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가복음 14:54


막 14:54 베드로가 예수를 멀찍이 따라 대제사장의 집 뜰 안까지 들어가서 아랫사람들과 함께 앉아 불을 쬐더라

예수께서 체포되어 대제사장의 집으로 이송될 때 일단 몸을 숨겼던 베드로는 이 일이 어떻게 되는지를 보려고 멀찍이 따라갔다. 저 분이 그냥 저렇게 속절없이 당하고만 있지 않을거야.. 뭔가 결정적인 때에 당신이 살기 위해서라도 무슨 일을 일으킬지 모른다.. 하는 생각을 품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그러지 않으면 도망갔던 사람이, 조금 있으면 세 번씩이나 스승을 부인할 사람이 따라 갔을리가 없다.

멀찍이 따라가는 것이 문제다. 그 상태는 주님과 함께 하는 것이 아니다. 주님은 당신과 함께 하지 않는 사람을 헤치는 사람이라고 보신다(눅 11:23). 멀찍이 따라가는 것은 계산 속이 있기 때문이다. 주님과다른 마음을 품었기 때문이다. 나와 주님과의 거리는 어느 정도일까. 멀찍이 따라가고 있는 것은 아닐까. 적어도 내 인생에서 결정적인 때에는 그러지 않았던 거 같다. 결정적인 전환점에서는 번지점프하듯 주님 붙들고 몸을 날렸기 때문이다.

일상의 디테일에서도 주님과 함께 하는 행보가 필요하다. 멀찍이 있을 때 일어나는 일은 그리 좋은 일이 아니다. 그러나 가까이 있으면 평안과 쉼이 있다. 여전히 주님과 나 사이를 비집고 들어와 자리잡으려는 것들이 있다. 자기중심성과 세상에 물들었던 습관성 고정관념이 그렇다. 이를테면 거짓자아이다. 이 놈이 얼마나 만만치 않았으면 성령께서 내 마음에 오시기로 작정하신걸까. 지금 본문의 베드로는 자신의 진정한 실체를 겪으며 그의 인생의 가장 바닥을 향해 가고 있는 중이다.

*말씀기도

성령님을 전적으로 모셔들이고 의지합니다. 성령님의 함께 하심과 도우심이 아니면 멀찍이 따라가다 낭패를 보는 신세를 면치 못할 것입니다. 늘 임마누엘의 날개 아래 거하도록 도와주시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마태복음 5:20

마 5:20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너희 의가 서기관과 바리새인보다 더 낫지 못하면 결코 천국에 들어가지 못하리라 인류 역사상 바리새인보다 율법을 잘 지켜낸 사람은 없다. 그들이 완벽했다는 게 아니라 그들만큼 지켜낸 사람들이 없다는 뜻이다. 10계명과 거기에서 파생된 613가지의 율례를 지키는 데에 목숨을 걸었던 사람들, 마음까지 간수하지 못한 게 결정적

마태복음 4:17

마 4:17 이 때부터 예수께서 비로소 전파하여 이르시되 회개하라 천국이 가까이 왔느니라 하시더라 천국, 즉 하나님의 나라라고 부르는 세계가 있다. 물질계를 포함하면서도 물질계 이상의 영적 세계를 포함한 나라다. 시공을 포함하면서도 영원의 차원을 지닌 어마어마한 세계다. 요한계시록 말미에 그 실체가 묘사된 나라다. 나라가 지닌 결정적 요소를 ‘통치’로 볼

마태복음 4:8-9

마 4:8-9 마귀가 또 그를 데리고 지극히 높은 산으로 가서 천하 만국과 그 영광을 보여 이르되 만일 내게 엎드려 경배하면 이 모든 것을 네게 주리라 아담이 범죄했을 때 하나님께서 아담에게 주신 권세들이 고스란히 마귀에게 넘어갔다. 죄를 짓는 자는 마귀에게 속하게 되었기 때문이다(요일 3:8). 마귀 역시 이런 일이 있었음을 인정했다. 눅 4:5-6 마귀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은혜의정원교회    © GRACE GARDEN CHURCH All Rights Reserved.

우) 12913  경기도 하남시 미사강변중앙로 220 우성미사타워 9층 Tel. 031-796-20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