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가복음 4:38


막 4:38 예수께서는 고물에서 베개를 베고 주무시더니 제자들이 깨우며 이르되 선생님이여 우리가 죽게 된 것을 돌보지 아니하시나이까 하니

큰 풍랑이 배를 타격하는 위험천만한 상황에서도 예수님은 주무셨다. 말그대로 주무신 것이다. 제자들은 죽게 되었다고 난리를 칠 때 주무셨다. 가족들이 죽게 되었다고, 성도들이 큰 일 났다고, 친구나 지인들이 이제는 끝났다고 아우성치는 상황이 내게 닥쳤을 때 나는 어떻게 반응할까? 생각하기도 부끄럽다. 죽기까지는 안되어도 망신스럽거나 낭패를 보거나 고난을 당하는 상황에 내몰릴 때는 또 어떨까? 그 역시 생각하기도 부끄럽다.

예수께서 그 와중에도 주무실 수 있었던 두 가지를 추정한다면 하나는 아버지를 신뢰하심이었을 것이고, 또 하나는 마음에 거리낌이 없으셨을 터이다. 둘은 같은 맥을 지닌다. 아버지 앞에서 신실하게 사셨기에 아버지와 하나..라는 믿음에서 오는 안정감이 있었을 것이고, 책망받으실 것이 없는 까닭에 어떤 공격에도 겁나지 않으셨을 것이다. 이 둘이 구비되면 하나님 외에는 천하에 겁나는 것이 없게 될 것이다. 나중에 유라굴로라는 광풍 가운데서 바울이 비슷한 모습을 보인다.

문제가 문제이긴 하지만 더 문제는 하나님과의 관계의 질이며, 신앙적 삶의 질이다. 아버지와 연합하며 구별된 거룩의 길을 간다면 두려움은 사라질 것이다. 온전한 사랑은 두려움을 내어 쫓는다. 내 안에 크든 작든 두려움이 존재한다면 두 가지 경우에서 제 발 저리는 부분이 있다고 봐야 한다. 인생을 살면서 여러 곡절을 겪는 과정에서 피해자가 되기도 하고 가해자가 되기도 한다. 피해를 입었을 땐 피해의식에서 오는 두려움이, 가해했을 때는 죄의식에서 오는 두려움이 스스로 맥을 못추리게 한다.

지금부터라도 인격적 연합의 은총을 구하며 거룩으로 구별된 삶을 살아야한다. 큰 풍랑 중에서도 결국은 반석처럼 버티며 돌파를 해내게 될 것이다.

*말씀기도

예수님처럼 저도 ‘아버지와 나는 하나이다.’라고 말 할 수 있게 하시옵고, 세상과 구별된 길을 꿋꿋이 걷게 하시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출애굽기 14:4

출 14:4 내가 바로의 마음을 완악하게 한즉 바로가 그들의 뒤를 따르리니 내가 그와 그의 온 군대로 말미암아 영광을 얻어 애굽 사람들이 나를 여호와인 줄 알게 하리라 하시매 무리가 그대로 행하니라 출애굽한 이스라엘이 이상하게도 바닷가에 장막을 치자 바로가 군대를 동원한다. 상식적으로는 이스라엘이 말도 안되는 자살행위를 한 것과 같다. 바로는 독 안에 든

출애굽기 13:5-6

출 13:5-6 여호와께서 너를 인도하여 가나안 사람과 헷 사람과 아모리 사람과 히위 사람과 여부스 사람의 땅 곧 네게 주시려고 네 조상들에게 맹세하신 바 젖과 꿀이 흐르는 땅에 이르게 하시거든 너는 이 달에 이 예식을 지켜 이레 동안 무교병을 먹고 일곱째 날에는 여호와께 절기를 지키라 출애굽은 아브라함에게 하신 약속이 430년 만에 성취된 사건이다.

출애굽기 12:40-41

출 12:40-41 이스라엘 자손이 애굽에 거주한 지 사백삼십 년이라 사백삼십 년이 끝나는 그 날에 여호와의 군대가 다 애굽 땅에서 나왔은즉 출애굽한 이스라엘은 ‘여호와의 군대’로 불리운다. 하나님은 이스라엘을 군대로 부르셨다. 출애굽 이후로 수많은 싸움이 기다리고 있음을 암시한다. 싸움의 상대는 내면의 불신앙으로부터 외부의 이방족속들까지 다양했다. 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