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큐티 18-11-3


대하 7:1 솔로몬이 기도를 마치매 불이 하늘에서부터 내려와서 그 번제물과 제물들을 사르고 여호와의 영광이 그 성전에 가득하니

솔로몬의 성전봉헌에 하나님은 불로 화답하셨다. 그 불은 번제물과 제물들을 살랐다. 제사장들은 놋제단에 제물들을 올려놓고 하늘을 우러렀다. 이제 처음 제단을 사용하는 시점에서 사람이 만든 불이 아니라 하늘에서 내리는 불을 대망했다. 이 광경은 광야에서 세워진 성막 봉헌을 기억나게 한다.

레 9:23-24 모세와 아론이 회막에 들어갔다가 나와서 백성에게 축복하매 여호와의 영광이 온 백성에게 나타나며 불이 여호와 앞에서 나와 제단 위의 번제물과 기름을 사른지라 온 백성이 이를 보고 소리 지르며 엎드렸더라

하늘의 불이 있고 사람이 만든 불이 있다. 아론의 아들 나답과 아비후는 다른 불로 분향하다가 징계를 받았다. 하늘의 불은 여호와의 영광과 함께 역사한다. 영광은 그 불을 보증한다. 여호와의 영광이 드려지는 곳, 그 영광이 나타나는 곳이 불이 임하는 곳이다.

나는 하나님께 영광을 드리고 있는가를 살핀다. 어떻게 할 때 영광이 되는가. 내 삶에 하나님께 영광이 되지 않는 것은 어떤 것인가. 솔로몬의 성전건축은 2대에 걸친 최상의 노력이 기울어진 곳이다. 최상의 노력이 기울어진 곳에 불이 임하고 영광도 임할 수 있다.

*말씀기도

매사에 하나님의 영광에 초점을 맞춘 생각과 생활을 이루게 하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전 1:2-3 전도자가 이르되 헛되고 헛되며 헛되고 헛되니 모든 것이 헛되도다 해 아래에서 수고하는 모든 수고가 사람에게 무엇이 유익한가 전도자는 해 아래의 것들이 헛되며 무익하다고 말한다. 상식의 세계에서도 수용되는 말이다. 특히 죽음의 문제에서 그렇다. 무신론적 실존주의자들은 묻는다. 이렇게 죽을 걸 무엇 때문에 사는가. 무신론자가 아니더라도 고난에

시 41:1-3 가난한 자를 보살피는 자에게 복이 있음이여 재앙의 날에 여호와께서 그를 건지시리로다 여호와께서 그를 지키사 살게 하시리니 그가 이 세상에서 복을 받을 것이라 주여 그를 그 원수들의 뜻에 맡기지 마소서 여호와께서 그를 병상에서 붙드시고 그가 누워 있을 때마다 그의 병을 고쳐 주시나이다 하나님의 구도는 가난한 자와 부한 자가 아니라 가난한

시 40:11-12 여호와여 주의 긍휼을 내게서 거두지 마시고 주의 인자와 진리로 나를 항상 보호하소서 수많은 재앙이 나를 둘러싸고 나의 죄악이 나를 덮치므로 우러러볼 수도 없으며 죄가 나의 머리털보다 많으므로 내가 낙심하였음이니이다 죄가 머리털보다 많다는 본문의 고백은 남의 이야기가 아니다. 생각이 여기에 미치면 낙심이 무거운 납덩이처럼 마음을 누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