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매일 큐티 18-10-30


대하 4:2 또 놋을 부어 바다를 만들었으니 지름이 십 규빗이요 그 모양이 둥글며 그 높이는 다섯 규빗이요 주위는 삼십 규빗 길이의 줄을 두를 만하며

놋바다의 크기를 미터로 환산하면 둘레가 대략 13.5m에 직경이 4.5m, 높이가 2.3m 크기로 그 무게만도 25톤에서 30톤 정도되었을 것으로 추정한다. 놋바다에 담긴 물은 제사장의 수족을 씻는 용도로 사용되었다. 성소에 들어가기 전, 제사장들은 수족을 씻어야 했다. 그 준비가 소홀하면 죽을 수도 있었다. 출 30:21 ‘이와 같이 그들이 그 수족을 씻어 죽기를 면할지니.... ’

성소는 하나님의 임재가 가득한 곳이다. 본디 하나님의 임재는 그 자체가 은총이지만 수족이 더러운 사람에게는 그렇지 않았다. 성결의 준비가 안되면 하나님의 임재는 죄를 사르는 불이 되어 감당이 안되기 때문이다. 심판을 생각하면 두려운 일이지만 성결을 위해 엄청난 양의 물이 준비되었다는 것은 은혜다. 얼마든지 씻어주신다는 말씀 아닌가. 죄가 있어 문제가 아니라 안씻는 것이 문제인 것이다.

예배 때마다 속죄의 기도를 드리는 이유, 매일마다 마음을 살피며 회개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진흙탕을 뒹굴지 않아도 시간이 지날 수록 몸에는 때가 생기고 살림에는 먼지가 쌓인다. 그래서 씻어내고 청소하는 일이 필수적이다. 오만가지 상념 중에는 주님 뵙기에 부끄러운 생각들도 적지않다. 성전이 된 마음을 그렇게 방치하면 주님의 총애는 받기 어려워진다. 수족을 잘 씻고 임재 안에 드는 은혜가 최상이다.

*말씀기도

주님 손과 발로 짓는 죄들이 무수합니다. 나의 손, 나의 발을 정결케 하사 주님 가까이 거하게 하시고 주의 아름다움을 보는 사랑의 자리에 머물게 하시옵소서.

 

Recent Posts

See All

베드로후서 3:8-9ㅣ6월 15일

벧후 3:8-9 사랑하는 자들아 주께는 하루가 천 년 같고 천 년이 하루 같다는 이 한 가지를 잊지 말라 주의 약속은 어떤 이들이 더디다고 생각하는 것 같이 더딘 것이 아니라 오직 주께서는 너희를 대하여 오래 참으사 아무도 멸망하지 아니하고 다 회개하기에 이르기를 원하시느니라 철학자나 물리학자들에게 시간 이해는 중요한 주제다. 과거와 현재, 미래로 단순 분

베드로후서 2:20-21ㅣ6월 14일

벧후 2:20-21 만일 그들이 우리 주 되신 구주 예수 그리스도를 앎으로 세상의 더러움을 피한 후에 다시 그 중에 얽매이고 지면 그 나중 형편이 처음보다 더 심하리니 의의 도를 안 후에 받은 거룩한 명령을 저버리는 것보다 알지 못하는 것이 도리어 그들에게 나으니라 그리스도를 알았는데 다시 세상으로 돌아가는 배도를 경계한다. 이 때의 앎은 지식적이고 관

베드로전서 2:3ㅣ6월 13일

벧후 2:3 그들이 탐심으로써 지어낸 말을 가지고 너희로 이득을 삼으니 그들의 심판은 옛적부터 지체하지 아니하며 그들의 멸망은 잠들지 아니하느니라 이단은 처음엔 비슷하나 갈수록 달라진다. 결국은 지어낸 말로 미혹하는 단계에 이른다. 진리의 무장이 허술한 상태에선 온갖 공을 들이면서 파고드는 이들의 작전을 물리치는 것이 쉽지 않은 경우도 있다. 이들의 배후에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