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가복음 15:34


막 15:34 제구시에 예수께서 크게 소리 지르시되 엘리 엘리 라마 사박다니 하시니 이를 번역하면 나의 하나님, 나의 하나님 어찌하여 나를 버리셨나이까 하는 뜻이라

겟세마네에서 마시기를 꺼리셨던 그 쓴 잔에는 죄의 삯만이 아니라 ‘하나님께 버림받음’이라는 초유의 고통도 담겨 있었다. 성자 하나님이 영원 전부터 사랑으로 하나되었던 성부 하나님께로부터 버림받는 이 저주가 예수님에게는 그 무엇보다 혹독한 고통이었다. 피조물에 불과한 인간은 이 고통의 깊이를 대충이라도 헤아릴 수 없다. 아마도 인간이 추정할 수 있는 가장 극한의 저주보다도 훨씬 더 깊은 심연의 고통이라고 보면 될 것이다. 예수님은 나를 위해 이 고통을 걸머지셨다.

이 대속의 은혜가 없었다면 나는 ‘하나님께로부터 영원히 버림받음’의 형을 면하지 못했을 것이다. 성경은 그 고통을 ‘영영히 꺼지지 않는 불못에서의 고통’으로 묘사한다. 그곳은 빛이 없는 흑암의 처소이며 희망이 없는 곳이다. 세상 나라에서도 왕을 대적한 반역자는 끝장이 나고 그 가족들은 종이 되어 온갖 고초를 겪는다. 그 왕이 죽거나 정권이 바뀌면 혹시 복권의 여지가 있거니와 그나마도 기약할 수 없다. 영원한 왕을 대적한 반역자는 영원히 옥에서 풀려날 수 없다. 십자가의 은혜는 이 어마어마한 형을 면하게 한다.

예수님은 죽기 위해서, 버림받기 위해서 이 땅에 오셨다. 십자가에 달리시기까지 어느 누구도 예수님의 마음을 온전히 헤아린 사람이 없었다. 제자들도 십자가 사건 이후 성령을 받고서야 그 깊이를 깨달았다. 오늘 나는 예수님의 마음을 온전히 헤아리고 있다고 할 수 있는가. 예수님이 겪으셨던 ‘하나님께 버림받음’의 깊이를 헤아리며 예수님에게 감사와 위로를 드리는 가난한 심령이 있는가. 옥합을 깨뜨린 여인을 향한 주님의 마음이 기억난다. 나는 주님께 그런 마음을 가지게 하고 있는가.

*말씀기도

끊임없이 고개를 쳐드는 이 자기중심성을 꺾고 주님께 깊은 위로와 감사를 드리는 가난한 영혼이 되기를 소망합니다. 도와주시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출애굽기 5:17-18

출 5:17-18 바로가 이르되 너희가 게으르다 게으르다 그러므로 너희가 이르기를 우리가 가서 여호와께 제사를 드리자 하는도다 이제 가서 일하라 짚은 너희에게 주지 않을지라도 벽돌은 너희가 수량대로 바칠지니라

출애굽기 5:8-9

출 5:8-9 또 그들이 전에 만든 벽돌 수효대로 그들에게 만들게 하고 감하지 말라 그들이 게으르므로 소리 질러 이르기를 우리가 가서 우리 하나님께 제사를 드리자 하나니 그 사람들의 노동을 무겁게 함으로 수고롭게 하여 그들로 거짓말을 듣지 않게 하라

출애굽기 4:24-26

출 4:24-26 모세가 길을 가다가 숙소에 있을 때에 여호와께서 그를 만나사 그를 죽이려 하신지라 십보라가 돌칼을 가져다가 그의 아들의 포피를 베어 그의 발에 갖다 대며 이르되 당신은 참으로 내게 피 남편이로다 하니 여호와께서 그를 놓아 주시니라 그 때에 십보라가 피 남편이라 함은 할례 때문이었더라 이 본문은 난해구절로 알려져 있지만 핵심은 간단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