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하 34:21


대하 34:21 너희는 가서 나와 및 이스라엘과 유다의 남은 자들을 위하여 이 발견한 책의 말씀에 대하여 여호와께 물으라 우리 조상들이 여호와의 말씀을 지키지 아니하고 이 책에 기록된 모든 것을 준행하지 아니하였으므로 여호와께서 우리에게 쏟으신 진노가 크도다 하니라

요시야의 개혁과정에서 성전에 보관해두었던 율법책이 발견된다. 요시야는 그 ‘발견한 책의 말씀’을 공포하고 거기에 기록된 하나님의 법을 따라 살지 못했던 허물을 지적한다. 말씀을 덮어두니 하나님의 법을 모르게 되고 하나님의 법을 모르는 상태에서 범법을 하게 되고 범법을 하게되니 하나님의 진노를 피할 수 없었다. 말씀에 무지하면 세상 풍조를 따를 수 밖에 없는데 세상풍조의 근원이 불순하다.

엡 2:2-3 그 때에 너희는 그 가운데서 행하여 이 세상 풍조를 따르고 공중의 권세 잡은 자를 따랐으니 곧 지금 불순종의 아들들 가운데서 역사하는 영이라 전에는 우리도 다 그 가운데서 우리 육체의 욕심을 따라 지내며 육체와 마음의 원하는 것을 하여 다른 이들과 같이 본질상 진노의 자녀이었더니

지금 내가 겪는 고난 중 이유를 모르는 어떤 고난은 세상풍조를 따른 까닭에서 온 것도 있을 것이다. 말씀에 대한 무지요, 하나님의 뜻과 법에 대한 무지로 인한 잘못인 것이다. 따라서 해법은 말씀으로 돌아가는데 있다. 하나님의 법은 세상의 실정법보다, 자연법보다 상위의 법이다. 실정법도 잘모르고 행하면 대가를 치룬다. 몰랐다는 변명이 통하지 않는다. 그러나 실정법을 잘 알고 잘 다루면 어려움을 피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큰 유익도 거둘 수 있다. 변호사들이 그 수혜자들이다.

하나님의 책은 파묻혔다 발견되어서는 안되는 것이다. 늘 목전에 펼쳐져 있어야 한다. 발견되는 것은 나 자신이어야 한다. 말씀의 빛에 내 안의 죄가 발견되고 연약함이 발견되거나 아니면 주께서 심으신 강점이나 달란트, 계획이 발견되어져야 한다.

*말씀기도

하나님 말씀만이 아니라 말씀 안에 담긴 하나님의 마음도 온전히 헤아리기를 원합니다. 마음에 합한 영성을 지니게 하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전 1:2-3 전도자가 이르되 헛되고 헛되며 헛되고 헛되니 모든 것이 헛되도다 해 아래에서 수고하는 모든 수고가 사람에게 무엇이 유익한가 전도자는 해 아래의 것들이 헛되며 무익하다고 말한다. 상식의 세계에서도 수용되는 말이다. 특히 죽음의 문제에서 그렇다. 무신론적 실존주의자들은 묻는다. 이렇게 죽을 걸 무엇 때문에 사는가. 무신론자가 아니더라도 고난에

시 41:1-3 가난한 자를 보살피는 자에게 복이 있음이여 재앙의 날에 여호와께서 그를 건지시리로다 여호와께서 그를 지키사 살게 하시리니 그가 이 세상에서 복을 받을 것이라 주여 그를 그 원수들의 뜻에 맡기지 마소서 여호와께서 그를 병상에서 붙드시고 그가 누워 있을 때마다 그의 병을 고쳐 주시나이다 하나님의 구도는 가난한 자와 부한 자가 아니라 가난한

시 40:11-12 여호와여 주의 긍휼을 내게서 거두지 마시고 주의 인자와 진리로 나를 항상 보호하소서 수많은 재앙이 나를 둘러싸고 나의 죄악이 나를 덮치므로 우러러볼 수도 없으며 죄가 나의 머리털보다 많으므로 내가 낙심하였음이니이다 죄가 머리털보다 많다는 본문의 고백은 남의 이야기가 아니다. 생각이 여기에 미치면 낙심이 무거운 납덩이처럼 마음을 누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