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도서 3:2


딛 3:2 아무도 비방하지 말며 다투지 말며 관용하며 범사에 온유함을 모든 사람에게 나타낼 것을 기억하게 하라

그레데에는 비방할 일이나 다툴일이 안생기는 곳인가. 세상에 그런 데는 없다. 비방할 일은 비방하는 자와 비방받는 사람 사이에 생긴다. 다투는 일은 다툴만한 근거를 가지고 일어난다. 그런데 바울은 비방하지 말며 다투지 말라 한다. 그럴 일이 있는데 어떻게 그렇게 하지 말라는 말인가. 교회는 연약한 사람들이 모인 곳이지 천사들이 모인 곳이 아니다. 비방과 다툼은 불가피하다. 바울은 지켜내지 못할 멍에를 씌우는 사람인가.

비방하고 다툴 일이 수많은 인간관계 가운데서 성경말씀을 따르려면 구별된 마음이 필요하다. 공감하려는 마음이다. 이 사람은 왜 나한테 이렇게 하는 걸까.. 무슨 사정이 있는 걸까.. 라는 생각을 우선적으로 하는 것이다. 각자의 마음 안에서 이런 작업이 먼저 진행되면 마음 바깥으로 돌출되는 행동을 예방할 수 있다. 그 다음 성령님의 도우심을 구하는 것이다. 수용과 용서는 부패한 본성에 어긋나는 것이기에 자연적으로 되지 않는다. 의지를 다루시는 성령의 역사가 있어야 한다.

그리고는 모든 판정을 주님께 맡기는 것이다. 실제로 우리는 관계에 문제가 생겼을 때 이런 과정을 대부분 생략한다. 공감을 하려거나 쓴뿌리를 제거하기 위해 성령의 도우심을 구하는 일을 소홀히 한다. 상대도 잘못이 있겠지만 정작 자신도 주님의 법을 지키지 않는 잘못을 저지르는 것이다. 상대에게 집중한 생각이 주님의 법을 어기고 있다는 사실을 지나치게 한다. 주님의 법을 지킨다는 것은 생각외로 많은 주의를 요한다. 상대가 잘못되었다 해서 내가 불순종해도 되는 것은 아니다.

*말씀기도

공감의 노력과 관용과 온유가 나타나는 라이프스타일을 구합니다. 주님 닮기 원합니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27:4 내가 여호와께 바라는 한 가지 일 그것을 구하리니 곧 내가 내 평생에 여호와의 집에 살면서 여호와의 아름다움을 바라보며 그의 성전에서 사모하는 그것이라 왕이요 능란한 군지휘관이자 시인이기도 했던 다윗이 가장 바라던 한 가지가 있었다. 그것은 성전에서 여호와의 아름다움을 바라보며 그 안에 거하는 은혜였다. 율법을 지키지 않으면 돌에 맞아 죽던 추

시 26:1-2 내가 나의 완전함에 행하였사오며 흔들리지 아니하고 여호와를 의지하였사오니 여호와여 나를 판단하소서 여호와여 나를 살피시고 시험하사 내 뜻과 내 양심을 단련하소서 본문의 완전함은 성경 원어를 감안할 때 ‘성실함’, ‘순수함’등의 뜻을 가지는 단어다. 즉 무오함이 아니라 신실함을 의미한다. 본문의 배경을 압살롬의 반란 상황으로 추정하는데,

시 25:14 여호와의 친밀하심이 그를 경외하는 자들에게 있음이여 그의 언약을 그들에게 보이시리로다 여호와의 친밀하심으로 하나님의 언약을 본 사람 중 대표주자가 구약에선 아브라함, 신약에선 고넬료다. 사도행전은 고넬료가 ‘하나님을 경외하는 사람’이었음을 밝힌다(10:22). 하나님은 베드로를 그에게 보내어 복음과 성령을 받게 하시며 오래 전부터 약속된 열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