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매일 큐티 18-10-23


시 106:9-11 이에 홍해를 꾸짖으시니 곧 마르니 그들을 인도하여 바다 건너가기를 마치 광야를 지나감 같게 하사 그들을 그 미워하는 자의 손에서 구원하시며 그 원수의 손에서 구원하셨고 그들의 대적들은 물로 덮으시매 그들 중에서 하나도 살아 남지 못하였도다

본문은 출애굽을 회상한다. 애굽은 이스라엘을 미워하는 자였으며 이스라엘의 원수였다.이스라엘 자신의 능력으로는 대적해도 제압할 수 없는 강한 세력이었다. 이스라엘은 그들 밑에서 내내 종으로 살아왔다. 누군가 돕지않으면 이스라엘에게는 소망이 없었다.

우리는 죄의 종이었다. 우리의 의지와 노력으로는 죄의 세력을 이겨낼 수 없었다. 안되는 줄 알면서도 범죄한 이유였고 고심하면서도 죄를 끊어버릴 수 없는 이유였다. 죄는 주인이면서도 원수였다. 죄로 인한 고통을 고스란히 겪게 하다간 영벌의 구덩이로 밀어버리는 잔인한 원수였다.

십자가의 대속의 은혜는 이 원수를 잠잠케하고 무장해제시켰다. 원수의 존재가 우리에겐 홍해바다같은 거대한 장애였지만 그리스도의 피는 그 죄의 바다를 가르고 죄와 저주로부터 우리를 끌어내었다. 그리고 죄와 저주의 세력을 불과 유황못에서 끝장내는 승리를 확보하셨다.

이 아침에 이 복음을 다시 마음에 새긴다. 익숙한 내용이지만 시인처럼 끊임없이 기억해야 하는 이유가 있다. 그리스도 예수의 그 날까지 여전히 활동할 죄와 싸워야 하기 때문이며 진리가 우리의 무기가 되어주기 때문이다. 우리는 여전히 진리대결의 전장터에 서있다. 다시 내 마음에 복음을 들려준다.

*말씀기도

우리를 죄와 저주에서 건지실 뿐만 아니라 죄와 저주의 세력을 박살내신 쾌거를 찬양합니다. 그 은혜를 감사합니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열왕기상 5:3-4ㅣ4월 13일

왕상 5:3-4 당신도 알거니와 내 아버지 다윗이 사방의 전쟁으로 말미암아 그의 하나님 여호와의 이름을 위하여 성전을 건축하지 못하고 여호와께서 그의 원수들을 그의 발바닥 밑에 두시기를 기다렸나이다 이제 내 하나님 여호와께서 내게 사방의 태평을 주시매 원수도 없고 재앙도 없도다 다윗은 전장에서 피를 많이 본 까닭으로 성전건축을 할 수 없었다. 대신 성전을

열왕기상 4:29-30ㅣ4월 12일

왕상 4:29-30 하나님이 솔로몬에게 지혜와 총명을 심히 많이 주시고 또 넓은 마음을 주시되 바닷가의 모래 같이 하시니 솔로몬의 지혜가 동쪽 모든 사람의 지혜와 애굽의 모든 지혜보다 뛰어난지라 애굽의 지혜는 탁월했다. 오늘날로 치면 수퍼파워인 미국에 비할 수 있다. 애굽의 지혜보다 뛰어났다는 것은 최고의 찬사다. 지혜는 삶을 윤택하게 하고 형통하게 하지만

열왕기상 4:4-6ㅣ4월 11일

왕상 4:4-6 여호야다의 아들 브나야는 군사령관이요 사독과 아비아달은 제사장이요 나단의 아들 아사리아는 지방 관장의 두령이요 나단의 아들 사붓은 제사장이니 왕의 벗이요 아히살은 궁내대신이요 압다의 아들 아도니람은 노동 감독관이더라 솔로몬의 인사 배치에 관한 내용이 소개된다. 공동체의 안정과 성장은 은사배치와 팀웤이 핵심이다. 은사는 사역을 즐거이 행하게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