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마가복음 15:21


막 15:21 마침 알렉산더와 루포의 아버지인 구레네 사람 시몬이 시골로부터 와서 지나가는데 그들이 그를 억지로 같이 가게 하여 예수의 십자가를 지우고

시몬은 유월절 절기를 지키기 위해 순례차 온 사람으로 우연히 십자가를 지고 가는 예수님을 구경하는 자리에 있게 되었을 것이다. 종종 죄수가 십자가를 지고 가는 중에 힘이 부쳐 중도에 정지하게 되면 로마군병은 그 부근에 있는 사람을 지명하여 대신 십자가를 지게 하는 사역을 시켰다. 당시에 시몬은 재수없게 이 무슨 악운인가 했을 것이다. 말 그대로 그는 억지로 예수님의 십자가를 대신 지게 되었다.

전승에 의하면 시몬은 훗날 교회의 감독이 되어 주님을 섬겼다고 한다. 분명 이 때의 사건이 그에게 전환점이 되었을 것이다. 처음엔 억지로 짊어졌지만 나중에 예수님과 십자가의 은혜에 대해 접하면서 그 일이 얼마나 영광이 되는 일인가를 깨달았을 것이다. 신앙의 길을 걸어갈 때 원치않는 일, 내키지 않는 일을 해야 할 때가 많이 있다. 영적으로는 의미가 있지만 현실적으로는 감당하기 부담이 되어 꺼리는 경우가 적지않은 경우도 많다.

예수님의 십자가는 사랑의 짐이며 영광의 짐이다. 그 짐은 안짊어질 수 있는 짐이었지만 사랑을 이루기 위해, 하나님의 뜻을 이루기 위해 짊어지셨다. 지금도 하나님은 사랑의 수고를 위해, 하나님 뜻의 성취를 위해 나의 시간과 감정과 에너지를 요구하실 때가 있다. 그 때 내 생각을 접고 그 부르심에 응해야 한다. 나의 자기중심성과 편의주의로 인해 자발적인 순종이 안되면 억지로라도 부르셔서 그 짐을 지게 하신다.

시몬은 억지로 했던 그 일로 훗날 초대교회의 VIP가 된다. 예수님의 십자가를 진짜 걸머지다니 그런 영광이 어디 있는가. 본인은 그 일을 두고두고 간증하며 생애의 큰 축복으로 간직했을 것이다. 성령의 감화를 통해서, 혹은 주의 종을 통해서 억지로라도 시키실 때가 있다. 주께서 부르신 일이 맞다면 영광의 맥을 쥐게 되는 복이 있음을 잊어서도 안된다.

*말씀기도

시몬이 억지로 갔던 그 길이 영광의 길이었음을 봅니다. 십자가를 걸머지더라도 늘 저를 부르신 그 부르심을 잊지않게 하사 영광의 맥을 캐게 하시옵소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편 45:1,7ㅣ3월 5일

시 45:1 내 마음이 좋은 말로 왕을 위하여 지은 것을 말하리니 내 혀는 글솜씨가 뛰어난 서기관의 붓끝과 같도다 시 45:7 왕은 정의를 사랑하고 악을 미워하시니 그러므로 하나님 곧 왕의 하나님이 즐거움의 기름을 왕에게 부어 왕의 동료보다 뛰어나게 하셨나이다 왕을 위한 찬양시편이다. 여기서의 왕은 만왕의 왕이신 그리스도를 예표한다. 신자는 그리스도의 신부

시편 44:17ㅣ3월 4일

시 44:17 이 모든 일이 우리에게 임하였으나 우리가 주를 잊지 아니하며 주의 언약을 어기지 아니하였나이다 시 44:26 일어나 우리를 도우소서 주의 인자하심으로 말미암아 우리를 구원하소서 본문은 죄로 인해 심판받는 이스라엘 중에서도 충성을 지킨 ‘남은 자’급에 속한 사람이 드릴 법한 내용이다. 주변 풍조가 주의 언약을 어기는 대세임에도 이들은 주를 잊

시편 43:5ㅣ3월 2일

시 43:5 내 영혼아 네가 어찌하여 낙심하며 어찌하여 내 속에서 불안해 하는가 너는 하나님께 소망을 두라 그가 나타나 도우심으로 말미암아 내 하나님을 여전히 찬송하리로다 사람에겐 두 가지의 불안이 있다. 근원적인 불안과 환경에서 오는 불안이다. 근원적 불안은 창조주와의 불화한 상태에서 온다. 이는 중생을 통해 극복할 수 있다. 환경에서 오는 불안은 생존문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