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가복음 15:34


막 15:34 제구시에 예수께서 크게 소리 지르시되 엘리 엘리 라마 사박다니 하시니 이를 번역하면 나의 하나님, 나의 하나님 어찌하여 나를 버리셨나이까 하는 뜻이라

겟세마네에서 마시기를 꺼리셨던 그 쓴 잔에는 죄의 삯만이 아니라 ‘하나님께 버림받음’이라는 초유의 고통도 담겨 있었다. 성자 하나님이 영원 전부터 사랑으로 하나되었던 성부 하나님께로부터 버림받는 이 저주가 예수님에게는 그 무엇보다 혹독한 고통이었다. 피조물에 불과한 인간은 이 고통의 깊이를 대충이라도 헤아릴 수 없다. 아마도 인간이 추정할 수 있는 가장 극한의 저주보다도 훨씬 더 깊은 심연의 고통이라고 보면 될 것이다. 예수님은 나를 위해 이 고통을 걸머지셨다.

이 대속의 은혜가 없었다면 나는 ‘하나님께로부터 영원히 버림받음’의 형을 면하지 못했을 것이다. 성경은 그 고통을 ‘영영히 꺼지지 않는 불못에서의 고통’으로 묘사한다. 그곳은 빛이 없는 흑암의 처소이며 희망이 없는 곳이다. 세상 나라에서도 왕을 대적한 반역자는 끝장이 나고 그 가족들은 종이 되어 온갖 고초를 겪는다. 그 왕이 죽거나 정권이 바뀌면 혹시 복권의 여지가 있거니와 그나마도 기약할 수 없다. 영원한 왕을 대적한 반역자는 영원히 옥에서 풀려날 수 없다. 십자가의 은혜는 이 어마어마한 형을 면하게 한다.

예수님은 죽기 위해서, 버림받기 위해서 이 땅에 오셨다. 십자가에 달리시기까지 어느 누구도 예수님의 마음을 온전히 헤아린 사람이 없었다. 제자들도 십자가 사건 이후 성령을 받고서야 그 깊이를 깨달았다. 오늘 나는 예수님의 마음을 온전히 헤아리고 있다고 할 수 있는가. 예수님이 겪으셨던 ‘하나님께 버림받음’의 깊이를 헤아리며 예수님에게 감사와 위로를 드리는 가난한 심령이 있는가. 옥합을 깨뜨린 여인을 향한 주님의 마음이 기억난다. 나는 주님께 그런 마음을 가지게 하고 있는가.

*말씀기도

끊임없이 고개를 쳐드는 이 자기중심성을 꺾고 주님께 깊은 위로와 감사를 드리는 가난한 영혼이 되기를 소망합니다. 도와주시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27:4 내가 여호와께 바라는 한 가지 일 그것을 구하리니 곧 내가 내 평생에 여호와의 집에 살면서 여호와의 아름다움을 바라보며 그의 성전에서 사모하는 그것이라 왕이요 능란한 군지휘관이자 시인이기도 했던 다윗이 가장 바라던 한 가지가 있었다. 그것은 성전에서 여호와의 아름다움을 바라보며 그 안에 거하는 은혜였다. 율법을 지키지 않으면 돌에 맞아 죽던 추

시 26:1-2 내가 나의 완전함에 행하였사오며 흔들리지 아니하고 여호와를 의지하였사오니 여호와여 나를 판단하소서 여호와여 나를 살피시고 시험하사 내 뜻과 내 양심을 단련하소서 본문의 완전함은 성경 원어를 감안할 때 ‘성실함’, ‘순수함’등의 뜻을 가지는 단어다. 즉 무오함이 아니라 신실함을 의미한다. 본문의 배경을 압살롬의 반란 상황으로 추정하는데,

시 25:14 여호와의 친밀하심이 그를 경외하는 자들에게 있음이여 그의 언약을 그들에게 보이시리로다 여호와의 친밀하심으로 하나님의 언약을 본 사람 중 대표주자가 구약에선 아브라함, 신약에선 고넬료다. 사도행전은 고넬료가 ‘하나님을 경외하는 사람’이었음을 밝힌다(10:22). 하나님은 베드로를 그에게 보내어 복음과 성령을 받게 하시며 오래 전부터 약속된 열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