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마가복음 15:15


막 15:15 빌라도가 무리에게 만족을 주고자 하여 바라바는 놓아 주고 예수는 채찍질하고 십자가에 못 박히게 넘겨 주니라

빌라도는 예수님이 십자가에 못박힐만한 죄인이 아니라는 사실을 직감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십자가형을 선고한다. 그는 그가 총독으로 다스리는 유대인 무리에게 만족을 주는 정치적인 판단을 했다. 그 때로부터 지금까지 무려 이 천년 동안 빌라도는 사도신경에 악명으로 오르내린다. 특정인을 놓고 이렇게 오랜 세월 정죄된 예가 없다. 세상의 구조적인 악이 한 인간을 어떻게 코너로 몰아 세우는지를 잘 보여준 사례다.

인생 길을 가면서 정치적인 판단을 할 때가 있다. 입지를 보존하거나 관계 유지를 위해 정치를 택하는 것이다. 해야 할 말을 하지 않거나, 보아도 못본 척 지내기도 한다. 스스로 연약함을 탓하지만 곧 일상으로 넘어가곤 했던 부끄러움이 있다. 워낙 죄의 세력이 대세인 곳이 이 세상이지만 주님은 우리에게 빛과 소금의 역할을 기대하신다. 꼭 목소리를 높여야 하는 것은 아니다. 있는 그 자리에서 빛을 밝히고 소금처럼 녹아드는 길을 묵묵히 가는 것이다.

주님은 정치인이나 언론인의 길을 가지 않으셨다. 그러나 하나님께서 무엇을 원하시는지, 하나님 앞에서 어떻게 해야 하는지를 보여주셨다. 진리와 사랑으로 사셨다. 무리를 만족케 하려고 사신 것이 아니라 하나님을 만족케 하시려는 삶을 사셨다. 성전을 청결케 하시는 일이 과격하게 비쳤지만 그건 선동이 아니라 하나님을 향한 열심이었다. 그 일이 당신을 사지에 빠트리는 일이 될 줄 아셨지만 움츠리지 않으셨다. 하나님을 사랑하는 마음이 앞섰기 때문이다.

정도에서 벗어난 정치적인 행보는 빌라도처럼 대가를 치루게 한다. 주님 편을 들어야 할지, 무리들 편을 들어야 할지 선택해야 할 때가 빈번하다. 진리를 택하고 사람들 앞에서 하나님을 시인하는 길을 가야한다(마 10:32).

*말씀기도

주님을 따르는 길이 최상이요 최선임을 잊지 않게 하시고 세상적 가치관의 압박과 도전 속에서 무리들이 아니라 주님만을 따르게 하시옵소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요엘 3:21ㅣ2월 29일

욜 3:21 내가 전에는 그들의 피흘림 당한 것을 갚아 주지 아니하였거니와 이제는 갚아 주리니 이는 여호와께서 시온에 거하심이니라 유다가 피를 흘린 이유는 심판때문이다. 심판을 받은 이유는 우상을 숭배했기 때문이다. 우상숭배는 하나님에게 배신이었다. 경고도 있었고 회유도 있었다. 그러나 듣지를 않았다.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심판이 불가피했다. 이 때의 피흘

요엘 3:10-11ㅣ2월 28일

욜 3:10-11 너희는 보습을 쳐서 칼을 만들지어다 낫을 쳐서 창을 만들지어다 약한 자도 이르기를 나는 강하다 할지어다 사면의 민족들아 너희는 속히 와서 모일지어다 여호와여 주의 용사들로 그리로 내려오게 하옵소서 화평의 시대에는 칼을 쳐서 보습을 만들고, 창을 쳐서 낫을 만든다. 그러나 심판의 시대에는 거꾸로다. 싸워야 하고 지켜내어야 하는 시대다. 이해

요엘 2:23ㅣ2월 27일

욜 2:23 시온의 자녀들아 너희는 너희 하나님 여호와로 말미암아 기뻐하며 즐거워할지어다 그가 너희를 위하여 비를 내리시되 이른 비를 너희에게 적당하게 주시리니 이른 비와 늦은 비가 예전과 같을 것이라 욜 2:28 그 후에 내가 내 영을 만민에게 부어 주리니 너희 자녀들이 장래 일을 말할 것이며 너희 늙은이는 꿈을 꾸며 너희 젊은이는 이상을 볼 것이며 회개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