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하 32:1


대하 32:1 이 모든 충성된 일을 한 후에 앗수르 왕 산헤립이 유다에 들어와서 견고한 성읍들을 향하여 진을 치고 쳐서 점령하고자 한지라

히스기야가 대대적인 종교개혁을 잘 마쳤을 때 앗수르 왕 산헤립이 유다를 침공한다. 앗수르의 군사력은 막강했고 악명은 높았다. 이미 북이스라엘은 초토화된지 오래였다. 충성된 일을 했는데 나라의 운명이 백척간두에 걸리는 심각한 문제가 닥쳤다. 인생은 이럴 수 있다. 아니 충성했는데 왜...? 라는 질문은 우문이다. 절대 문제를 환영하는 것은 아니지만 얼마든지 문제가 일어날 수 있는 것이 인생이다.

이에 대한 히스기야의 반응은 본이 된다. 그는 백성들을 위로하고 격려하면서 ‘우리와 함께 하시는 이’가 산헤립의 군대보다 크다 하면서 군사적인 방어조치를 취한다. 하나님을 의지하고 기도할 뿐만 아니라 필요한 대책을 구체적으로 강구했다. 영적인 대책과 현실적인 대책, 모두를 구사한 것이다. 하나님께서 하실 일이 있고 내가 해야 할 일이 있다. 하나님이 도우시지 않으면 아무 것도 안될 것처럼 기도해야하고, 내가 하지 않으면 아무 것도 안될 것처럼 최선을 다해야 한다.

산헤립이 때와 상대를 잘못 골랐다. 하필 종교개혁한 때였고 하필 신실한 히스기야였다. 하나님께 충성하는 사람은 건드리는게 아니다. 그와 함께 하시는 하나님도 건드리는 것과 같이 되기 때문이다. 산헤립은 스스로 무덤을 판 꼴이 되었다. 산헤립은 가지가지 종류의 심각한 문제를 상징한다. 하나님을 향한 충성을 다져야겠다. 어떤 문제든 결국은 넘게 될 것이다. 내가 충성한 그 하나님은 어떤 문제보다 크시기 때문이다.

*말씀기도

충성된 길을 가기를 원합니다. 일관되게 충성하기를 원합니다. 죽도록 충성하겠습니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37:34 여호와를 바라고 그의 도를 지키라 그리하면 네가 땅을 차지하게 하실 것이라 악인이 끊어질 때에 네가 똑똑히 보리로다 하나님의 도는 하나님에게 피하는 자의 방패가 된다(시 18:30). 그 도를 지킴이 하나님의 날개 아래에 들어가게 하기 때문이다. 하나님의 도를 지킨다는 것은 하나님의 법을 따라 행하는 것을 말한다. 하나님이 사랑이시기에 사랑의

시 37:7-9 여호와 앞에 잠잠하고 참고 기다리라 자기 길이 형통하며 악한 꾀를 이루는 자 때문에 불평하지 말지어다분을 그치고 노를 버리며 불평하지 말라 오히려 악을 만들 뿐이라 진실로 악을 행하는 자들은 끊어질 것이나 여호와를 소망하는 자들은 땅을 차지하리로다 세상은 악한 꾀를 시도하는 자들이 즐비하다. 종종 그들의 시도는 형통한 것처럼 보일 때도 많다

시 36:7-8 하나님이여 주의 인자하심이 어찌 그리 보배로우신지요 사람들이 주의 날개 그늘 아래에 피하나이다 그들이 주의 집에 있는 살진 것으로 풍족할 것이라 주께서 주의 복락의 강물을 마시게 하시리이다 주의 인자하심이 보배처럼 여겨지는 마음이 귀하다. 이는 긍휼어린 아가페, 즉 은혜를 말한다. 은혜가 귀히 여겨지지 않는 마음은 다른 것을 보배로 여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