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매일 큐티 18-10-18


시 104:15 사람의 마음을 기쁘게 하는 포도주와 사람의 얼굴을 윤택하게 하는 기름과 사람의 마음을 힘있게 하는 양식을 주셨도다

창조주 하나님은 천지를 지으신 후 사람을 만드셨다. 사람은 처음 눈 뜬 그날부터 하나님이 만드신 모든 것을 누리며 살았다. 포도가 풍성했고 기름과 양식이 넘쳤다. 천지는 조화로워 하나님 보시기에도 좋았다.

본문은 창조주의 솜씨를 노래한다. 아담의 타락과 노아의 홍수로 깨어진 지금 세상조차 아름다운 곳이 수도 없다면 그 이전에는 어땠을까. 하나님 조차도 보기좋았던 아름답고 풍요했던 그 세계의 온전한 원형은 천국에 이르러 접하게 될 것이다.

예수님의 대속은 창조주와의 관계를 회복시켰다. 하나님은 아버지가 되어주셨고 나의 필요를 아시며 아무 것도 염려하지 말라하신다. 신뢰와 사랑으로 하나님의 의와 나라를 구할 때 모든 것은 필요한 대로 적절한 때를 따라 공급될 것이다.

*말씀기도

물질계가 증거하는 창조주의 솜씨를 놓치지 않게 하시고 신뢰와 사랑으로 아버지 하나님의 공급을 누리게 하옵소서.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상 19:3-4

왕상 19:3-4 그가 이 형편을 보고 일어나 자기의 생명을 위해 도망하여 유다에 속한 브엘세바에 이르러 자기의 사환을 그 곳에 머물게 하고 자기 자신은 광야로 들어가 하룻길쯤 가서 한 로뎀 나무 아래에 앉아서 자기가 죽기를 원하여 이르되 여호와여 넉넉하오니 지금 내 생명을 거두시옵소서 나는 내 조상들보다 낫지 못하니이다 하고 이세벨의 위협을 받은 엘리야

열왕기상 18:21ㅣ5월 18일

왕상 18:21 엘리야가 모든 백성에게 가까이 나아가 이르되 너희가 어느 때까지 둘 사이에서 머뭇머뭇 하려느냐 여호와가 만일 하나님이면 그를 따르고 바알이 만일 하나님이면 그를 따를지니라 하니 백성이 말 한마디도 대답하지 아니하는지라 엘리야와 아합 간에 대결이 시작된다. 초점은 여호와와 바알 중 누가 참 하나님인가에 있었다. 이스라엘 백성들은 이제껏 둘 사

열왕기상 18:3-4ㅣ5월 17일

왕상 18:3-4 아합이 왕궁 맡은 자 오바댜를 불렀으니 이 오바댜는 여호와를 지극히 경외하는 자라 이세벨이 여호와의 선지자들을 멸할 때에 오바댜가 선지자 백 명을 가지고 오십 명씩 굴에 숨기고 떡과 물을 먹였더라 은신했던 엘리야가 아합을 만나려 할 때 메신저로 사용된 사람이 오바댜이다. 궁내대신이었음에도 목숨을 걸고 선지자들을 살핀 신실한 신자였다. 엘리

bottom of page