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큐티ㅣ대하 30:18


대하 30:18 에브라임과 므낫세와 잇사갈과 스불론의 많은 무리는 자기들을 깨끗하게 하지 아니하고 유월절 양을 먹어 기록한 규례를 어긴지라 히스기야가 그들을 위하여 기도하여 이르되 선하신 여호와여 사하옵소서

유월절 양을 먹는 의식에 참가하려면 부정한 자는 모세의 규례대로 먼저 정결예식을 행해야 했다. 그런데 북왕국에서 온 사람들 중에 부정한 사람들이 있었음에도 정결례를 행하지않고 의식에 참가했음이 보고되자 히스기야는 그들에 대한 정죄보다 그들을 대신한 중보에 힘쓴다. 히스기야의 영성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공동체 중 누군가가 정석에 안맞는 일을 했을 때 먼저 정죄하기가 쉬운게 우리다. 히스기야는 그런 수준을 넘어선 포용의 영성을 보여준다. 아마 보발군의 선포를 듣고 유월절에 참가하겠다고 예루살렘을 찾은 정성을 우선적으로 고려했을 가능성이 크다. 상대의 입장을 먼저 헤아리는 마음이 분란을 잠재우고 하나님의 용서를 끌어냈으며 그 결과 절기가 잘 치루어지게 되었다.

리더의 중보가 사죄와 회복을 가져오고 유종의 미를 거두게 했음을 보면서 중보의 직임을 잘 감당하리라 마음먹는다. 정죄하기는 쉽지만 마음을 담아 중보하기는 어렵다. 그걸 잘 해내야겠다. 중보하며 바로 가게 할 때 모두에게 덕이 되는 것이다. 가정에서 교회에서 정석에 벗어나는 일이 생길 때 무엇부터 해야할지 한 수 배웠다.

*말씀기도

히스기야처럼 예수님 영성 닮은 중보자가 되기를 소원합니다. 늘 역지사지의 마음을 가지게 하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출애굽기 5:17-18

출 5:17-18 바로가 이르되 너희가 게으르다 게으르다 그러므로 너희가 이르기를 우리가 가서 여호와께 제사를 드리자 하는도다 이제 가서 일하라 짚은 너희에게 주지 않을지라도 벽돌은 너희가 수량대로 바칠지니라

출애굽기 5:8-9

출 5:8-9 또 그들이 전에 만든 벽돌 수효대로 그들에게 만들게 하고 감하지 말라 그들이 게으르므로 소리 질러 이르기를 우리가 가서 우리 하나님께 제사를 드리자 하나니 그 사람들의 노동을 무겁게 함으로 수고롭게 하여 그들로 거짓말을 듣지 않게 하라

출애굽기 4:24-26

출 4:24-26 모세가 길을 가다가 숙소에 있을 때에 여호와께서 그를 만나사 그를 죽이려 하신지라 십보라가 돌칼을 가져다가 그의 아들의 포피를 베어 그의 발에 갖다 대며 이르되 당신은 참으로 내게 피 남편이로다 하니 여호와께서 그를 놓아 주시니라 그 때에 십보라가 피 남편이라 함은 할례 때문이었더라 이 본문은 난해구절로 알려져 있지만 핵심은 간단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