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가복음 8:15


막 8:15 예수께서 경고하여 이르시되 삼가 바리새인들의 누룩과 헤롯의 누룩을 주의하라 하시니

이스라엘 사람들은 두 종류의 빵을 먹었다. 누룩없는 빵, 즉 무교병과 누룩으로 발효한 빵이다. 특히 유월절을 치룰 때나 제사를 드릴 때는 누룩없는 빵을 사용했다. 누룩을 부정한 것으로 간주하는 것이다. 특히 예수님은 바리새인의 누룩과 헤롯의 누룩을 주의하라 하셨다.

바리새의 누룩은 율법주의를 의미하고 헤롯의 누룩은 세속주의를 상징한다. 율법주의나 세속주의는 모두 거짓자아를 구성하는 핵심요소이다. 하나는 행위를, 다른 하나는 가치관의 타락을 의미한다. 행위는 자신의 노력으로 얻으려는 것으로 은혜의 반대개념이다. 세속주의는 썩어질 것에 중심을 두는 마음을 말한다.

누룩은 부풀어지면서 커지려는 속성을 지닌다. 이것들이 커져가면서 인생을 착각과 혼돈 속에 빠지게 하는 것이다. 목회의 세계에도 이런 누룩은 존재한다. 충성과 헌신도 사랑으로 하지 않으면 얼마든지 행위로 변질될 수 있음을 절감했다. 뜨거운 기도 안에도 헤롯의 누룩이 버젓이 자리잡을 수 있는 것이다. 오늘도 또 내 안의 누룩을 뽑아낸다.

*말씀기도

목회와 사역에도, 간절한 기도에도 누룩이 틈탈 수 있음을 인정합니다. 십자가영성으로 뽑아내게 하시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디모데후서 3:12

딤후 3:12 무릇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경건하게 살고자 하는 자는 박해를 받으리라 신실한 신자는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경건하게 사는 사람이다. 신실한 신자는 세상에서 박해를 받기 쉽다. 그 박해는 은근한 따로부터 왕따, 혹은 비난이나 인신공격 등을 포함한다. 이유는 세상과 다른 길을 가기 때문이다. 야고보는 경건이란 ‘자기를 지켜 세속에 물들지 않는 것

디모데후서 3:1~2

딤후 3:1-2 너는 이것을 알라 말세에 고통하는 때가 이르러 사람들이 자기를 사랑하며 돈을 사랑하며 자랑하며 교만하며 비방하며 부모를 거역하며 감사하지 아니하며 거룩하지 아니하며 바울은 말세가 깊어질 수록 두드러지는 현상을 ‘자기 사랑’으로 본다. 이른바 자기 중심성이다. . 안타깝게도 모든 인간은 아담의 타락 이래, 이런 성향에 물든 세상에 태어나

디모데후서 2:2

딤후 2:2 또 네가 많은 증인 앞에서 내게 들은 바를 충성된 사람들에게 부탁하라 그들이 또 다른 사람들을 가르칠 수 있으리라 복음의 흐름이 네 단계에 걸쳐 이어진다. 바울로부터 디모데에게, 그 다음은 충성된 사람들’에게, 충성된 사람들은 ‘또 다른 사람들’에게 복음을 가르친다. 바울은 사도이고 디모데는 목회자이니 ‘충성된 사람들’은 평신도 리더를 가리키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