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마가복음 14:54


막 14:54 베드로가 예수를 멀찍이 따라 대제사장의 집 뜰 안까지 들어가서 아랫사람들과 함께 앉아 불을 쬐더라

예수께서 체포되어 대제사장의 집으로 이송될 때 일단 몸을 숨겼던 베드로는 이 일이 어떻게 되는지를 보려고 멀찍이 따라갔다. 저 분이 그냥 저렇게 속절없이 당하고만 있지 않을거야.. 뭔가 결정적인 때에 당신이 살기 위해서라도 무슨 일을 일으킬지 모른다.. 하는 생각을 품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그러지 않으면 도망갔던 사람이, 조금 있으면 세 번씩이나 스승을 부인할 사람이 따라 갔을리가 없다.

멀찍이 따라가는 것이 문제다. 그 상태는 주님과 함께 하는 것이 아니다. 주님은 당신과 함께 하지 않는 사람을 헤치는 사람이라고 보신다(눅 11:23). 멀찍이 따라가는 것은 계산 속이 있기 때문이다. 주님과다른 마음을 품었기 때문이다. 나와 주님과의 거리는 어느 정도일까. 멀찍이 따라가고 있는 것은 아닐까. 적어도 내 인생에서 결정적인 때에는 그러지 않았던 거 같다. 결정적인 전환점에서는 번지점프하듯 주님 붙들고 몸을 날렸기 때문이다.

일상의 디테일에서도 주님과 함께 하는 행보가 필요하다. 멀찍이 있을 때 일어나는 일은 그리 좋은 일이 아니다. 그러나 가까이 있으면 평안과 쉼이 있다. 여전히 주님과 나 사이를 비집고 들어와 자리잡으려는 것들이 있다. 자기중심성과 세상에 물들었던 습관성 고정관념이 그렇다. 이를테면 거짓자아이다. 이 놈이 얼마나 만만치 않았으면 성령께서 내 마음에 오시기로 작정하신걸까. 지금 본문의 베드로는 자신의 진정한 실체를 겪으며 그의 인생의 가장 바닥을 향해 가고 있는 중이다.

*말씀기도

성령님을 전적으로 모셔들이고 의지합니다. 성령님의 함께 하심과 도우심이 아니면 멀찍이 따라가다 낭패를 보는 신세를 면치 못할 것입니다. 늘 임마누엘의 날개 아래 거하도록 도와주시옵소서.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상 20:13ㅣ5월 23일

왕상 20:13 한 선지자가 이스라엘의 아합 왕에게 나아가서 이르되 여호와의 말씀이 네가 이 큰 무리를 보느냐 내가 오늘 그들을 네 손에 넘기리니 너는 내가 여호와인 줄을 알리라 하셨나이다 아람의 도발로 심란한 아합에게 선지자가 나타나 승리를 예고한다. 그 승리는 하나님으로 인한 승리다. 이 대목에서 아합을 도우시는 하나님의 배려가 어색하게 느껴진다. 호통

열왕기상 20:6ㅣ5월 22일

왕상 20:6 내일 이맘때에 내가 내 신하들을 네게 보내리니 그들이 네 집과 네 신하들의 집을 수색하여 네 눈이 기뻐하는 것을 그들의 손으로 잡아 가져가리라 한지라 아람 왕 벤하닷에게서 조공을 바치라는 요구가 극에 달한다. 아합은 전전긍긍한다. 국내에서 막을 자가 없던 그에게 국외의 강적이 나타난다. 사실 아람은 대대로 숙적이었다. 하나님은 종종 그 아람을

열왕기상 19:15-16ㅣ5월 21일

왕상 19:15-16 여호와께서 그에게 이르시되 너는 네 길을 돌이켜 광야를 통하여 다메섹에 가서 이르거든 하사엘에게 기름을 부어 아람의 왕이 되게 하고 너는 또 님시의 아들 예후에게 기름을 부어 이스라엘의 왕이 되게 하고 또 아벨므홀라 사밧의 아들 엘리사에게 기름을 부어 너를 대신하여 선지자가 되게 하라 하나님의 세미한 음성은 엘리야의 의표를 찔렀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