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역대하 32:1


대하 32:1 이 모든 충성된 일을 한 후에 앗수르 왕 산헤립이 유다에 들어와서 견고한 성읍들을 향하여 진을 치고 쳐서 점령하고자 한지라

히스기야가 대대적인 종교개혁을 잘 마쳤을 때 앗수르 왕 산헤립이 유다를 침공한다. 앗수르의 군사력은 막강했고 악명은 높았다. 이미 북이스라엘은 초토화된지 오래였다. 충성된 일을 했는데 나라의 운명이 백척간두에 걸리는 심각한 문제가 닥쳤다. 인생은 이럴 수 있다. 아니 충성했는데 왜...? 라는 질문은 우문이다. 절대 문제를 환영하는 것은 아니지만 얼마든지 문제가 일어날 수 있는 것이 인생이다.

이에 대한 히스기야의 반응은 본이 된다. 그는 백성들을 위로하고 격려하면서 ‘우리와 함께 하시는 이’가 산헤립의 군대보다 크다 하면서 군사적인 방어조치를 취한다. 하나님을 의지하고 기도할 뿐만 아니라 필요한 대책을 구체적으로 강구했다. 영적인 대책과 현실적인 대책, 모두를 구사한 것이다. 하나님께서 하실 일이 있고 내가 해야 할 일이 있다. 하나님이 도우시지 않으면 아무 것도 안될 것처럼 기도해야하고, 내가 하지 않으면 아무 것도 안될 것처럼 최선을 다해야 한다.

산헤립이 때와 상대를 잘못 골랐다. 하필 종교개혁한 때였고 하필 신실한 히스기야였다. 하나님께 충성하는 사람은 건드리는게 아니다. 그와 함께 하시는 하나님도 건드리는 것과 같이 되기 때문이다. 산헤립은 스스로 무덤을 판 꼴이 되었다. 산헤립은 가지가지 종류의 심각한 문제를 상징한다. 하나님을 향한 충성을 다져야겠다. 어떤 문제든 결국은 넘게 될 것이다. 내가 충성한 그 하나님은 어떤 문제보다 크시기 때문이다.

*말씀기도

충성된 길을 가기를 원합니다. 일관되게 충성하기를 원합니다. 죽도록 충성하겠습니다.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하 2:9ㅣ6월 21일

왕하 2:9 건너매 엘리야가 엘리사에게 이르되 나를 네게서 데려감을 당하기 전에 내가 네게 어떻게 할지를 구하라 엘리사가 이르되 당신의 성령이 하시는 역사가 갑절이나 내게 있게 하소서 하는지라 엘리야는 승천하고 엘리사가 뒤를 잇는다. 선지자가 계속 세워진다는 것은 하나님께서 여전히 기회를 주신다는 뜻이다. 선지자는 하나님의 길에서 벗어난 이들을 바른 길로

열왕기하 1:9-10ㅣ6월 20일

왕하 1:9-10 이에 오십부장과 그의 군사 오십 명을 엘리야에게로 보내매 그가 엘리야에게로 올라가 본즉 산 꼭대기에 앉아 있는지라 그가 엘리야에게 이르되 하나님의 사람이여 왕의 말씀이 내려오라 하셨나이다 엘리야가 오십부장에게 대답하여 이르되 내가 만일 하나님의 사람이면 불이 하늘에서 내려와 너와 너의 오십 명을 사를지로다 하매 불이 곧 하늘에서 내려와

열왕기하 1:2-3ㅣ6월 19일

왕하 1:2-3 아하시야가 사마리아에 있는 그의 다락 난간에서 떨어져 병들매 사자를 보내며 그들에게 이르되 가서 에그론의 신 바알세붑에게 이 병이 낫겠나 물어 보라 하니라 여호와의 사자가 디셉 사람 엘리야에게 이르되 너는 일어나 올라가서 사마리아 왕의 사자를 만나 그에게 이르기를 이스라엘에 하나님이 없어서 너희가 에그론의 신 바알세붑에게 물으러 가느냐 북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