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매일 큐티 18-12-05


대하 25:14-15 아마샤가 에돔 사람들을 죽이고 돌아올 때에 세일 자손의 신들을 가져와서 자기의 신으로 세우고 그것들 앞에 경배하며 분향한지라 그러므로 여호와께서 아마샤에게 진노하사 한 선지자를 그에게 보내시니 그가 이르되 저 백성의 신들이 그들의 백성을 왕의 손에서 능히 구원하지 못하였거늘 왕은 어찌하여 그 신들에게 구하나이까 하며

말도 안되는 일이 벌어졌다. 거금을 포기하고 북이스라엘군대를 돌려보냈던 사람이 하나님의 도움으로 승리한 후에 오히려 패배한 에돔의 우상을 자기의 신으로 세우는 일이 벌어진 것이다. 심지어 그를 지적한 선지자의 권면조차 거절한다. 이를 통해 선지자는 하나님이 아마샤를 버리셨음을 깨달았다. 25절을 보면 이후에도 15년을 더 생존했지만 그는 결국 반역자의 손에 죽임을 당한다.

대물림을 통해 스며든 우상숭배의 관습과 승리하는 과정에서 스며든 교만이 이런 어처구니없는 일을 저지르게 만들었다. 아마샤는 타락한 인간의 부패함이 얼마나 뿌리가 깊은지를 보여준다. 세상적 소욕과 섣부른 자신감이 하나님의 존재를 거침없이 외면하게 만든 것이다. 아마샤의 행위는 황당하기 짝이 없지만 종종 감사를 잊어버리는 나의 모습에서 살짝 그 편린을 발견한다.

크고 작은 일상에서 받는 하나님의 보호하심과 도우심이 적지않음에도 감사보다는 아쉬움이, 찬양보다는 탄식이 더 많을 때가 종종 있다. 아담의 유전에서 오는 세속적가치관과 부패한 죄성이 고개를 쳐들어 아마샤처럼 황당하게까지는 안해도 주의 영과 다른 마음의 길을 가게 할 때가 있다. 가지말아야 하는 길이다. 하나님에게서 먼 사람은 감사와 찬양이 없다. 감사와 찬양이 약해질 때 주의해야 한다.

*말씀기도

아마샤를 통해 이렇게 사람이 어처구니 없을 수 있음을 보면서 각성합니다. 감사와 찬양으로 주님 곁을 떠나지 않도록 종의 영혼을 간수하여 주시옵소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열왕기상 5:3-4ㅣ4월 13일

왕상 5:3-4 당신도 알거니와 내 아버지 다윗이 사방의 전쟁으로 말미암아 그의 하나님 여호와의 이름을 위하여 성전을 건축하지 못하고 여호와께서 그의 원수들을 그의 발바닥 밑에 두시기를 기다렸나이다 이제 내 하나님 여호와께서 내게 사방의 태평을 주시매 원수도 없고 재앙도 없도다 다윗은 전장에서 피를 많이 본 까닭으로 성전건축을 할 수 없었다. 대신 성전을

열왕기상 4:29-30ㅣ4월 12일

왕상 4:29-30 하나님이 솔로몬에게 지혜와 총명을 심히 많이 주시고 또 넓은 마음을 주시되 바닷가의 모래 같이 하시니 솔로몬의 지혜가 동쪽 모든 사람의 지혜와 애굽의 모든 지혜보다 뛰어난지라 애굽의 지혜는 탁월했다. 오늘날로 치면 수퍼파워인 미국에 비할 수 있다. 애굽의 지혜보다 뛰어났다는 것은 최고의 찬사다. 지혜는 삶을 윤택하게 하고 형통하게 하지만

열왕기상 4:4-6ㅣ4월 11일

왕상 4:4-6 여호야다의 아들 브나야는 군사령관이요 사독과 아비아달은 제사장이요 나단의 아들 아사리아는 지방 관장의 두령이요 나단의 아들 사붓은 제사장이니 왕의 벗이요 아히살은 궁내대신이요 압다의 아들 아도니람은 노동 감독관이더라 솔로몬의 인사 배치에 관한 내용이 소개된다. 공동체의 안정과 성장은 은사배치와 팀웤이 핵심이다. 은사는 사역을 즐거이 행하게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