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가복음 4:38


막 4:38 예수께서는 고물에서 베개를 베고 주무시더니 제자들이 깨우며 이르되 선생님이여 우리가 죽게 된 것을 돌보지 아니하시나이까 하니

큰 풍랑이 배를 타격하는 위험천만한 상황에서도 예수님은 주무셨다. 말그대로 주무신 것이다. 제자들은 죽게 되었다고 난리를 칠 때 주무셨다. 가족들이 죽게 되었다고, 성도들이 큰 일 났다고, 친구나 지인들이 이제는 끝났다고 아우성치는 상황이 내게 닥쳤을 때 나는 어떻게 반응할까? 생각하기도 부끄럽다. 죽기까지는 안되어도 망신스럽거나 낭패를 보거나 고난을 당하는 상황에 내몰릴 때는 또 어떨까? 그 역시 생각하기도 부끄럽다.

예수께서 그 와중에도 주무실 수 있었던 두 가지를 추정한다면 하나는 아버지를 신뢰하심이었을 것이고, 또 하나는 마음에 거리낌이 없으셨을 터이다. 둘은 같은 맥을 지닌다. 아버지 앞에서 신실하게 사셨기에 아버지와 하나..라는 믿음에서 오는 안정감이 있었을 것이고, 책망받으실 것이 없는 까닭에 어떤 공격에도 겁나지 않으셨을 것이다. 이 둘이 구비되면 하나님 외에는 천하에 겁나는 것이 없게 될 것이다. 나중에 유라굴로라는 광풍 가운데서 바울이 비슷한 모습을 보인다.

문제가 문제이긴 하지만 더 문제는 하나님과의 관계의 질이며, 신앙적 삶의 질이다. 아버지와 연합하며 구별된 거룩의 길을 간다면 두려움은 사라질 것이다. 온전한 사랑은 두려움을 내어 쫓는다. 내 안에 크든 작든 두려움이 존재한다면 두 가지 경우에서 제 발 저리는 부분이 있다고 봐야 한다. 인생을 살면서 여러 곡절을 겪는 과정에서 피해자가 되기도 하고 가해자가 되기도 한다. 피해를 입었을 땐 피해의식에서 오는 두려움이, 가해했을 때는 죄의식에서 오는 두려움이 스스로 맥을 못추리게 한다.

지금부터라도 인격적 연합의 은총을 구하며 거룩으로 구별된 삶을 살아야한다. 큰 풍랑 중에서도 결국은 반석처럼 버티며 돌파를 해내게 될 것이다.

*말씀기도

예수님처럼 저도 ‘아버지와 나는 하나이다.’라고 말 할 수 있게 하시옵고, 세상과 구별된 길을 꿋꿋이 걷게 하시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고전 10:13 사람이 감당할 시험 밖에는 너희가 당한 것이 없나니 오직 하나님은 미쁘사 너희가 감당하지 못할 시험 당함을 허락하지 아니하시고 시험 당할 즈음에 또한 피할 길을 내사 너희로 능히 감당하게 하시느니라 앞서 바울은 출애굽 1세대에게 일어난 슬픈 일들을 언급했다. 그들은 전무후무한 기적들을 체험했음에도 광야에서 자주 시험에 들었다. 빈번하게 일어

고전 9:25 이기기를 다투는 자마다 모든 일에 절제하나니 그들은 썩을 승리자의 관을 얻고자 하되 우리는 썩지 아니할 것을 얻고자 하노라 금메달을 바라보며 훈련하는 선수들의 공통점은 절제다. 식생활의 절제, 시간관리의 절제, 멘탈의 절제, 심지어 운동량의 절제에 이르기까지 그 폭은 상당히 넓다. 절제가 안 된다는 것은 본능에 무릎꿇는 것을 의미한다. 사실상

고전 8:12-13 이같이 너희가 형제에게 죄를 지어 그 약한 양심을 상하게 하는 것이 곧 그리스도에게 죄를 짓는 것이니라 그러므로 만일 음식이 내 형제를 실족하게 한다면 나는 영원히 고기를 먹지 아니하여 내 형제를 실족하지 않게 하리라 다신교 사회였던 고린도에는 우상제사에 드려진 음식들이 시장에 나돌았고, 비신자의 집에 초청받을 경우 그 집에서 섬기는 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