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마가복음 4:38


막 4:38 예수께서는 고물에서 베개를 베고 주무시더니 제자들이 깨우며 이르되 선생님이여 우리가 죽게 된 것을 돌보지 아니하시나이까 하니

큰 풍랑이 배를 타격하는 위험천만한 상황에서도 예수님은 주무셨다. 말그대로 주무신 것이다. 제자들은 죽게 되었다고 난리를 칠 때 주무셨다. 가족들이 죽게 되었다고, 성도들이 큰 일 났다고, 친구나 지인들이 이제는 끝났다고 아우성치는 상황이 내게 닥쳤을 때 나는 어떻게 반응할까? 생각하기도 부끄럽다. 죽기까지는 안되어도 망신스럽거나 낭패를 보거나 고난을 당하는 상황에 내몰릴 때는 또 어떨까? 그 역시 생각하기도 부끄럽다.

예수께서 그 와중에도 주무실 수 있었던 두 가지를 추정한다면 하나는 아버지를 신뢰하심이었을 것이고, 또 하나는 마음에 거리낌이 없으셨을 터이다. 둘은 같은 맥을 지닌다. 아버지 앞에서 신실하게 사셨기에 아버지와 하나..라는 믿음에서 오는 안정감이 있었을 것이고, 책망받으실 것이 없는 까닭에 어떤 공격에도 겁나지 않으셨을 것이다. 이 둘이 구비되면 하나님 외에는 천하에 겁나는 것이 없게 될 것이다. 나중에 유라굴로라는 광풍 가운데서 바울이 비슷한 모습을 보인다.

문제가 문제이긴 하지만 더 문제는 하나님과의 관계의 질이며, 신앙적 삶의 질이다. 아버지와 연합하며 구별된 거룩의 길을 간다면 두려움은 사라질 것이다. 온전한 사랑은 두려움을 내어 쫓는다. 내 안에 크든 작든 두려움이 존재한다면 두 가지 경우에서 제 발 저리는 부분이 있다고 봐야 한다. 인생을 살면서 여러 곡절을 겪는 과정에서 피해자가 되기도 하고 가해자가 되기도 한다. 피해를 입었을 땐 피해의식에서 오는 두려움이, 가해했을 때는 죄의식에서 오는 두려움이 스스로 맥을 못추리게 한다.

지금부터라도 인격적 연합의 은총을 구하며 거룩으로 구별된 삶을 살아야한다. 큰 풍랑 중에서도 결국은 반석처럼 버티며 돌파를 해내게 될 것이다.

*말씀기도

예수님처럼 저도 ‘아버지와 나는 하나이다.’라고 말 할 수 있게 하시옵고, 세상과 구별된 길을 꿋꿋이 걷게 하시옵소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요엘 3:21ㅣ2월 29일

욜 3:21 내가 전에는 그들의 피흘림 당한 것을 갚아 주지 아니하였거니와 이제는 갚아 주리니 이는 여호와께서 시온에 거하심이니라 유다가 피를 흘린 이유는 심판때문이다. 심판을 받은 이유는 우상을 숭배했기 때문이다. 우상숭배는 하나님에게 배신이었다. 경고도 있었고 회유도 있었다. 그러나 듣지를 않았다.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심판이 불가피했다. 이 때의 피흘

요엘 3:10-11ㅣ2월 28일

욜 3:10-11 너희는 보습을 쳐서 칼을 만들지어다 낫을 쳐서 창을 만들지어다 약한 자도 이르기를 나는 강하다 할지어다 사면의 민족들아 너희는 속히 와서 모일지어다 여호와여 주의 용사들로 그리로 내려오게 하옵소서 화평의 시대에는 칼을 쳐서 보습을 만들고, 창을 쳐서 낫을 만든다. 그러나 심판의 시대에는 거꾸로다. 싸워야 하고 지켜내어야 하는 시대다. 이해

요엘 2:23ㅣ2월 27일

욜 2:23 시온의 자녀들아 너희는 너희 하나님 여호와로 말미암아 기뻐하며 즐거워할지어다 그가 너희를 위하여 비를 내리시되 이른 비를 너희에게 적당하게 주시리니 이른 비와 늦은 비가 예전과 같을 것이라 욜 2:28 그 후에 내가 내 영을 만민에게 부어 주리니 너희 자녀들이 장래 일을 말할 것이며 너희 늙은이는 꿈을 꾸며 너희 젊은이는 이상을 볼 것이며 회개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