명 필요하지만 체험이 받쳐주지 못하면 세상과의 사이에서 밀당하면서 힘들어지는 경우도 많다. 바울 역시 다메섹 도상의 체험이 아니었다면 뒤집어지기 어려운 사람 아니지 않은가. 은정에 이 체험적 은총의 부어짐을 간구한다.

*말씀기도

교리와 지식도 불충분한데 체험 조차 약하면 세상에 밀려 휘청거리다가 세월보낼 수 있습니다. 우리에게 이 모두가 충만한 은혜를 부어주시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출애굽기 13:5-6

출 13:5-6 여호와께서 너를 인도하여 가나안 사람과 헷 사람과 아모리 사람과 히위 사람과 여부스 사람의 땅 곧 네게 주시려고 네 조상들에게 맹세하신 바 젖과 꿀이 흐르는 땅에 이르게 하시거든 너는 이 달에 이 예식을 지켜 이레 동안 무교병을 먹고 일곱째 날에는 여호와께 절기를 지키라 출애굽은 아브라함에게 하신 약속이 430년 만에 성취된 사건이다.

출애굽기 12:40-41

출 12:40-41 이스라엘 자손이 애굽에 거주한 지 사백삼십 년이라 사백삼십 년이 끝나는 그 날에 여호와의 군대가 다 애굽 땅에서 나왔은즉 출애굽한 이스라엘은 ‘여호와의 군대’로 불리운다. 하나님은 이스라엘을 군대로 부르셨다. 출애굽 이후로 수많은 싸움이 기다리고 있음을 암시한다. 싸움의 상대는 내면의 불신앙으로부터 외부의 이방족속들까지 다양했다. 사백

출애굽기 12:35-36

출 12:35-36 이스라엘 자손이 모세의 말대로 하여 애굽 사람에게 은금 패물과 의복을 구하매 여호와께서 애굽 사람들에게 이스라엘 백성에게 은혜를 입히게 하사 그들이 구하는 대로 주게 하시므로 그들이 애굽 사람의 물품을 취하였더라 애굽사람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